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76 Download: 0

경기 잡가 <출인가> 비교연구

Title
경기 잡가 <출인가> 비교연구
Other Titles
Gyoeng-gi jabga A Comparative Study : Focused on the melodies Gudaegam·Kimogyeob and Leechunhee
Authors
이은혜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강영근
Abstract
이 논문은 경기 잡가 <출인가>를 대상으로 1936년에 구대감·김옥엽이 취입한 유성기음반의 음원과 현행의 것을 상호 비교하여 그 변화양상을 고찰한 것이다. 비교의 편의를 위해 필자는 <출인가>의 선율을 몇 개의 단락으로 나누었다. 전주를 제외한 전체 악곡은 후렴구를 기준으로 볼 때 세 단락으로 구분, 각 단락은 다시 소리의 호흡에 따라 세부적인 단락으로 나눌 수 있다. 제 1단락은 다섯 부분과 후렴, 제 2단락은 네 부분과 후렴, 그리고 제 3단락은 두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각 단락별로 출현음의 구성, 선율의 특징적인 시김새, 장단과 말붙임새를 비교 분석하였다. 그 결과 다음과 같은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첫째, <출인가>의 출현음의 수는 구대감·김옥엽의 선율보다 이춘희 선율에서 더 많다. 이는 이춘희 선율에 시김새에 의한 장식음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둘째, 선율의 특징적인 시김새를 살펴본 결과 매 단락의 첫 시작부분과 종지, 그리고 전체적으로 평탄하고 완만한 선율 진행에서는 두 선율이 대체로 동일한 형태였다. 그러나 제 1단락 앞꾸밈음의 위치와 요성의 차이, 도둑 숨의 유무와 요성 끝처리 등 세부적인 시김새 면에서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이춘희 선율은 후렴에서 Ab(레)음을 많이 사용하는데 이 때문에 전반적으로 음폭이 확장된 형태를 보인다. 또한 제 2단락에서 이춘희 선율은 제 음-장2도, 완전4도, 완전5도 차이의 음으로 화려한 시김새를 구사하여 주로 제 음-장3도 위 시김새를 구사하는 구대감·김옥엽 선율과 대조를 이룬다. 제 3단락은 이춘희 선율에서 제 음의 한 음 위로 감아서 돌리는 시김새를 사용하고, 제 음보다 위로 쳐서 떨어주는 시김새의 위치와 꾸밈음의 형태 등은 서로 차이를 보인다. 셋째, 구대감·김옥엽 <출인가>는 M.M ♩.=62로 시작하여 후반부로 갈수록 ♩. =58 또는 ♩.=60 정도로 속도가 다소 느려지는 반면에 이춘희 <출인가>는 M.M ♩.=46의 속도로 지속된다. 그러므로 현행의 <출인가>는 속도면에서 이전보다 다소 느려진 형태임을 알 수 있다. 장단은 두 선율 모두 제 1~3단락은 6박의 도드리가 기본이고 후렴은 4박으로 구성된다. 기본 6박장단의 경우 구대감·김옥엽 선율은 제5박과 제 6박에 강이 들어가지만 이춘희 선율은 제 5박의 뒷부분에 강을 준다. 4박 장단에서 구대감·김옥엽 선율은 각 음절마다 강을 주고, 이춘희 선율은 제 3박의 뒷부분에 강을 주어 엑센트를 살린다. 두 선율 모두 기본 장단의 틀은 유지하지만 노래의 호흡에 따라 엑센트를 주는 부분이 다르다고 할 수 있다. 말붙임새는 구대감·김옥엽 <출인가>와 이춘희 <출인가> 모두 각 단락의 시작부분에서 동일한 형태를 보인다. 그러나 일부는 음절이 첨가·삭제되고, 말붙임새도 달라졌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This paper is focused on the transformational aspects by comparing the sound source of gramophone which was recorded into wax by Gu Daegam, Kim Ogyeob in 1936 and the current one of Gyeong-gi Jabga . For the convenience of comparison, I divide the melody of into several paragraphs and analyze the melody, rhythm, Malbuchimsae, by each paragraph. As a result the following facts are obtained. First, the full music can be divided into three paragraphs based on the chorus except the intro. Each paragraph can be broken down into detailed paragraphs in accordance with the breath of the sound. The first paragraph is composed of five parts and the chorus, the second one is consisting of four parts and the chorus lastly the third paragraph is divided into two parts. Second, the tone of appearance of of Lee Chunhee’s melody includes more ornamentations than Gu Daegam, Kim Ogyeob’s. That is because Lee Chunhee covers a lot of ornamentations into the melody due to the Sigimsae. Third, it demonstrates that two versions of mutually progress gradually by the review of the distinguishing Sigimsae at the first beginning part of each paragraph, the fine, and overall forms. However there are differences in many detailed ways by Sigimsae such as the location of the appoggiatura(ornamentation from front) and distinction of the vibrato, existence of brief breath, the closing of vibrato in the first paragraph. Lee Chunhee’s melody uses many Ab(Re) on the Chorus, it makes to seem the form has been extended generally. Additionally it is clear that Lee Chunhee splendidly expresses it with Original tune-Major 2nd, Perfected 4th, perfected 5th contrast to Gu Daegam, Kim Ogyeob’s melody which uses Original tune-Major 3rd of the Sigimsae on the second paragraph. At the third paragraph Lee Chunhee’s melody use the Sigimsae that would wind up the Original tune to the next. As well as it becomes to distinguish that the location of the Siminsae which hits the next tune consistently and the form of ornamentation. Forth of Gu Daegam, Kim Ogyeob begins with M.M ♩.=62 and slow down to ♩. =58 or ♩.=60 in the latter half. Conversely, of Lee Chunhee keeps M.M ♩.=46. Thus the current is slower than the former form. Two melodies are composed 6-beat of Dodeuri based on the first paragraph to third, 4-beat in the latter half on the chorus. The basis 6-beat melody of Gu Daegam, Kim Ogyeob emphasizes at the fifth beat and sixth, though the melody of Lee Chunhee stresses at the later part of fifth beat. Gu Daegam, Kim Ogyeob highlights each syllable, Lee Chunhee accentuates at the back of the third beat at the 4-beat. Two melodies maintain the base of the rhythm however the parts that they underline would be different depending on the breath of the song. by Gu Daegam, Kim Ogyeob and Lee Chunhee present similarity at the beginning of the each paragraph regarding Malbuchimsae which helps to connect rhythms. Nevertheless I confirm that few syllables are added, deleted, and changed additionally Malbuchimsae is changed partly as well.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