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0 Download: 0

International Drug Control Regime

Title
International Drug Control Regime
Other Titles
국제 마약통제 레짐에 관한 연구: 미국의 국가이익 관점에서 보는 레짐의 형성과 유지 과정
Authors
김애림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정치외교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종곤
Abstract
본 연구는 마약을 둘러싼 세 가지 국제적 추세를 배경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첫째로, 근래에 들어서서 여러 국가에서 마약 정책을 개혁하려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기존의 억압적이고 탄압적인 마약 정책을 벗어나 비불법화 그리고 합법화까지 고려하는 정책들이 몇몇 국가에서 검토 하에 있다. 예를 들어, 우루과이는 2013년에 마리화나를 공식적으로 합법화한 첫 번째 국가가 되었다. 두 번째 추세는 마약과 관련한 범죄와 폭력이 더욱 증가하고 그 정도가 심각해져 가는 사실이다. 마약과 관련한 범죄는 마약 생산에서부터 분배, 그리고 소비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범죄 활동의 범위는 마약 생산국가에서부터 중간 기점 국가, 그리고 소비 국가를 포함하기 때문에 국제적이라고 할 수 있다. 마약 범죄가 국제 조직범죄와 연계되면서 여러 국가의 안보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 세 번째 추세는 미국 정부의 ‘마약과의 전쟁’ 운동이 실패하였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는 것이다. 1971년부터 시작하여 지금까지 미 정부가 대략 1000조원을 마약을 근절하는 데에 투자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마약 생산과 소비가 감소하지 않았다는 점과 마약 범죄는 더욱 증가했다는 결과는 이러한 미국의 비효율적인 정책에 대한 혹평을 불러일으켰다. 이러한 국제적 추세를 배경으로, 그렇다면 국가들 간의 마약 정책을 조정하고 관리, 감시하도록 되어있는 국제 마약 레짐은 무엇인지에 대해 연구 질문을 던지며, 지금 이 시기야말로 현재 국제사회가 유지하고 있는 마약 레짐에 대해 총체적이고 긴밀한 조사가 필요한 시점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본 연구를 다음의 세 가지 연구질문을 던진다. 국제사회는 현재 정확히 어떤 국제 마약 레짐 하에 있는 것인가? 이 레짐은 초기에 누구에 의해 형성되었는가? 그리고 누구에 의해 어떻게 유지되고 있는가? 본 연구가 주장하는 바는 국제 마약 레짐은 미국의 이해관계에 기초하여 형성되었으며, 그 이후로도 미국이 자국의 이익을 끌어내기 위해 레짐을 이용하였고 따라서 지금까지 유지되어왔다는 것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마약 레짐의 형성과 유지, 각각의 단계에서 어떠한 미국의 이익 계산이 반영되었는지 살펴본다. 형성 단계에서는 첫째,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이 국제무대에서 자국의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기회가 필요했다는 점, 둘째, 2차대전과 베트남전쟁을 거치면서 미국은 대표적인 마약 소비국으로 떠올랐고, 따라서 마약 문제를 규제할 필요성이 있었다는 점이다. 유지 단계에서는 첫째, 1950-60년대를 거치면서 다양한 신종 환각제들의 위험성 증가와 이를 규제하는데 있어서 국가들과 제약 산업계의 이권 다툼이 미국이 원하는 방향으로 1971 조약을 이끌었으며, 둘째, 80년대 이후로 마약과 비국가 행위자들, 가령 조직범죄자들과 테러집단들 간의 연계성이 깊어졌다는 점은 1988 조약을 이끌었다. 셋째, 냉전 이후 미국의 군사적, 외교적 해외 개입을 지속할 필요성이 있었다는 점이다. 본 연구는 다음의 세 가지 연구의의를 달성하고자 한다. 첫째, 마약 이슈에 관해 정치학 관점의 연구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마약 이슈는 오래 전부터 국제 안보에 위협으로 간주되었으나, 이에 대해 정치학에서의 연구물을 찾기는 힘들다. 마약 이슈를 국내차원이 아닌 국제차원으로 끌어올렸을 때, 이는 더 이상 마약 물질에 관한 것이 아니라 국제정치에 관한 것이 된다 마약 이슈를 둘러싼 국제 행위자들의 반응은 흔히 국제정치에서 볼 수 있는 협력적인 또는 갈등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둘째, 본 연구는 국제정치분야에서 레짐 연구의 일환이 될 수 있다. 수 많은 이슈에 관한 레짐 중에서도 마약통제 레짐을 살펴봄으로써 레짐 연구에 비교적 관점을 제공한다. 셋째, 현재 마약 이슈에 관해 많은 국가가 의견을 달리하고 있는 시점에서, 본 연구는 레짐의 형성과 유지 과정에서의 어떠한 요소가 가장 중요했는지 짚어냄으로써 차후의 국제 마약통제 레짐의 방향을 가늠케 한다. ;Movement of reforming existing drug control policy is rising up little by little over the world. While drug-related violence goes on without stop, the view of "the drug war has failed" is spreading over. This recent trend of drug control seems to challenge the half-century old regime. This study raises the following questions: In respect of narcotic drug control, what kind of international regime are we under?; Who created the regime from the beginning? What condition still maintains the regime? It argues that the international drug control regime works as a means that the United States, the dominant power, can use to derive its national interests in the drug issue. On each stage of formation and maintenance of the regime, the US role which proceeded from its several interests has been the most significant factor. To find answers to the research questions, this study firstly goes on review of international relations theories on regime. Through debate, it finally selects an appropriate definition and the proper theoretical frame which emphasizes existence of a leader and its dominant power. Next, it briefly checks problems of pre-UN convention time and then it grasps important points of the regime constituents - the Single Convention on Narcotic Drugs 1961, the Convention on Psychotropic Substances 1971, and the UN Convention against Illicit Traffic in Narcotic