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47 Download: 0

중학생의 집행 기능과 리듬 수행력의 상관관계

Title
중학생의 집행 기능과 리듬 수행력의 상관관계
Other Titles
A Study on the Correlation between Executive Function and Rhythm Performance Capabilities of Middle School Students
Authors
박윤지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치료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정현주
Abstract
본 연구는 발달 시기에 있는 중학생의 집행 기능과 리듬 수행력 간의 상관관계를 알아보고자 실시되었다. 연구 대상으로 서울 및 경기 지역의 중학생 1, 3학년 총 60명(남학생 27명, 여학생 33명)을 모집하였다. 실험은 2015년 4월 10일부터 2015년 5월 8일까지 각 대상자별로 다섯 가지 검사(MIDI, 리듬 수행력 검사, 아동용 색선로 검사, 위스콘신 카드분류 검사, 숫자외우기)를 개별적으로 1회 실시하였다. 더불어 수행 결과에 대해 검사 도구 간의 통계적 분석이 실시되었다. 연구 결과, 중학생의 리듬 수행력은 집행 기능 및 작업 기억과 유의미한 상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리듬 수행력 2단계의 그룹핑(grouping) 능력과 집행 기능 검사 점수에서 유의미한 상관이 나타나면서, 그룹핑 능력이 청각적 정보 처리를 위한 중요한 인지적 전략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리듬 패턴을 분석한 결과, 리듬 구간이 변화하는 횟수에 따라 리듬의 난이도가 구분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리듬 구간의 변화 횟수가 증가할수록 더욱 높은 수준의 인지적 정보 처리 능력이 요구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사전 검사에서 학생 개개인이 편한 속도(self-paced tempo)로 탭핑을 수행하게 하였는데, 개인의 연주 템포에 따라 리듬의 정확도가 다르게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리듬 수행이 인지적인 능력의 차이뿐만 아니라 정서·행동적인 문제와 연결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위의 결과를 종합하였을 때, 중학생의 리듬 수행력과 집행 기능 간의 유의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리듬의 그룹핑(grouping) 기제를 사용한 음악적 기억 전술(musical mnemonics)이 인지적 측면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는 음악 치료의 악기 연주 활동에서 리듬을 난이도별로 구조화하기 위한 근거로 활용될 수 있다. 또한 리듬 수행력을 평가할 수 있는 객관적인 도구를 만들기 위한 기초 자료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analyze correlation between executive function and rhythm performance capability of middle school students. The study includes 60 students recruited from Seoul and Gyeonggi area, aged from 12 to 15 years. MIDI, rhythm performance capability test, Children’s Color Trails Test(CCTT), Wisconsin Card Sorting Test(WCST), and Digit Span Test(DST) were conducted on each participant. Correlation of rhythm performance capability test scores with executive function test scores(CCTT and WCST) and working memory scores(DST) were analyzed using the Pearson correlation analysis. The results indicate a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adolescents’ rhythm performance capability and executive function. Executive function test scores and scores of the 2ndstage of the rhythm test, which measures rhythm grouping ability, showed a significant correlation. This suggests that the grouping mechanism was used as a cognitive strategy for auditory processing. Changes in difficulty according to inter-onset interval showed that the more frequent the inter-onset interval changes, the higher level of cognitive information processing abilities would be required. Also, participants with slow self-paced tempo were more accurate in the long notes than those with fast self-paced tempo. This may indicate that the tendency of higher inner impulsivity and tension of the fast self-paced tempo students leads them to have lower performance capability. Results demonstrate the correlation between rhythm performance capability and executive function, which implies that musical mnemonics using grouping mechanism are associated with cognitive processes. Results of the study can be useful in therapeutic settings for categorizing difficulty of rhythms, according to client’s ability. Moreover, it may provide information for developing a standardized tool to estimate rhythm performance capabilit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치료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