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6 Download: 0

Clinical predictors of seizure recurrence after the first postischemic stroke seizure

Title
Clinical predictors of seizure recurrence after the first postischemic stroke seizure
Other Titles
허혈성 뇌졸중후 경련에서 경련 재발의 임상적 예측 인자
Authors
김현진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향운
Abstract
Objective : Cerebral infarction is identified etiology for acute symptomatic seizure and secondary epilepsy. This study was performed to evaluate the risk of seizure recurrence after a single postischemic stroke seizure. Methods : Total 3792 patients with ischemic stroke were reviewed and 124 patients with the first postischemic stroke seizure were recruited among them. Data regarding demographic and clinical features, etiology and functional disability of stroke, seizure type and onset latency from stroke, electroencephalography (EEG) and neuroimaging findings were statistically analyzed for the postischemic stroke seizure recurrence risk score development. Results : Postischemic stroke seizure occurred in 3.27% (124/3792) of cerebral infarction patients. Seizure recurrence rate was 35.4% (17/48) after early onset (≤ 1 week) and 48.7% (37/76) after late onset (> 1 week) seizures respectively. Early onset group were significantly less prevalent in patients with atrial fibrillation, large sized or cortical stroke lesion and severe functional disability, compared with late onset patients (p < 0.05). However, seizure recurred group among them exhibited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but definite tendency to have some properties of the late onset group (atrial fibrillation, cortical stroke lesion and severe functional disability), in addition to male gender and partial seizure feature (odd ratio [OR] > 1). Seizure recurrence in late onset group was more common in patients of male gender, younger age (≤ 65 years old), hemorrhagic transformed stroke lesion, severe functional disability and partial onset seizure type. The proposed postischemic stroke seizure recurrence risk scores composed with more prevalent clinical characteristics of each recurred group among early and late onset exhibited moderate but sufficient sensitivity (≥ 50-60%) for diagnosing recently proposed operational clinical epilepsy and quite high specificity (early onset, 70.6% sensitivity and 71.0% specificity; late onset, 43.2% sensitivity and 79.49% specificity). Conclusion : Our study characterized the high risk group of seizure recurrence in patients with the first postischemic stroke seizure, which could be helpful to guide proper management and predict clinical prognosis in these patients.;배경: 뇌졸중은 급성 증상성 경련과 이차성 뇌전증의 잘 알려진 원인 인자이다. 본 연구에서는 한 차례의 뇌졸중후 경련을 보인 환자에서 이후 경련이 재발할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는 임상적 측정 도구를 개발하여 치료의 지표를 제공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하였다. 방법: 본 연구에서는 급성 허혈성 뇌졸중으로 입원하였던 총 3792명의 환자 중 뇌졸중후 경련 증상을 보인 124명 환자의 인구통계학적 및 임상적 요소, 뇌졸중의 병인과 그로 인한 기능적 장애 정도, 경련의 임상 양상 및 뇌졸중으로부터의 잠재기간, 그리고 뇌파와 뇌영상 특성을 통계적으로 분석하여 경련 재발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는 지수를 설정하였다. 결과: 전체 허혈성 뇌졸중후 경련의 발생률은 3.27% (124/3792)로 조사되었다. 경련의 재발률은 초기(≤ 1주) 발현군에서는 35.4% (17/48), 후기(> 1주) 발현군에서는 48.7% (37/76)으로 확인되었는데, 이는 서로 다른 병인 기전을 반영하는 소견으로 생각된다. 초기 경련 발현군에는 심방세동, 크거나 피질을 침범한 병변, 심한 뇌졸중 후유증을 가진 환자가 유의하게 적었다 (p < 0.05). 그러나 그 중에서 나중에 경련이 재발한 환자군은 후기 경련 발현군처럼 심방세동, 큰 병변, 심한 뇌졸중 후유증을 가진 환자가 좀 더 많은 경향을 보였으며(OR > 1), 남성 환자와 부분 발작을 보인 환자가 더 많은 경향도 관찰되었다. 후기 발현군에서 경련이 재발한 환자들은 남성, 65세 이하, 뇌졸중 병변의 출혈성 변화, 심한 뇌졸중 후유증 및 부분 발작의 특성을 보이는 경향이 관찰되었다. 기존 문헌들의 고찰과 본 연구의 결과를 통해서 제시된 경련 재발 위험도 지수의 민감도는 중등도 정도였으나 최근에 제시된 새로운 임상 뇌전증 진단 기준을 만족하기에는 충분한(≥ 50-60%) 정도를 보였으며, 상당히 높은 특이도(~ 80.65%)를 보여주었다. 결론: 본 연구는 허혈성 뇌졸중후 경련 발생시 재발률이 높은 뇌전증 위험 환자군을 분류하는 데 의미있는 임상 예측 지수를 제시함으로써, 이러한 환자들에서 항뇌전증 약물의 사용 여부를 결정하는 것과 같은 치료방향을 결정하는데 임상적으로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