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76 Download: 0

샤를 아놀드 뚜르느미르(C. A. Tournemire)의 『다섯 개의 즉흥곡(Cinq Improvisations)』에 관한 연구

Title
샤를 아놀드 뚜르느미르(C. A. Tournemire)의 『다섯 개의 즉흥곡(Cinq Improvisations)』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Research about Cinq Improvisations of C. A. Tournemire: mainly discussing about Improvisation sur le “Te Deum”
Authors
김신혜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박소현
Abstract
본 논문은 20세기 프랑스 작곡가이자 오르가니스트인 샤를 아놀드 뚜르느미르(Charles Arnold Tournemire, 1870-1939)의 작품인『다섯 개의 즉흥곡(Cinq Improvisations)』에 대한 연구이다. 뚜르느미르는 1898년부터 1939년까지 41년 동안, 성 끌로틸드 교회(St. Clotilde)의 오르가니스트로 지냈으며 일생 동안 수많은 오르간 작품을 남겼다. 그의 작품들은 색채적인 화성과 음색으로 관현악적 성격을 띠고 있고, 깊은 신앙심의 영향으로 종교적인 성격도 함께 나타난다. 뚜르느미르의 가장 대표적인 작품인『다섯 개의 즉흥곡』은 1930년에 프랑스 음반 회사 ‘폴리도르(Polydor)’의 요청으로 녹음했던 것을 1958년 그의 제자 모리스 뒤르플레(Maurice Duruflé, 1902-1986)가 악보로 옮겼다. 랩소디(Rapsodie) 형식의 짧은 즉흥곡, 서정적인 선율을 나타내는 칸틸레느(Cantiléne) 형식의 즉흥곡, 그리고 그레고리오 성가 “테 데움(Te Deum)”, “아베 마리 스텔라(Ave maris stella)”, “빅티메 파스칼리(Victimæ paschali)”를 인용한 세 개의 즉흥곡을 포함해 총 다섯 개의 즉흥곡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즉흥곡임에도 높은 완성도와 그의 천재적인 즉흥 연주 실력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손꼽힌다. 이 작품에서는 부르동(Bourdon) 8', 플루트(Flûte) 4', 감바(Gamba), 옥타방(Octavin) 2', 트레몰로(Tremolo), 브아 셀레스트(Voix Céleste) 등 색채적인 음색과 스웰 박스(Swell box)의 사용으로 곡에 화려함을 더했으며, 다이나믹을 풍부하게 표현하였다. 뚜띠(Tutti) 음색의 포르티시모(ff)와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옥타브 등을 통해 선율을 강조하였고, 주요 선율의 반복 사용으로 전례적 메시지를 음악적으로 전달하였다. 또한 변용(Paraphrase)을 통해 다양한 형식과 구성을 추구하였고, 빠르기와 셈여림의 잦은 변화와 함께 해결되지 않은 불협화음과 장·단·감·증화음 등을 사용함으로써 곡의 긴장감을 더했다. 이처럼 뚜르느미르는 전통 화성학에서 볼 수 없었던 화음들을 사용했고 다양한 형식과 방법으로 이전의 형태를 벗어나 새로운 작곡 기법을 추구했다. 이러한 형식을 바탕으로 한 즉흥 연주는 그를 20세기 즉흥 연주의 대가로 만들었을 뿐 아니라 20세기 프랑스 오르간 음악에 큰 영향을 주었다.;This research is designed to analyze 「Five Improvisations (Clinq Improvisations)」, the music of Charles Arnold Tournemire (1870-1939), French composer and organist in the 20th century. Charles Arnold Tournemire served as an organist at St. Clotilde church for 41 years from 1898 to 1939. His masterpieces had been built on orchestral music by using colorful harmonies, and tones and moreover, his religious perspective from his faith had been reflected to his elaborated works. In 1958 Maurice Duruflé (1902-1986), his disciple, managed to re-write one of his masterpieces, 「Five Improvisations」 - once taped in 1930 - into score with the request of French record label, ‘Polydor’. The Five Improvisations has five independent impromptu covering Rapsodie, Cantiléne forming cantilena melody and Gregorian Chant : “Te Deum”, “Ave maris stella”, and “Victimæ paschali”. Despite the limitations of improvisations, his brilliant ability to make impromptu and its outstanding completeness lies in each melody. In this composition, he added frequent dynamics using Swell box and various quality of tones such as Bourdon 8', Flûte 4', Gamba, Octavin 2', Tremolo, and Voix Céleste in order to articulate various quality of tones. Most importantly, pursuing various formats and paraphrases allows its tempos and dynamics to change major, minor, sound attenuation, and even augmented chord with unsolved dissonances. Repeated octaves, fortissimo (ff) and other musical settings also emphasize the melody. Moreover, the precedent messages in music is given by repeating main melody. In this regard, his intention to unfamiliar chords in traditional harmonics and new composing methods to try various formats and methods rather than to follow its social trends made him the master of the 20th century impromptu musical performance and has been successfully inherited French organ music in the 20th centur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