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55 Download: 0

음악치료 인턴의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에 대한 인식

Title
음악치료 인턴의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에 대한 인식
Other Titles
Perception of Evidence-Based Music Therapy Practice(EBMTP) in Music Therapy Interns
Authors
태은산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치료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수지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에 대한 음악치료 인턴의 인식을 알아보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설문 참여에 동의한 국내 11개 음악치료 대학원 및 대학교의 인턴학기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하였고, 총 95부의 온라인 설문지를 배포한 뒤 회수된 52부의 설문지를 분석하였다. 설문 문항은 인턴의 특성 관련 문항 23문항,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에 대한 인식 관련 문항이 23문항으로 총 46항으로 구성되었다. 설문 결과,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 개념을 접해보지 않은 경우가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57.7%)이었고, 석사과정의 인턴(52.8%)이 학부과정의 인턴(18.8%)보다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 개념을 더 많이 접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 개념을 접해본 경우, 개념을 접한 경로는 주로 학교 수업(71.4%)을 통해서인 것으로 드러났다. 인턴십 수행 중 응답자들이 임상문제 해결을 위해 참고하는 근거 자원을 알아본 결과, 학교 수퍼바이저 및 전공 교수의 자문, 전공 서적 참조, 국내 논문 참조 순으로 나타났으며, 응답자들은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을 위해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할 세 가지 근거 요소인 연구 근거, 내담자 요인, 인턴 자신의 임상적 전문성을 보통 수준 이상으로 고려하여 임상을 수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에 대한 인턴의 태도를 살펴본 결과, 인턴들은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었으나, 자신의 실제 임상에서의 실행이 어렵다는 태도를 나타냈다. 이러한 결과는 음악치료 교육과정에서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의 개념이 충분히 다루어져야 할 필요성과, 예비 전문가로서 인턴들의 전문성 확립을 위해 인턴십 임상 수련 과정에서 근거중심 음악치료 임상 실행을 위한 훈련 방안이 마련되어야 할 필요성을 제시한 데 의의가 있다.;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music therapy intern's perception of evidence-based music therapy practice. A total of 95 online questionnaires were initially distributed to music therapy interns from 11 undergraduate and graduate schools and 52 responses were returned and included for analysis. The questionnaire was constructed to ask music therapy interns about demographic information and their perception of evidence-based music therapy practice. The results of the study showed that more than half of the respondents have not heard about the concept of evidence-based music therapy practice before and interns at the graduate course have learnt the concept more than interns at the undergraduate course. Most of the respondents reported to learn the concept from academic courses at their schools. When respondents attempted to address problems in their clinical practice, the most frequently referred source was advice from music therapy supervisor or academic advisor, followed by music therapy books and Korean-written research articles. Also, the results showed that respondents have generally considered evidence from clients, research, and their experiences for better practice. Although they agreed with the importance of evidence-based music therapy practice, they perceived the limitation in applying the concept to their practice. This study indicate the needs for increased opportunity of education and training related to evidence-based music therapy practice. It also presents the implication for support of music therapy trainee to involve in evidence-based music therapy practice for enhancing their competency as professionals with the provision of increased access to resource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치료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