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4 Download: 0

R. Schumann, J. Brahms, A. Dvořák의 Zigeunerlieder 연구

Title
R. Schumann, J. Brahms, A. Dvořák의 Zigeunerlieder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Zigeunerlieder by R. Schumann, J. Brahms, A. Dvořák : focused on characteristics of gypsy music
Authors
송현지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상곤
Abstract
This thesis researches and analyzes below three works in order to examine how Gypsy music was incorporated into Art Song: ‘Zigeunerliedchen I, II, Op. 79, No. 7’ (R. Schumann, 1810-1856), ‘Zigeunerlieder, Op.103’ (Johannes Brahms, 1833-1897), ‘Zigeunermelodien, Op.55’ (Antonín Dvořák, 1841-1904). By revisiting the various composers of the Era, the author intends to investigate how gypsy music was incorporated into Art songs. The 19th century is commonly referred to as the Romantic Era. Following the French Revolution and the Industrial Revolution, the rise of the middle class had led to greater spending on culture, arts, music, and leisure. Accordingly, various chamber music performances and salon concerts were created to meet the growing demand; these became the impetus for music and songs of the Romantic Era. Composers would gather with writers and poets, not only to discuss music, but to exchange thoughts and ideas on culture in general. The composers of the lieder would often incorporate as lyrics the popular poems of the times. These were the backgrounds upon which the German art songs began to emerge. Many Romantic era musicians found inspiration in lives of the Gypsies who enjoyed freedom, music and dance while being discriminated by society. The fact that many Gypsies eked out their living with music and dance probably made it easy for the composers to sympathize with them. Gypsy music reflects their diverse geographical traits, the sorrow of being the lower class people, and their passionate nature. Although their music is diverse from their living scattered all over the lands, there are several traits common to Gypsy music. Apparently influenced by dance music, Gypsy music contains rhythm with dotted notes, various ornaments, improvisation, contrast of dynamics, and Gypsy minor scales. In addition, the music is simple and strophic in form, and often features descending melody. Such traits are clearly shown in the German lieder that have Gypsy themes. First, one of the earlier Gypsy themed lieder is ‘Zigeunerliedchen I, II, Op. 79, No. 7’ (R. Schumann), which is known for its simplicity characteristic of Gypsy music. As commonly found among folk songs, Gypsy music is full of repetitions and is simplistic, and this is clearly the case for Schumann’s work here. Next, ‘Zigeunerlieder, Op.103’ (Johannes Brahms) also features simple form, rhythm, and harmony; however, it contains even more Gypsy music traits such as ornaments, syncopation, and contrast of dynamics. Lastly, ‘Zigeunermelodien, Op.55’ (Antonín Dvořák) was composed before Brahms’ work, but has the feel of late Romanticism. It contains even more Gypsy music traits and features than Brahms’ work, which makes sense considering Dvořák was from the Bohemian area of Czech Republic. His work has a simple but he changes up the accompaniment thereby making the song sound like a variation. He also expresses Gypsy instruments using arpeggio and decorated melody, while showing the rhythm of Gypsy music with syncopation and subdivided rhythm. In addition, his work well combined characteristics of gypsy music and musical style of romantic Era.;본 논문에서는 슈만의 ‘Zigeunerliedchen, Op.79, No.7’, 브람스의 ‘Zigeunerliede, Op.103’ 그리고 드보르작의 ‘Zigeunermelodien, Op.55 ’의 세 곡의 작품의 연구 분석을 통하여 각 곡 마다 집시 요소들이 어떻게 반영되었는지 다루었다. 곡의 분석에 앞서 집시 문화가 19세기의 낭만주의 음악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으며, 집시 음악의 공통적인 요소들이 어떠한 것인지를 고찰하고 이에 따른 각 작품별 특징을 연구해 보았다. 이에 집시 문화의 개략적 이해를 통한 시의 해석으로 곡의 효과적인 이해를 통해 연주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 소수의 왕족들과 귀족들만이 향유하던 기존의 바로크나 고전음악과는 달리, 18세기의 시민 혁명과 산업 혁명을 거치며 하나의 계급으로 자리 잡은 중산층, 즉 부르주아 계급의 문화적 소비에 대해 수요가 생겨나면서 19세기 음악은 더욱 대중화되었다. 이에 따라 소규모 살롱 음악이나 가정 음악이 발전하게 되었으며 이는 독일 가곡이 낭만 시기에 크게 번성하게 된 바탕이 된다. 당시 낭만주의 음악가들은 단지 음악 뿐 아니라 문학에도 깊은 관심을 가지며 문학가들과도 교류하며 활동하였다. 그들은 유명한 시인들의 시에 곡을 붙이는 것을 즐겨하였는데, 이것이 바로 독일 예술 가곡의 밑바탕이다. 낭만주의 작가들의 단골 소재였던 ‘집시’는 여러 작곡가들에 의해 독일 예술 가곡의 주제 중 하나로 역시 다루어졌다. 각지에 흩어져서 사는 집시의 특성 탓에 그 음악적 특징 또한 다양하지만 공통적인 집시 음악의 특성은 다음과 같다. 집시 음계를 따로 사용한다는 점과 춤곡의 영향으로 보여지는 2박 계열의 박자와 부점 리듬, 다양한 장식음의 사용, 그리고 즉흥 연주의 사용과 극명한 강약의 대비이다. 또한 구성이 단순하며 반복이 많고, 하행하거나 아치형의 선율선이 많이 나타난다는 점도 그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본문에서는 이러한 집시 음악을 주제로 작곡한 여러 작곡가들 중 세 명의 작곡가–슈만, 브람스, 드보르작-를 선별하여 분석하여 연구하였다. 반복되는 구조와 가사는 집시 음악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는 특징으로서 이를 공통분모로 한 작품들에서 음계와 리듬, 선율과 가사 그리고 표현 기법을 연구하고 비교하였다. 먼저, 슈만(R. Schumann, 1810-1856)의 ‘Zigeunerliedchen I, II’ 는 집시를 주제로 한 곡들 중, 초기에 작곡된 작품으로 단조로우며 반복이 많은 집시 음악 특유의 단순함을 가장 큰 특징으로 한다. 이 곡에서는 집시 음악의 특징 중 하향식 선율선과 반주부의 부점, 약박의 액센트를 사용함으로서 집시 음악의 요소를 가미하였다. 다음으로 연구한 브람스 (Johannes Brahms, 1833-1897)의 ‘Zigeunerlieder’ 역시 형식이나 리듬, 화성 등 단순하며 반복이 많은 집시 음악의 전형적인 특징을 살렸으면서도 앞서 작곡 되었던 슈만의 곡에 비해 집시 음계의 사용, 꾸밈음이나 당김음, 극명한 셈여림의 대비 등 집시 음악의 특징이 더욱 심화되었다. 특히 부점 리듬이 주요하게 사용 되었으며, 브람스 특유의 선명한 음향적인 색채가 나타난다. 드보르작(Antonín Dvořák, 1841-1904)의 ‘Zigeunermelodien’은 브람스의 곡 보다 더 풍부한 화성과 집시음악의 요소와 특색을 포함하고 있는데, 이는 그가 체코의 보헤미아 지방 출신임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그의 곡은 구조가 단순하면서도 집시 악기를 세밀하게 표현한 반주부, 애절한 선율의 사용으로 인해 진한 집시의 음악적 체취가 깊게 느껴진다. 또한 반음계진행과 화성의 많은 변화와 모호한 화성간 등 낭만적 스타일과 집시 음악적 요소의 결합이 잘 나타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