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3 Download: 0

상담자들의 조기 종결 이유 평가에 있어 나타나는 자기고양적 편향 및 조절 초점의 효과

Title
상담자들의 조기 종결 이유 평가에 있어 나타나는 자기고양적 편향 및 조절 초점의 효과
Other Titles
Effects of self-serving bias, regulatory focus on therapist’s attributions for premature termination
Authors
차재은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심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유성경
Abstract
This study was executed to identify how actual Korean counselors judged reasons of premature termination. That termination reasons could be differently judged according to the cases of their own cases and other people's cases about premature termination which occurs in counseling procedures. Regarding suggested premature termination scenarios, the case was defined as lf self-serving bias occurred in the cases that counselors blame client more in their own cases and blame counselor more in other people's cases. Additionally, evaluations about premature termination reasons were identified according to regulatory focus types (promotion focus people, prevention focus people) by adding regulatory focus variables which could affect the self-serving bias. Data collection for this study was executed targeting 118 subjects who have longer than 1 year counseling experience until 2014. Counselors were allocated only one scenario in two scenarios according to case type conditions (their own case, other people's case), and after reading the relevant scenario, they were asked to answer the questions in premature termination reason attribution survey which is made by the author. Finally, regulatory focus types were measured. Data were analyzed through mixed design ANOVA with the rated scores of the data which are composed of three factors 3 way split-plot design of case type(2 : their own case, other people's case) x regulatory focus type(2 : promotion focus people, prevention focus people) x premature termination reason attribution(2 : blame counselor, blame client) in premature termination reason attribution items as dependent variable. Case types and regulatory focus types were between subjects, and premature termination reason attribution was an within subjects. Study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counselors' evaluations were identified about premature termination reasons according to case types (their own case, other people's case). In their own cases, counselors rated higher scores in the case of blame client more than counselor. Second, counselors' evaluations about premature termination reasons according to case types (their own case, other people's case) were identified to vary according to regulatory focus type(promotion focus people, prevention focus people). Cases of promotion focus people showed significant tendency to rate higher scores in the case to blame client, not counselor in their own cases. On the other hand, prevention focus people didn't showed any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rated scores of each premature termination reason items according to their own case and other people's cases. Therefore, self-serving bias appeared also in Korean counselors that blame client, not counselor in their own cases when evaluating premature termination reasons. In this study, self-serving bias was identified to appear also in Korean counselor when evaluating premature termination by making actual counselor evaluate premature termination reasons by suggesting the scenarios. And this study has a meaning in that individual characteristic variable of the counselor like regulatory focus could affect the premature termination evaluation.;본 연구는 상담과정에서 발생하는 조기종결에 대해 상담자들이 자기 사례와 타인 사례일 경우에 따라 종결 이유를 다르게 판단할 수 있다는 이론에 근거해 실제 한국의 상담자들은 조기종결 이유를 어떻게 판단하는지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제시된 조기종결 시나리오에 대해 상담자들이 자기 사례일 경우엔 조기종결 이유 귀인 항목(상담자 탓, 내담자 탓) 중 내담자 탓을 더 많이, 타인 사례에선 상담자 탓을 더 많이 한다면 자기고양적 편향이 나타난 것이라고 정의하였다. 또한 자기고양적 편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절초점 변인을 추가하여 조절초점 유형(향상초점자, 예방초점자)에 따라서도 조기종결 이유에 대한 평가 양상이 달라지는가를 알아보았다. 본 연구를 위한 자료 수집은 2014년까지 상담 진행 경력 1년 이상의 상담자 118명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사례 타입 조건(자기 사례, 타인 사례)에 따른 두 종류의 시나리오 중 하나에만 상담자들이 배정되었고, 해당 시나리오를 읽은 후 연구자가 제작한 조기종결 이유 귀인 질문지의 문항들에 응답하도록 하였다. 마지막으로 조절초점유형을 측정하였다. 사례 타입(2 : 자기 사례, 타인 사례) x 조절초점유형(2 : 향상초점자, 예방초점자) x 조기종결 이유 귀인(2 : 상담자 탓, 내담자 탓)의 삼요인 분할구획설계(3 way split-plot design)로 이루어진 자료를 조기종결 이유 귀인 항목에 평정한 점수를 종속변수로 하는 혼합설계 분산분석(mixed design ANOVA)을 통해 분석하였다. 사례 타입과 조절초점유형은 피험자 간 변수이고 조기종결 이유 귀인은 피험자 내 변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사례 타입(자기 사례, 타인 사례)에 따라 상담자들이 조기종결 이유를 평가하는 양상이 달라지는지를 알아보았는데, 자기 사례일 경우 상담자들은 상담자 탓 보다 내담자 탓에 더 많은 점수를 평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사례 타입(자기 사례, 타인 사례)에 따라 상담자들이 조기종결 이유를 평가하는 양상이 조절초점유형(향상초점자, 예방초점자)에 따라서 달라지는지 알아본 결과, 향상초점자들의 경우 자기 사례일 때 상담자 탓 보다 내담자 탓에 더 많은 점수를 주는 경향이 유의하였다. 반면 예방초점자들은 자기 사례나 타인 사례에 따라 각 조기종결 이유 항목에 대해 평정한 점수의 차가 유의하지 않았다. 따라서 한국의 상담자들에게도 조기종결 이유를 평가할 때 자기 사례에는 상담자 탓 보다 내담자 탓을 하는 자기고양적 편향이 나타났고, 조절초점유형 중 향상초점자들의 경우에 자기 사례에 대해 자기고양적 편향을 보였다. 본 연구는 시나리오 제시를 통해 실제로 상담자들이 조기종결 이유에 대해 평가해보게 함으로써 한국의 상담자들에게도 조기종결 평가 시 자기고양적인 편향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였고, 조절초점과 같은 상담자들의 개인 특성 변인이 조기종결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드러냈다는 데 의의가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심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