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20 Download: 0

왕양명(王陽明)에서 ‘치양지(致良知)’의 역동적 실천성 연구

Title
왕양명(王陽明)에서 ‘치양지(致良知)’의 역동적 실천성 연구
Other Titles
The Study of Dynamic Practicability in Wang Yang-ming’s Chih liang-chih
Authors
이지현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철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이규성
Abstract
일반적으로 유학은 일정한 가치덕목 및 이에 대한 준수를 말하는 사유체계로 받아들여진다. 양명학 역시 정주학에 비해 유연하지만 결국에는 봉건적 도덕에 불과하다고 평가받곤 했다. 기본적으로 유학적 사고는, 세계 밖에 다른 존재를 두지 않는 내재적 일원성 안에서 사실과 가치를 분리하지 않는 비이분법적 사고를 기반으로 한다. 그러나 이 기조가 안정성을 위해 이분법적 사고로 기울어져 단절과 고착을 만들면 유학은 가치덕목을 준수하라는 강령체계로 변해 인간을 수동적으로 만드는 경향이 없지 않았다. 왕양명 이전, 유학의 주류였던 정주학은 이 경향을 드러낸다. ‘리(理)’와 ‘성(性)’의 철학으로 대변되는 정주학은 ‘리’와 ‘성’을 통한 인간의 학문공부를 말한다. ‘리’와 ‘성’이 인간에 의해 구현되었을 때 인간은 자기 자신을 완성하고 동시에 세계의 원활한 생성과 유지에 기여할 수 있다. 그러나 ‘리’와 ‘성’의 강조는 막상 ‘리’와 ‘성’으로부터 인간 자체를 소외시키기도 한다. 이 결과로 인간 개개인은 기존의 제도와 가치덕목에 수동적으로 끌려가게 되고 수동적인 개개인들로 인해 사회는 경직된다. 이에 본 논문은 왕양명의 사유가 정주학적 사고에서 보이는 문제를 극복하여, 역동적인 실천성으로 유학이 지향했던 성인의 경지를 구현하려는 고유한 사유임을 보이고자 했다. 왕양명의 사유는 개개인 및 구체적 일들을 소외시킬 수 있는 지리(支離)한 단절과 그 고착의 상황을 해소하여 개개인들이 능동적이고 자발적으로, 또 즉각적으로 실천할 수 있게 한다. 이 실천으로 개인뿐만 아니라 사회와 세계가 원만하게 완성될 수 있는 것이다. 본 논문은 왕양명의 이런 사유가 ‘치양지(致良知)’로 대표된다고 보고 있다. ‘치양지’는 기본적으로 마음(心)·양지(良知)의 공부[致]를 말한다. ‘마음·양지’는 기존의 정주학적 사유에서 부각되었던 ‘리’를 대체한 핵심 개념이다. 왕양명 이전의 정주학적 사고는 지리(支離)한 이분법적 구도와 여기에서 오는 고착을 만들어냈는데, 마음·양지는 이런 상황을 극복했다. 이분법적 구도를 해소하되 각각의 항들[理·氣, 心·性, 性·情, 未發·已發, 動·靜 등]을 포괄하는 마음·양지는 단절이 없어 스스로 원활하며 유동적이다. 이 마음·양지의 바탕에서 공부하기에[致] 인간의 실천은 역동적으로 나타나게 된다. 개인은 역동적인 실천으로 현실의 일을 민감하게 감지하고 이에 조응하여 새로운 가치까지를 창출할 수 있는 것이다. 본 논문은 이러한 왕양명의 사유가 기존 정주학에 대한 비판과 대결로 형성되어 갔다는 점을 주목했다. 단절적 고착에서 오는 소외와, 인간을 수동적으로 만드는 상황에 비판적인, 기존의 권위에 대응할 수 있는 실천성은 왕양명의 사유 안에서 입체적으로 강화되어갔다. 왕양명이 말해왔던 ‘심즉리(心卽理)’, ‘지행합일(知行合一)’, ‘치양지(致良知)’ 및 ‘사구교(四句敎)’ 등은 시간적 차이가 있지만 실천을 추동한다는 일관성으로 연결되어 있다. ‘리’가 ‘마음’으로 대체되면서 ‘마음’ 본체는 단절을 해소하는 능동성을 확보했다[心卽理]. 이 마음 본체가 각각의 개인이 소외되지 않는, 세계와 인간의 연동을 말하며 이 연동에서 나오는 공부의 양식이 앎과 행위의 합일[知行合一]이었다. 이 양식에서 즉각적인 실천성도 나타날 수 있었다. ‘치양지’는 이 마음본체와 마음본체의 공부가 실제의 일에서 구체적으로 구현될 수 있음을 간명하게 말하는 종지(宗旨)다. ‘치양지’는 본체와 공부가 함께 할 때, 그 실천은 현실적이고 다양한 각각의 일을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나며[事上磨鍊의 必有事焉] 따라서 그 실질이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치양지’의 실현은 유학적 사유의 지평을 넓혔다는 데에 의미가 있었다.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양지’에 대한 강조는 실천의 실현이 평등하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피력했는데 이를 구체적으로 보여주었던 지점이 ‘신민(新民)’-‘친민(親民)’ 논의였다. 이와 함께 실천의 자유로운 역량은 ‘사구교(四句敎)’의 논쟁에서 좀 더 가시적으로 나타났고, 왕양명의 사유를 체화한 ‘광자(狂者)’들은 과감한 실천적 모습을 보여주었다. 본 논문은 이상의 내용을 밝혀 당위를 선점하고 이를 강요하는 억압적인 유학이라는 일반적 표상을 벗어나, 각각의 개인이 고착화된 제도와 권위 등에 굴하지 않고 저항할 수 있는 동력-역동적 실천성을 제공하는 왕양명 사유의 의의를 조명하고자 했다. 현대에서 사물화 되기 쉽고 그래서 세계와 자기 자신에게 소외되는 인간들에게 자기 자신의 역량을 펼칠 수 있게 하는 사유는 여전히 의미가 있다. 각각의 개인이 구체적인 자신의 일에서부터 시작해 세계에 밀착하여 직접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역동적인 실천은 현대에서도 필요하다. 부조리한 권위나 잘못된 권력 구도에 저항하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존재는 여전히 양지의 개인들이다. 더해서 본 논문은 이상과 같은 실천성을 왕양명의 사유 자체가 증명했다는 점을 보이려 했다. 왕양명의 사유는 기존에 대한 도전과 극복을 통해 변화해 나갔다. 사유의 변화에 맞추어 양명학의 흥기는 함께 나타난 바 있다. 