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06 Download: 0

수도권 2개 대학교 학생의 수면의 질과 지각된 스트레스의 연관성

Title
수도권 2개 대학교 학생의 수면의 질과 지각된 스트레스의 연관성
Other Titles
The Association Between Sleep Quality and Perceived Stress Among Students from 2 universities
Authors
조혜민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임상보건과학대학원 임상약학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임상보건과학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정연
Abstract
청소년에서 신체적, 정신적으로 성숙해져 가는 대학생은 부모로부터 심리적 독립, 자아 정체성 확립과도 같은 기본적인 발달은 스스로 해내어야 할 뿐 아니라, 진로 선택과 취업 걱정, 생활 환경의 변화에 대한 적응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이러한 스트레스는 정서적, 인지적, 생물학적인 요인 등 여러 요인에서 기인하게 되는 것으로, 인체는 항상성을 유지하기 위해 스트레스를 받게 될 때에 방어적 과정을 동원하게 된다. 불면증도 이러한 스트레스에 대한 방어기전의 한 형태로 나타날 수 있다. 이 연구의 목적은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여 수면의 질과 지각된 스트레스와의 연관성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전국의 남녀 대학생 259명을 대상으로 2014년 10월 6일부터 10일까지 자기기입식 종이설문지를 이용하여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총 253명의 자료를 분석하였다. 수면의 질을 독립변수, 지각된 스트레스 정도를 종속변수로 설정하엿다. 수면의 질과 지각된 스트레스는 피츠버그 수면 질 지수(Pittsburgh Sleep Quality Index, PSQI)와 지각된 스트레스 척도(Perceived Stress Scale, PSS)를 이용하여 조사하였다. 각 변수들과 독립변수 및 종속변수간의 관련성은 t-test, ANOVA, Pearson 상관분석을 이용하였고, 수면의 질과 스트레스와의 연관성은 단순회귀분석과 다중회귀분석을 사용하여 결정하였다. 피츠버그 수면 질 지수와 지각된 스트레스 척도 점수 간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비 표준화 계수 값이 0.528, p-value<0.001로 수면의 질이 나쁠수록 스트레스의 정도가 심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 밖에 주관적 건강상태, 1년간 의미 있는 우울증상 경험 여부, 그리고 현재 흡연 여부가 지각된 스트레스 척도 점수와 유의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위의 결과에 따라 대학생에서 수면의 질과 스트레스가 서로 관련이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는 수면이 신체적인 요인 뿐 아니라 심리학적 요인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시사한다. 향후 연구에서는 종적 연구모델을 사용하여 수면의 질과 스트레스의 인과관계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사료된다.;College students who are under growing mentally and physically, should achieve psychological independence and self-identity development. They also have to establish career, get a job, and adapt to changes in the living environment which make them stressful. These stresses are caused by emotional, cognitive and biological factors. And the human body is changed for defensive process in order to maintain homeostasis. Insomnia may also be showed as a form of defensive mechanism. Objective This study is targeted to college students and to check the association between sleep quality and perceived stress. Methods A survey was perfermed for 259 college students from October 06~10, 2014. A questionnaire survey implemented and analyzed a total of 253 questionaires. The quality of sleep was set as independent variable, and the perceived stress level was to be as the dependent variable. Sleep quality and perceived stress were assessed by using the Pittsburgh Sleep Quality Index (PSQI) and the Perceived Stress Scale (PSS). The relevance between each variable and the independent variables or the dependent variable was performed by using t-test, ANOVA, and Pearson correlation analysis,. The association between quality of sleep and stress were determined using simple regression an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Results As a result of analysi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ittsburgh Sleep Quality Index and Perceived Stress Scale score, unstandardized coefficient was 0.528 and with p-value under 0.001. So it showed that the worse of the quality of sleep, the more severe of degree of stress. In addition, subjective health status, meaningful depressive symptoms, and smoking was also related to the perceived stress scale scores, and it showed a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Conclusion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above, it was confirmed that the sleep quality in the students the quality and stress is related. This suggests that it is closely related to psychological factors, physical factors, as well as sleep. In the next study we need to discuss causal relationship between quality of sleep and stress by using longitudinal research model.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임상보건융합대학원 > 임상약학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