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87 Download: 0

소아 아토피피부염에서 재발방지를 위한 초기 요법간의 효과 비교

소아 아토피피부염에서 재발방지를 위한 초기 요법간의 효과 비교
Other Titles
Comparisons of early regimens for the prevention of atopic dermatitis recurrence in children : combination therapy of topical tacrolimus and corticosteroids vs. monotherapy of topical tacrolimus
Issue Date
임상보건과학대학원 임상약학전공
이화여자대학교 임상보건과학대학원
소아 아토피피부염은 유병률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만성적인 염증성 질환으로 악화와 호전을 반복적으로 하는 재발을 특징으로 하며, 알레르기 비염이나 천식의 위험인자로서 환자와 보호자의 삶에 신체적, 정신적, 경제적 고통과 질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 이러한 아토피피부염은 쉽게 완치가 어려우며 자연적으로 호전될 때까지 재발하기 때문에 증상의 조절에 치료 목표를 두고 있다. 아토피피부염의 조절을 위해 여러 가지 비약물요법과 함께 약물요법을 병행해야 하는데, 약물요법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국소 스테로이드제와 국소 면역조절제다. 본 연구에서는 성공적인 유지요법의 시행으로 아토피피부염의 조절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하여 아토피피부염의 재발방지를 위한 유지요법의 초기 단계에서 국소 타크로리무스와 국소 스테로이드제의 병용요법과 국소 타크로리무스제 단독요법의 효과에 대한 비교 연구를 하였다. 본 연구는 2013년 9월부터 2014년 5월 사이에 A병원 소아과에서 아토피피부염의 재발방지를 위한 유지요법을 시행한 소아 환자를 대상으로 전자의무기록과 방문상담, 전화상담 내용을 조사하여 후향적 연구와 전향적 관찰연구를 병행하여 진행하였다. 아토피피부염으로 재발방지 유지요법을 진행한 환자의 성별, 연령, 키, 몸무게, 체질량 지수, 체표면적, 아토피피부염 증상 정도 지수, 아토피피부염 증상 정도, 흡입 알레르기 유무, 음식 알레르기 유무, 알레르기 비염 유무, 천식 유무 등을 조사하였고 각 프로토콜별 초기요법 진행 성공 여부, 프로토콜 진행 성공률과 다른 여러 요인과의 관계 등을 살펴보았다. 총 268명의 환자가 연구에 포함되었고, 프로토콜의 차이에 따른 성공률은 국소 타크로리무스제와 국소 스테로이드제를 병용하는 프로토콜에서 62.1%, 국소 타크로리무스제를 단독 사용하는 프로토콜에서 72.2%로 국소 타크로리무스제 단독요법에서 높게 나타났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 아토피피부염 증상 정도와 음식 알레르기가 프로토콜의 진행 성공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인자로 나타났다. 아토피피부염 증상 정도가 심한 경우 심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성공률이 58.2%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으며(p=0.000), 음식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에서 없는 경우보다 성공률이 54.1%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p=0.025). 본 연구에서 아토피피부염의 재발방지를 유지요법의 성공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인자들을 확인할 수 있었고, 유지 초기요법 성공률에 있어서 국소 타크로리무스제와 국소 스테로이드제의 병행요법에 비해 국소 타크로리무스제 단독요법이 높게 나타났으므로 증상 완화를 위한 치료 후, 유지요법으로 들어가는 초기 단계에 스테로이드를 사용하지 않는 방법을 사용하여 스테로이드 사용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단서를 마련할 수 있었다.;Atopic dermatitis is a chronic inflammatory skin disease and the prevalence is gradually increasing. Repeated exacerbation and improvement are clinical characters of atopic dermatitis. It is the risk factor of allergic rhinitis and asthma, and if the atopic dermatitis will not be managed properly, it will make hard to be treated and also give rise to repeated flares and complications of atopic dermatitis, not to say of lowering the quality of life in patients and their parents. Because it is very difficult to cure and relapsed before naturally getting better, the goal of the treatment in atopic dermatitis is the regulation of symptoms. There are many methods of symptom control of atopic dermatitis. In case of repeated recurrence of atopic dermatitis, both medication therapy and non-medication therapy are needed to regulate symptoms. In medication therapy, topical corticosteroids and topical immunomodulators can be used. In the first step of maintenance therapy for regulation and prevention of atopic dermatitis, there are two protocols. One is a combination therapy of topical steroids and topical immunomodulators and the other is a monotherapy of topical immunomodulators. For regulation of atopic dermatitis and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the maintenance therapy is needed. This study compared two protocols’ success rate in the first week to see if there are any differences in the effectiveness between the two protocols. This study proceeded in combination with a retrospective study and a prospective observational study, and the data were collected from electric medical records, outpatient visit consultation records, telephone consultation records, and enrolled patients who were treated with maintenance therapy for prevention of atopic dermatitis at the A Medical Center during from September 2013 to May 2014. In those records, gender, age, height, weight, body mass index, body surface area, scoring atopic dermatitis index, presence of food allergy, inhalant allergy, allergic rhinitis and asthma were collected. The evaluation of success rate in each protocol and the correlation analysis of success rate of protocol and various factors were performed. Total number of patients in this study was 268. The success rate of combination therapy of topical tacrolimus and topical corticosteroids was 62.1% and success rate of monotherapy of topical tacrolimus was 72.2%. The success rate of combination therapy was higher than monotherapy, but that was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Scoring atopic dermatitis and presence of food allergy are factors that can be predicted the success of protocol. In cases of severe scoring atopic dermatitis, success rate has decreased by 58.2% comparing to not severe. (p=0.000) And success rate has decreased by 54.1% in the patients with food allergy. (p=0.025) In this study, factors that affect success rate of maintenance therapy for prevention of atopic dermatitis recurrence could be identified. It showed that the success rate was higher in monotherapy with topical tacrolimus than combination therapy with topical tacrolimus/corticosteroids, but it was statistically insignificant. So the long term multicenter study will be needed to check out other risk factors that affect atopic dermatitis recurrence including already known factors and measurement of quality of life in atopic dermatitis patients and their parents, and it will provide the safe and effective methods of prevention in atopic dermatitis recurrence and be able to bring improved quality of life.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임상보건융합대학원 > 임상약학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RIS (EndNote)
XLS (Excel)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