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6 Download: 0

Self-care behaviors in Nepalese Adults with Diabetes Mellitus

Title
Self-care behaviors in Nepalese Adults with Diabetes Mellitus
Authors
Pratibha, Bhandari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간호과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김미영
Abstract
The aim of this mixed method study was first to construct a path model based on existing literatures and test the direct and indirect influence of diabetes self-efficacy, social support, expectation regarding aging, socio-demographic factors (age, gender, education and employment status) and disease specific characteristics (diabetes duration, associated comorbidity, type of treatment) on diabetes self-care behaviors, the second aim was to enhance description of self-care behaviors of Nepalese adults with DM by exploring self-care strategies and context and culture specific motivating factors and/or barriers. Understanding the interrelated path among variables influencing diabetes self-care and gaining an in-depth understanding about the self-care strategies, barriers and boosters will provide evidence for planning specific and holistic nursing interventions. The participants in this study were Nepalese adults (40 years and above), who were diagnosed to have diabetes mellitus (DM) for over 6 months. A total of 230 sample were included in this study. Quantitative data was analyzed using SPSS and AMOS version 21. For the qualitative component, using maximum variant sampling based on general demographic characteristics (age, gender, religion, educational level and marital status) and disease characteristics (Treatment type, DM duration and Comorbidity) thirteen samples were recruited from the same subset. Qualitative data was analyzed using thematic analysis technique. The results are as follows: 1.The mean age of the participants was 56.9 years (range 40-88 years). The mean duration since diagnosis of DM was 8.7±6.7 years. Majority of the participants (74.3%) were on oral hypoglycemic agents for treatment of DM. 2.The total score of DM self-care was 3.6±.9. Medication/insulin intake was the most frequently performed behavior (6.7±1.1) and self-monitoring of blood glucose was the least performed behavior (.61±.93). 3.The DM self-efficacy score was 3.16±.75, expectation regarding aging was 25.4±18.8 and perceived social support was 5.65±.96. 4.Significant differences in DM self-care was seen based on the education level (F = 3.27, p=.01), treatment type (Welch F = 5.05, p=.05) and HbA1c values (t = 3.52, p=.001). Similarly, significant differences in DM self-efficacy was seen based on age (F = .10, p=.004), education level (F = 7.11, p<.001), employment status (F = 4.95, p<.001), treatment type (F = 5.14, p<.002), duration since DM diagnosis (F = 4.67, p<.003) and HbA1c value (t = 2.51, p=.01). Differences in perceived social support was seen based on gender (t = 2.09, p= .03), education level (F = 5.20, p=.001) and employment status (Welch F = 3.05, p=.01). 5.The direct and indirect effects of selected study variables on DM self-care was examined using path analysis. DM self-efficacy had strongest influence on DM self-care (β=.42, p <.001), followed by perceived social support (β=.26, p<.001) and education status (β=-.22, p=.01). 6.Self-efficacy partially medi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DM duration and DM self-care (Sobel’s z= 2.65, p<.001) and between ERA and DM self-care (Sobel’s z = 3.03, p < .001). 7.Perceived social support partially medi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education status and DM self-care (Sobel’s z = -2.81, p<.001). The qualitative data was analyzed using thematic analysis technique focusing on three major areas namely self-care strategies used, motivating factors for self-care and barriers for self-care. Thirteen themes, which described the self-care of Nepalese adults with DM, were identified which are as follows: 1.The themes representing self-care strategies used were a) adhering to recommended diet and related struggles, b) walking, c) having greater trust in medicine, d) cultivating networks for self-support and e) accepting the disease and finding normalcy. 