Drugs and Psychotropic Substances 1988. It reviews regime’s principles, norms and rules in regard to various sub-issues. Then, it enters the examination stage to verify its main argument, which is that the international control regime was born and survives as a means of the US to exercise its interests. The main argument proceeds based on natures of the drug issue – different stake over states; normative aspect; closely linked to daily life; supranational problem; asymmetric national capability between suppliers and consumers. To summarize the argument, this article points out two interests of the US had in formation stage - the opportunity to improve its political influence in the international sphere, and the need to block the drug surge as the biggest consumer. Unlike before the WWⅡ, the US became the most dominant actor in the world. From the preparatory work on drafts to the plenipotentiary conference, the US had exercised its significant influence. The principles of the regime reflects the US ideas and values, so that the new regime could provide the US with a legitimate ground to take actions to defeat the evil drugs on international dimension. Plus, as going through WWⅡ and the Vietnam War, the US became the top consumer of narcotics. It led the US to propose the amendment of the Single Convention for strengthening the international control. That the regime is still on act can be explained by three reasons the US have – succeeding surge and industrial profit over new substances; awareness of potential strength of non-state actors and their link to narcotics traffic; the need of continuance of US activities and intervention in foreign territories. Besides traditional drugs, new substances have surged throughout 1950’s and 1960’s. The US suffered the drug surge but at the same time, it was taking advantages in regards of new substances and pharmaceutical business. As concerns over these synthetic hallucinogens and new research results to reveal the peril effects gained supports, a convention on psychotropic substances was about to build. However, the newborn convention could not be decisive enough to control new substances effectively. In 1980’s, the US recognized that the network of drug traffic was widening and sophisticated, and power of this tricky business was becoming significant as well. The state saw a connection between drugs and political violence over the world as a national security threat. That is why the US acted up for the 1988 traffic convention. Lastly, the US desire to sustain its activities and intervention in foreign territories maintains the regime. The regime provides the state with a just cause and international framework of its actions. Throughout the analysis, this study attains the following objectives. First, it fills up the shortage of political study about the narcotic drugs issue. It is been long since it became a serious threat to both national and international security as in non-traditional way, and yet it is not easy to find relevant literatures in political science division. When it comes up to the international stage, it is not about drugs solely longer but it is about politics. Both cooperative and conflictive scenes shown in the international sphere in respect of drug control tells the need of political perspective. Second, as a part of regime study in international relations, it gives a comparative viewpoint to several other issues in regime study. This study specifically focuses on the international regime centre around the narcotic drug control matter. It can suggest a relative perspective to any other regime study, as in both theoretical argument and analysis of the issue. Third, it carries an implication on the future of the international drug control regime. In the middle of the critical trend, by examining mechanism of formation and maintenance of the existing regime we have now, this study would call attention to the current status and the future status of this particular issu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정치외교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