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0 Download: 0

안미리의 졸업연주 오르간 작품연구

Title
안미리의 졸업연주 오르간 작품연구
Other Titles
Annotation on Ahn Mi-ri’s graduate Organ recital program : 1. D. Buxtehude,『Prelude in E Major BuxWV141』 ;2. J. S. Bach,『Prelude and Fugue in C Major BWV547』 ;3. F. Liszt,『Variations on “Weinen, Klagen, Sorgen, Zagen”』 ;4. C. Franck,『Pièce Héroïque』 ;5. P. Eben,『Hommage à Dietrich Buxtehude』
Authors
안미리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박소현
Abstract
This paper is an annotation on Ahn Mi-ri’s graduate recital program for Masters Degree in Music held at Kim Young Ui Hall of Ewha Womans University on May 23, 2015. The programme was composed of five organ pieces. First,『Prelude in E Major BuxWV141』 by Dietrich Buxtehude. Second,『Prelude and Fugue in C Major BWV547』by Johann Sebastian Bach. Third,『Variations on“Weinen, Klagen, Sorgen, Zagen”』by Franz Liszt. Fourth,『Pièce Héroïque』by César Franck. Lastly, 『Hommage à Dietrich Buxtehude』by Petr Eben. The first three pieces were played by Ahn as part of the proficiency test in the first semester in 2014 and the last two pieces in the second semester in the same year. The first piece, 『Prelude in E Major BuxWV141』 by Buxtehude, is assumed to be composed before 1684. It has a distinctive feature of a free-form organ piece of German organ schools. That is, it consists of a free part, three fugues, and a connecting part as well as it is characterized by Stylus phantasticus. The second piece,『Prelude and Fugue in C Major BWV547』 by Bach, is believed to have been composed around 1744, the Leipzig period, and is comprised of the prelude in 9/8 and the precisely contrapuntal fugue in 4/4. The third piece,『Variations on“Weinen, Klagen, Sorgen, Zagen”』, was first composed by Liszt as a piano piece in 1859 and arranged for the organ in 1863. This piece was written by the composer in a deep sorrow after the death of his first daughter, based on 『Weinen, Klagen, Sorgen, Zagen BWV12,』 a Bach’s cantata and the basso continuo of the B Minor Mass 『Crucifixus』. It contains an intro, 32 variations, and recitativo, followed by a choral and a coda. The fourth piece,『Pièce Héroïque』 by Franck, is one of 『Trois Pièces d’Orgue』 that were composed to celebrate the consecration of the grand organ on the opening of Trocadéro palace in Paris. It has two parts with contrasting themes. The first part has an imposing and heroic atmosphere, and the theme is included in the bass part (1-7 measure). The second part has a contemplative and serene ambience, and the theme is presented in the soprano part (81-84 measure). The last piece, 『Hommage à Dietrich Buxtehude』 by Eben, was composed in 1987 to celebrate the 350th anniversary of Buxtehude’s birth. It is comprised of four parts and includes the theme of fugues from 『Prelude in C Major BuxWV137』 and 