2.The themes under boosters for self-care were a) responsibilities towards family, b) meeting other DM patients, c) believing that God will cure and d) fear of suffering. 3.The themes under barriers for self-care were a) economic burden, b) manifestation of physical and psychological symptoms, c) constraints due to nature of work. The results from this study highlighted the importance of incorporating DM self-efficacy and social support in interventions for Nepalese adults with DM; the interventions must be tailored according to the gender, education level and the employment status of patients. Specific to Nepalese culture, patients should also be given information about recommended diet intake, food exchanges and fasting for religious ceremonies. As highlighted from the qual component, acceptance of the disease and trying to find normalcy living with DM was mainly done using processes which were self-directed like positive thinking, self-encouragement, self-control etc. and this was not dependent on the availability of social support. Hence individualized interventions to promote self-care may benefit Nepalese adults with DM.;본 혼합방법설계연구의 목적은 첫 번째로, 선행연구를 통해 당뇨자가관리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진 당뇨 자기 효능감, 사회적 지지, 노화에 대한 기대수준, 인구사회학적 요인(연령, 성별, 교육수준 및 직업) 및 질병적 특성(당뇨유병기간, 합병증 및 치료형태)과 같은 직접요인과 간접요인을 규명하여 경로모형을 검증하는 것이다. 두 번째로 네팔의 문화적 맥락을 고려한 자가간호의 증진요소와 방해요인들을 탐색함으로써 당뇨를 앓고 있는 네팔성인의 자가간호행위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를 도모하는 것이다. 당뇨자가관리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변수 간 경로모형검증 및 네팔성인의 자가간호행위에 대한 심층적 연구는 대상자 맞춤형 및 전인적인 간호중재를 계획함에 있어 근거자료가 될 것이다. 본 연구의 참여자는 당뇨를 진단받은 후 6개월이 경과한 40세 이상의 네팔 성인이다. 총 230명의 대상자가 본 연구에 참여하였다. 양적자료의 분석을 위하여 SPSS, AMOS version 21.0을 활용하였다. 질적연구를 위해서는 상기의 표본집단에서 연령, 성별, 종교, 교육수준과 결혼상태 등 인구학적 요소와 치료형태, 당뇨진단시기 및 합병증여부 등 질병특성이 다양한 13명의 표본을 최대변이법으로 추출하였다. 질적 자료는 주제분석 방법으로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1.연구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56.9세이었으며 연령범위는 40~88세이다. 당뇨를 진단받은 지는 평균 8.6±6.7년이 경과하였다. 연구대상자의 74.3%는 경구용 혈당강하제를 복용하고 있었다. 2.당뇨자가관리 평균점수는 3.6±0.9점이었다. 약물복용과 인슐린투여가 평균 6.7±1.1점으로 가장 잘 수행되고 있었으며, 자가혈당모니터링이 0.61±0.93점으로 잘 수행되지 않고 있었다. 3.당뇨 자기 효능감 평균점수는 3.16±0.75점, 노화에 대한 기대수준은 25.4±18.8점, 지각된 사회적 지지 평균점수는 5.65±0.96점이었다. 4.당뇨자가관리는 교육수준(F = 3.27, p=.01), 치료형태(Welch F = 5.05, p=.05), 당화혈색소 (t = 3.52, p=.001)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유사하게 당뇨 자기 효능감은 연령(F = .10, p=.004), 교육수준(F = 7.11, p<.001), 고용형태(F = 4.95, p<.001), 치료형태(F = 5.14, p<.002), 당뇨 진단 시기(F = 4.67, p<.003, 당화혈색소(t = 2.51, p=.01)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각된 사회적 지지는 성별(t = 2.09, p= .03), 교육수준(F = 5.20, p=.001), 고용형태(Welch F = 3.05, p=.01)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5.당뇨자가관리에 영향을 미치는 직접요인과 간접요인은 경로분석을 활용하여 규명하였다. 당뇨 자기 효능감은 당뇨자가관리에 가장 강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β=.42, p<.001), 다음으로는 지각된 사회적 지지(β=.26, p<.001), 교육수준(β=-.22, p=.01)이었다. 6.당뇨 자기 효능감은 당뇨진단시기와 당뇨자가관리 간의 관계(Sobel’s z= 2.65, p<.001), 노화에 대한 기대수준과 당뇨자가관리 간의 관계(Sobel’s z = 3.03, p<.001)에서 부분적으로 매개효과를 나타냈다. 7.지각된 사회적 지지는 교육수준과 당뇨자가관리 간의 관계에서 부분적으로 매개효과를 나타냈다(Sobel’s z = -2.81, p<.001). 질적자료는 자가관리 전략, 자가관리에 동기부여가 되는 요소, 자가관리 방해요소 이 세가지 영역에 초점을 두고 주제분석을 하였다. 당뇨를 앓고 있는 네팔 성인의 자가관리를 설명할 수 있는 12개의 주제가 분석되었다. 1.자가관리 전략을 나타내는 주제는 ‘식이조절 잘하기’, ‘걷기’, ‘치료에 대한 큰 믿음’, ‘지지체계의 구축’, ‘질병의 수용과 당뇨를 가지고 정상적으로 살아가도록 노력하는 것’ 이었다. 2.자가관리를 위한 잠재적 촉진요인을 나타내는 주제는 ‘가족에 대한 책임감’, ‘당뇨를 앓는 동료와의 만남’, ‘신이 치유해줄 것이라는 믿음’, ‘고통에 대한 두려움’ 이었다. 3.자가관리에의 잠재적 방해요소를 나타내는 주제는 ‘경제적 부담감’, ‘신체적, 심리적 증상들의 발현’, ‘일의 속성에 따른 제약’ 이었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당뇨를 앓고 있는 성인대상자의 간호중재를 개발하는데 있어 당뇨 자기 효능감과 사회적 지지가 주요 요소로 작용함을 규명한 것에 의의가 있다. 또한 간호중재는 대상자의 성별, 교육수준과 고용형태를 고려하여 계획되어야 함을 확인하였다. 네팔의 문화적 맥락을 감안하여 네팔 대상자에게는 권장되는 치료식이와 대체식품섭취 및 종교적 의식에 따른 금식 등에 대한 정보가 제공되어야 한다. 질적 연구결과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질병의 수용과 당뇨를 가지고 정상적으로 살아가도록 노력하는 것은 긍정적인 사고, 자기 격려, 및 자기 조절과 같은 스스로에 의하여 주도되는 요소들에 의해 진행된다. 이러한 요소들은 사회적 지지체계에 의존하지 않는 부분이다. 따라서 당뇨를 앓고 있는 네팔 성인을 위한 간호중재는 자가간호를 증진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개별화된 간호중재가 계획되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간호과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