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3 Download: 0

대학생의 내현적 자기애, 분노반추, 역기능적 분노표현의 관계

Title
대학생의 내현적 자기애, 분노반추, 역기능적 분노표현의 관계
Other Titles
The Relationship among Covert Narcissism, Anger Rumination, Dysfunctional Anger expression in University students : Moderation Effect of Mindfulness
Authors
이사랑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심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승연
Abstract
본 연구는 성인 진입기(Arnett, 2000)에 해당하는 만 18세에서 25세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내현적 자기애와 역기능적 분노표현의 관계에서 분노반추의 매개효과를 알아보고 이 관계가 마음챙김 수준에 따라 달라지는지 알아보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되었다. 먼저 각 변인들의 관련성을 알아보기 위해 상관분석을 실시하였으며, 다음으로 구조방정식 분석을 통해 각 변인들의 구조적 관계를 알아본 뒤, 마음챙김 수준에 따른 차이가 있는지 살펴보기 위하여 전체 집단에서 상 ․ 하위 30%에 해당하는 표본을 추출하여 상 ․ 하 집단을 구분하여 분석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내현적 자기애, 분노반추, 역기능적 분노표현 간에 구조적 관계를 확인하기 위하여 구조방정식 분석을 실시한 결과, 내현적 자기애가 분노반추를 통해 역기능적 분노표현에 영향을 미치는 단순매개효과가 통계적으로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현적 자기애가 분노반추로 가는 경로가 가장 강력하였고, 분노반추가 역기능적 분노표현으로 가는 경로는 가장 미미하게 나타났다. 둘째, 마음챙김 상 ․ 하 집단 연구모형의 경로계수가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지 검증하기 위해 다집단 분석을 실시한 결과 마음챙김 하 집단이 마음챙김 상 집단에 비하여 모든 경로에서 더 높은 영향력을 가졌으며 그 중에서도 내현적 자기애가 분노반추로 가는 경로에서 상 ․ 하 집단 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나타냈다. 연구결과를 종합해보면, 내현적 자기애 성향이 강할수록 분노반추를 더 많이 하게 되고 역기능적 분노표현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가능성은 마음챙김 수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을 확인하였다. 다시 말해 내현적 자기애 성향이 강하더라도 마음챙김 수준이 높다면 이들이 경험하는 분노반추의 정도를 낮출 수 있고 결과적으로 역기능적 분노표현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다. 본 연구의 결과는 대학생의 내현적 자기애 성향이 역기능적 분노표현에 미치는 관계에서 분노반추의 매개효과를 알아봄으로써 그 기제에 대한 이해를 넓히며, 역기능적 분노표현의 예방과 효과적인 치료를 위한 개입 전략으로 마음챙김이 효과적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relation among covert narcissism, anger rumination, and dysfunctional anger expression and to investigate the moderation effect of mindfulness in these relationship. The study participants(640 students, 273 males, 367 females) drawn from 5 universities in Seoul and Geonggi, Korea. They completed Covert Narcissism scale, Anger Rumination scale(K-ARS), State-Trait Anger Expression Inventory Korean version(STAXI-K) and Mindfulness scale. The data were analyzed with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by SPSS 21.0 and Mplus 7.0. The results of the study were as follows: First, the examination of structural relation among the major variables showed that all the paths to dysfunctional anger expression were significant. Expecially, the path from covert narcissism to anger rumination was the most powerful, but the path from anger rumination to dysfunctional anger expression was the least powerful. Also, mediating effect of anger rumination between covert narcissism and dysfunctional anger expression was significant. Second, the multi-group analysis has been used to investigate the difference of the structural relationship among major variables of high/low mindfulness groups. The result showed that the Path Coefficients of both high/low mindfulness groups were significant. When the Path Coefficients of both high/low mindfulness groups were compared, the low mindfulness group has powerful effects than the high mindfulness group to all the paths. Especially, the path from covert narcissism to anger rumination has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wo groups. These results suggested that undergraduates' narcissistic tendency raise a possibility to experience anger rumination, to cause dysfunctional anger expression consequently. However, this mechanism depends on the level of mindfulness. There was a significant group difference in the path from covert narcissism to anger rumination between high/low mindfulness groups. Therefore, effective prevention and intervention strategies based on these findings to decrease dysfunctional anger expression is alleviating anger rumination adaptively by enhancing mindfulnes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심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