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5 Download: 0

오세린의 작품 연구

Title
오세린의 작품 연구
Other Titles
An Analysis of Se-Rin Oh’s Works : 1. Vertex for String Quartet (2013) 2. A Field in the Mountain for Guzheng Solo (2013) 3. Nature Morte for Two Pianos (2012) 4. Elegiac Words for Mezzo-soprano, Clarinet in B♭, Violin, Cello and Percussion (2013)
Authors
오세린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박은혜
Abstract
This thesis is an analyzed study of Se-Rin Oh’s Vertex for String Quartet (2013), A field in the Mountain for Guzheng (Chinese Zither) Solo (2013), Nature Morte for Two Pianos (2012) and Elegiac Words for Mezzo-soprano, Clarinet in B♭, Violin, Cello and Percussion (2013). These four works were performed on Se-Rin Oh’s Master’s Graduate Recital at Ewha Womans University Recital Hall on October 17, 2013. The first work, Vertex for String Quartet, musically alludes to the term “vertex”, meaning a peak.  At this point, the “vertex” represents the ‘Karman line’, which is the border between the Earth and space. This composition contains three movements, including a first movement in sonata form, a second movement as a scherzo, and a third movement in rondo form. Furthermore, this work entirely consists of thirty-five time-block units. The first movement has thirteen time-blocks (4’20”), the second movement has ten time-blocks (3’20”), and the third movement has twelve of time-blocks (4’). These time-blocks represent a structural image of moving time through musical form. The second work A field in the Mountain for Guzheng solo, like the title suggests, creates a narrative allusion to a windy field on top of a mountain and has the form A-A’-B-C-D-E. The original inspiration for this piece comes from 21-string guzheng’s tuning system which can be easily modified scordatura. The tuning system I utilize creates characteristics that are indicative to the native instrumental techniques for zheng and to the traditional Thai seven-tone scale. The third work Nature Morte for two Pianos was composed by the idea from the exhibition which held in 2011. The form of the first movement is A-B-C-A’, the second movement is introduction-A-A’, the third movement is A-B-A’-postlude, the fourth movement is A-B-C-D-coda. The formation of note is based in church mode (B dorian and E aeolian). The final work Elegiac Words for Mezzo-soprano, Clarinet in B♭, Violin, Cello and Percussion is based on the book 『All These Sufferings Again』 written by Korean writer Hyerin Jeon. This piece describes her writings with using musical techniques. The title is from the atmosphere of Hyerin Jeon’s writing. The first movement has the form of A-B-A’, the second movement has A-B-A’, the third movement has A-B-C-B-A’, the fourth movement has A-A’-A’’-A’’’-A, and the fifth movement prelude-A-B-interlude-A’. Each movement has different orchestration since I intended to give various texture