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9 Download: 0

선천성 심장질환아 아버지의 경험

Title
선천성 심장질환아 아버지의 경험
Other Titles
Fatherhood experience among fathers of neonates with congenital heart diseases
Authors
김정현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대학원 간호과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차지영
Abstract
본 연구는 첫 아기가 선천성 심장질환아인 아버지들이 아버지가 되는 경험을 탐색하고 이해하기 위한 질적 연구이다. 자료 수집 기간은 2015년 5월부터 12월까지이며 비구조적, 개방적 질문을 통해 60분~90분간 6명의 참여자에게 면담을 실시하였다. 녹음된 자료는 Colaizzi (1978)가 제시한 현상학적 분석 방법에 따라 분석하였으며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연구 결과 선천성 심장질환아 아버지의 경험은 150개의 의미 있는 진술을 통해 17개 주제, 8개의 주제묶음으로 도출되었고 최종적으로 4개의 범주로 나타났다. 4개의 범주는 ‘준비 없이 선천성 심장질환아의 아버지가 됨’, ‘가장으로서 힘든 감정을 숨기고 책임을 다하려고 노력함’, ‘극도로 불안했던 마음이 아기의 회복으로 안정됨’, ‘아기의 질환을 겪어내기 위한 아버지상을 정립함’이었다. 2. 4개의 관련 범주를 중심으로 선천성 심장질환아 아버지의 경험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범주인 ‘준비 없이 선천성 심장질환아의 아버지가 됨’에서는 진단 초기에 아기의 질환을 큰 문제로 생각하지 않다가 진단 후 수술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놀라고 절망에 빠졌다. 두 번째 범주인 ‘가장으로서 힘든 감정을 숨기고 책임을 다하려고 노력함’에서는 아기의 질환에 대해 아버지로서 죄책감을 느끼고 가족을 위해 힘든 상황을 혼자서 책임지려 하였다. 세 번째 범주인 ‘극도로 불안했던 마음이 아기의 회복으로 안정됨’에서는 아기가 회복되기까지 아기 상태에 대해 전전긍긍 하다가 아기가 회복되면서 상황을 긍정적으로 인식하였다. 네 번째 범주인 ‘아기의 질환을 겪어내기 위한 아버지상을 정립함’에서는 주위의 아버지들을 비교하며 친밀한 아버지가 되고자 하였고, 가족을 부양하는 아버지 역할로 복귀해야 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선천성 심장질환아의 아버지가 되는 경험을 통해 임상 현장에서 아버지를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관점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간호사는 아기의 수술과 치료로 불안을 느끼는 아버지를 지지하고 아기를 위한 아버지상을 정립하도록 도울 수 있을 것이다.;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describe the experience of fathers who had their first children with congenital heart diseases. The six participants who had their first children under the age of 1 month diagnosed with congenital heart disease and performed surgery were interviewed for 60-90 minutes each. The data collection took place between May and December, 2015. The interviews were recorded and transcribed verbatim. Colaizzi’s phenomenological method (1978) was applied to analyze the collected data. Seventeen themes and eight theme clusters were drawn from 150 meaningful statements. Finally four categories were formulated,“Being a father of child with congenital heart disease without warning”, Trying to fulfill their responsibilities as a father and a leader of household head”, “Anxiety getting relieved by child’s recovery” and “Establishing their own fatherhood for baby with congenital heart disease”. The participants could not really recognize that their babies were born with the disease without any warning by the diagnosis. Over time, the fathers were shocked and had anxiety in the process of accepting and understanding the diagnosis. However under these circumstances, the participants tried to carry out their father role and a leader of their family. They reflected on their mistakes causing the disease in the prenatal period and took care of their wives and families visiting a hospital, restraining their feeling. With their babies’ recovery, the extreme state of anxiety was relieved and they become positive about a situation of overcoming the crisis. After the babies were recovered, the fathers started to think of a close father as an ideal father that they want to be and returned their traditional family role.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nursing intervention is needed to reduce anxiety and powerlessness of parents of sick children and help fathers to adapt the role of father. The study shows family centered care is important for the fathers to consider their own meaning of fatherhood and overcome the troubles as fathers of sick children. Nurse can provide the clients with the insight to convert the family crisis from illness situation into opportunity to be a healthy famil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간호과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