『Prelude in g minor BuxWV148』 by Buxtehude. Eden not only followed the composition of the prelude of Buxtehude in this piece (tocata-fugue-tocata-fugue-tocata) but also featured his own music style in two fugues with various rhythms (dotted notes, syncopation, and quick rhythm) and chords (IV, V and augmented chords). This paper aims at understanding the musical characteristics and playing the technique of the five pieces based on the research on the biography of the composers and their organ music.;본 연구는 2015년 5월 23일 이화여자대학교 김영의 홀에서 열린 일반대학원 음악학부 오르간 전공 안미리의 석사과정 졸업연주회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한 연구이다. 졸업연주회에서는 총 5개의 작품이 연주되었으며 각 작품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디트리히 북스테후데(Dietrich Buxtehude)의 『전주곡 마장조 BuxWV141(Prelude in E Major BuxWV141)』, 둘째, 요한 세바스찬 바흐(Johann Sebastian Bach)의 『전주곡과 푸가 다장조 BWV547(Prelude and Fugue in C Major BWV547)』, 셋째, 프란츠 리스트(Franz Liszt)의 『“슬픔, 고통, 괴로움, 두려움”에 의한 변주곡(Variations on “Weinen, Klagen, Sorgen, Zagen”)』, 넷째, 세자르 프랑크(César Franck)의 『영웅(Pièce Héroïque)』, 다섯째, 페트르 에벤(Petr Eben)의 『디트리히 북스테후데를 기리며(Hommage à Dietrich Buxtehude)』이다. 이 작품들은 2014학년도 1학기 실기시험(바흐의 전주곡과 푸가, 프랑크의 영웅, 에벤의 디트티히 북스테후데를 기리며)과 2학기 실기시험(북스테후데의 전주곡, 리스트의 변주곡)에서 연주되었던 곡으로 구성된 것이다. 첫 번째 작품인 북스테후데의 전주곡은 작곡연도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지만 1684년 이전에 작곡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곡은 바로크 시대에 북독일 악파의 자유 형식 오르간 작품의 특징이 잘 나타나 있다. 이는 자유로운 부분과 3개의 푸가와 3개의 연결구가 하나의 곡을 이루고 있다는 것과 환상적 양식(Stylus phantasticus)의 특징이 나타난 다는 점을 통해 알 수 있다. 두 번째 작품인 바흐의 전주곡과 푸가는 라이프치히 시기(1744년 경)에 작곡된 것으로 추정되며 9/8박자의 전주곡과 치밀하게 대위법적인 4/4박자의 푸가로 이루어져 있다. 세 번째 작품인 리스트의 변주곡은 1859년에 피아노곡으로 작곡되었다가 1863년 오르간 곡으로 편곡되었으며 그의 장녀인 블랑딘(Blandine)이 죽은 후 비통한 마음으로 작곡한 곡으로, 바흐의 칸타타 『슬픔, 고통, 괴로움, 두려움(Weinen, Klagen, Sorgen, Zagen BWV12)』와 B단조 미사 『십자가에 못박히어(Crucifixus)』의 바소 콘티누오를 기초해서 작곡된 곡이다. 이 곡은 도입부와 32개의 변주와 레치타티보(Recetativo), 코랄(Choral)과 코다(Coda)로 구성되어 있다. 네 번째 작품인 프랑크의 『영웅』은 1878년 파리에서 뜨레까데오(Trocadèro) 궁에 설치된 오르간 완공을 기념하기 위하여 작곡되어진 곡으로, 『대 오르간을 위한 3개의 곡(Trois Pièces d’Orgue)』중에 한 곡이다. 이 곡은 2개의 주제가 나오는 부분이 대조를 이룬다. 첫 번째 주제 부분은 영웅을 연상케 하는 씩씩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으며 베이스 파트(1-7마디)에서 주제선율이 나타난다. 두 번째 주제 부분은 묵상적이고 고요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으며 소프라노 파트(81-84마디)에서 주제선율이 나타난다. 다섯 번째 작품인 에벤의 『디트리히 북스테후데를 기리며』는 북스테후데의 3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987년에 작곡된 곡으로, 총 네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곡은 북스테후데의 전주곡 중『전주곡 다장조(Prelude in C Major BuxWV137)』과 『전주곡 사단조(Prelude in g minor BuxWV148)』의 푸가테마를 인용해 작곡되었다. 에벤은 북스테후데 전주곡의 구성 형식(토카타-푸가-토카타-푸가-토카타)를 따랐지만 인용된 2개의 푸가테마에 다양한 리듬(붓점, 당김음, 빠른 리듬)과 화음(4도 화음, 9도 화음, 증화음) 등을 사용함으로써 자신만의 음악 성향을 곡에 담아냈다. 위의 다섯 곡의 작품연구를 통하여 각 작품들에 해당하는 작곡가의 생애 및 그들의 오르간 음악을 알아보고 각 작품들의 음악적 특징과 연주법을 연구하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