on music and also the effect as a music theater. The lyrics has three kinds of language which include German on the second movement, English on the fourth movement and Korean on the fifth movement. This result from the purpose that I described the thought about each language and it represents with different tempo. In conclusion, by this thesis, the methods which I used for these four compositions range from thinking about the idea to taking shape as music. These include inventing the structure and tuning system, also dealing with scale or using of tone and that is the outcome of a correspondence with an extra-musical narrative.;본 논문은 오세린의 석사 졸업 작품 발표회에서 연주된 현악 사중주를 위한 『정점 (2013), 독주 고쟁을 위한 『산 속의 들판』 (2013),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정물화』 (2012), 메조 소프라노, 클라리넷, 바이올린, 첼로, 타악기를 위한 『애가풍의 글』 (2013) 에 대한 연구이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현악 사중주를 위한 『정점』 (2013) (“Vertex” for String Quartet)은 2013년 10월 17일 이화여자대학교 리사이틀홀에서 열린 오세린 석사 졸업 작품 발표회에서 초연된 곡이다. 이 곡은 ‘맨 꼭대기의 점’, ‘꼭지점’을 의미하는 ‘정점’을 표현하기 위하여 작곡되었다. 여기서 ‘정점’은 지구와 우주의 경계인 ‘카르만 선 (Karman Line)’을 의미한다. 이 곡의 형식은 제 1악장의 소나타 형식, 2악장의 스케르초 형식, 3악장의 론도 형식이다. 이 작품은 전 악장에 걸쳐 ‘시간 블록’ 이라는 단위를 기준으로 35개의 부분으로 구성된다. 제 1악장은 13개의 시간 블록에 의해 4분 20초, 제 2악장은 10개의 시간 블록에 의해 3분 20초, 제 3악장은 12개의 시간 블록에 의해 4분의 연주시간을 형성한다. 이 시간 블록으로 이루어진 구조는 지구의 땅부터 ‘카르만 선 (karman)’ 부근까지 이동하는 시간을 음악적 형식으로 전환한 것이다. 독주 고쟁을 위한 『산 속의 들판』 (2013) (“A Field in the Mountain”for Guzheng Solo)은 2013년 5월 8일 이화여자대학교 김영의홀에서 열린 대학원 음악회에서 초연되었으며, 이후 석사 졸업 작품 발표회에서 재연된 곡이다. 이 작품은 산 속에 펼쳐진 들판이 불어오는 바람에 따라 움직이는 모습을 음악적으로 표현하였다. 이 곡의 형식은 A-A’-B-C-D-E 로 구성되었다. 이 곡은 21현 고쟁의 주법과 조율 체계에 대한 고찰을 통해 아이디어를 얻었다. 이 작품은 중국 전통악기인 고쟁의 특수 주법과 태국 전통음계에서 파생된 조율 체계와 음의 구성이 특징적이다.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정물화』 (2012) (“Nature Morte” for Two Pianos)는 2012년 12월 19일 서울 부암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그룹 C-cube’ 창단연주회에서 초연되었으며, 이후 오세린 석사 졸업 작품발표회에서 재연된 곡이다. 이 작품은 2011년 열린 <고흐의 별밤과 화가들의 꿈>을 주제로 한 전시회에서 인상주의 화가들의 작품을 감상한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정물화’ 라는 뜻의 ‘Nature Morte’를 제목으로 작곡되었다. 이 곡의 형식은 제 1악장은 A-B-C-A’, 제 2악장은 서주-A-A’, 제 3악장은 A-B-A’-후주, 제 4악장은 A-B-C-D-coda 이다. 이 작품의 음의 구성은 선법(Mode)의 결합을 바탕으로 되어 있다. 메조 소프라노, 클라리넷, 바이올린, 첼로, 타악기를 위한 『애가풍의 글』 (2013) (“Elegiac Words” for Mezzo-soprano, Clarinet in B♭, Violin, Cello and Percussion) 은 오세린 석사 졸업 작품발표회에서 초연된 곡이다. 이 작품은 전혜린(1934~1965)의 저서 『이 모든 괴로움을 또 다시』를 읽고 받은 감명을 바탕으로 작곡되었다. 이 곡의 제목은『이 모든 괴로움을 또 다시』에 있는 내용과 다소 음울한 분위기로부터 얻어졌으며, 제 1악장은 A-B-A’, 제 2악장은 A-B-A’, 제 3악장은 A-B-C-B-A’, 제 4악장은 A-A’-A’’-A’’’-A, 제 5악장은 전주-A-B-간주-A’의 형식을 가진다. 이 작품은 다섯 개의 각 악장마다 다른 편성으로 구성되었다. 그 이유는 다양한 텍스처를 부여하고 음악극과 같은 효과를 의도한 것에 있다. 한편, 가사로는 세 종류의 언어(독일어, 영어, 한국어[인용한 본문에 주로 사용된 언어들])가 사용되었으며, 이는 각 언어에 대한 작곡가의 개인적인 느낌이 각기 다른 템포와 함께 표현된 것이다. 위와 같은 연구를 통하여, 본 논문에서는 작곡가의 석사 졸업 작품 발표회에서 연주된 네 개의 작품들의 음악적 특징을 알아볼 수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