View : 75 Download: 0

현대 도시인이 만들어낸 자국

Title
현대 도시인이 만들어낸 자국
Other Titles
Collection of the Traces of the City-dwellers : Street Carpet
Authors
김로사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대학원 조형예술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종구
Abstract
대도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통 등 모든 부분에서 앞서 있으므로 많은 사람이 모여 살고 있다. 다양한 계층과 신분, 그리고 소양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기에 이질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 과정에서 때로는 획일화·집단화되기도 하고, 소외와 불안에 움츠러들기도 한다. 무엇보다 다른 사람보다 더 나은 자본을 얻기 위해 현대인들은 자본주의 사회의 격심한 생존경쟁에 내몰리고 있다. 자본, 권력, 문화가 집중된 대도시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나는 누구인가?'라는 자기 정체성에 대해 고민도 할 겨를도 없이 매일 되풀이되는 일상의 삶을 반복하며 살아간다. 그들은 그러한 가운데서도 각자 나름대로 새로운 목적지를 정하고 그곳을 향해 계속해서 이동하고 머무르며 삶을 영위해 나간다. 본 연구자는 작업 속에서 각자의 목적지를 향해 끊임없이 걸어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새겨진 프린트로 제시한다. 길거리에서 현대인들을 발견하고, 카펫을 깔아 그들이 남긴 자국 채집한다. 발자국에 남겨진 먼지에 의해 현대인의 이동과 머무름의 흐름은 흔적으로 남아 스트리트 카펫(Street Carpet)이 된다. 본 연구자의 작업은 사회 구성원들이 남기고 간 것들에 대한 채집을 바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상상의 공간이 아니라 현실의 공간을 담아내고 있다. 현대 도시인이 만들어 낸 자국에서 드러난 삶의 현장성을 바탕으로 작품을 연결한다. 그래서 본 연구에서 드러난 보도블록과 천으로 대변되는 소재들은 작가의 개입이 최소화하여 드러난다. 길거리에서 채집되어 만들어진 작품들은 인위적인 장치보다는 수집된 원형의 모습으로 가지고 전시방법에 따라 구성되었다. 길거리에서 걸어가는 대중의 일상적 행위로 완성되어 현대인의 삶을 그려낸다. 현대 도시인의 일상 기록들이 역사가 저장되듯 작업에 새겨지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채집된 스트리트 카펫'은 바닥(도시), 광목천(현재의 기록), 사람들(행위자)이 모여 '현재성'을 보여준다. 바닥에 있는 과거의 흔적이 현재의 사람들의 발걸음에 의해 천에 새겨져 ‘지금 여기’의 도시 풍경이 된다. 현대인이 남긴 자국은 흔적으로서 의미를 넘어 그들의 삶에 대한 기록으로써 인생의 여로를 표상하고 있다. 도시환경에 순응하며 자의식 없이 도시 속을 부유하던 그들의 삶이 발걸음의 흔적으로 카펫에 새겨져 현대인의 초상을 그려낸다.;Many people live together in the big city as it has outdistanced in politics, economy, society, culture and transportation, etc. It shows heterogeneous appearance because the people with various layers, identity and grounding live together. In the process, sometimes they are either standardized and collectivized, or shrunk with the alienation and anxiety. Above all, in order to obtain a better capital than any other people, the moderns are driven to survive in the severe competition in the capital society. The people who live in the big city which the capital, power, and culture are focussed, live their casual lives repeatedly every day without thinking about their self-identity of 'Who am I?'. In spite of that situation, they decide the new destination individually, and they relocate, stay and lead their lives. In the work, the researcher suggest engraved print which shows the appearance of moderns who constantly walk towards their destination. On the street the researcher find out the moderns spread a carpet to collect their marks they left behind. By the dust left behind footprints, the flows of relocation and stay of the moderns are left as traces, and they become a Street Carpet. As the work of the researcher was based on the collection which the society members left behind, it contains the practical space, not the space of imagination. The work connected the realism of life with the traces that the modern city dwellers made. So, the materials represented by the concrete block and cloth in this work reveals the minimum intervention of the artist. The works collected from the street were composed in the form of original appearance under certain method of exhibition rather than using artificial device. The works which are completed by the day-to-day conduct of walking public draw the life of moderns. Marks left by the moderns are beyond the meaning of the traces because they represent a journey of life to record of their lives. Daily record of modern city dwellers is inscribed on the work like history preservation. In that sense, the collection of the Street Carpet shows the 'moment of presence' which is consisted of floor(city), cotton cloth(present record), and people(actors). Past traces on the bottom floor which are engraved by the modern footsteps depict the urban landscape of 'here and now' and the portrait of the modern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