사유 역시 실천이며, 그 실천이 직접적인 현실의 변화임을 양명학 자체가 보여주었던 것이다.;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present the unique thoughts of Wang Yang-ming, which overcame the problems inherent in the logic of the Ch’eng-Chu(程朱) school and suggested the notion of dynamic practicability as an alternative means toward attaining the sage as propagated by Confucianists. Wang Yang-ming’s logic motivates individuals to act dynamically, voluntarily and immediately by resolving the tedious state and the potential permanence of isolation as the source of alienation among humans. Such a concept enables the betterment of humanity and guarantees the premise thereof. This paper posits that Wang Yang-ming’s philosophy of practicability is best illustrated through the notion of chih liang-chih (致良知). Chih liang-chih essentially refers to the extension of the innate knowledge [liang-chih (良知)], which is a key notion that replaced the ideas of principle[li (理)] championed by the Ch’eng-Chu school. Whereas the Ch’eng-Chu school had created a dichotomy between factors, including li/ch’i (理·氣), hsin/hsing (心·性), hsing/ching (性·情), weifa/i-fa (未發·已發), and ching/tung (動·靜), and developed a fixation upon the dualistic spectrum, Wang Yang-ming’s liang-chih successfully overcame this dilemma as a fluid and harmonious concept without disjointedness that incorporates all of the dualistic opposites. The development of this internal attribute allows mankind to enrich its innate knowledge to the utmost through real action in connection with the world, without the passivity of being led by an external factor. In short, Wang Yang-ming’s contention is that individual human beings are capable of keenly sensing aspects of reality and self-generating a system of new values in response, and that each individual must be enabled to complete the self and achieve social harmony. This paper places focus on the fact that this philosophy of Wang Yang-ming was shaped in the process of criticizing and confronting the then-dominant doctrines of the Ch’eng-Chu school. Critical of the alienation induced by disconnected fixation and the limitations that lead human beings to passivity, the idea of dynamic practicability became stronger within the thoughts of Wang Yang-ming as a form of intuitive moral sensitivity in response to the established power structure. Although separated by chronological sequence, major theories discussed by Wang Yang-ming, such as hsin chi li (心卽理), chih hsing ho-i (知行合一), and chih liang-chih (致良知), are consistent with the theme of encouraging the practice of dynamic practicability. First, as principle is replaced by the mind, the mind resolves stagnant fixations [hsin chi li]. Second, the mind refers to the connection between man and the world which precludes the alienation of individuals and results in the mode of learning as the unity of knowledge and action [chih hsing ho-i], which gives rise to a form of spontaneous and forthright practicability. Third, chih liang-chih is an underlying notion of his philosophy that succinctly asserts the possibility of activating the mind and reaching its potential in actuality. The concept of chih liang-chih demonstrates that the combination of the mind and the act of studying manifests in a form of practicability as the continuation of myriad matters both real and diverse, and that therein lies the substance of the concept. Chih liang-chih is of particular significance in that it signals the possibility of advancing toward equality and freedom which were absent in the prior, prevailing theories of Confucianism. Wang Yang-ming held that everyone possesses innate knowledge and focused on the equality of capability to initiate action, which is well illustrated in the debate over the perspectives on methods of managing the people, characterized as reforming the people [xinmin (新民)] as opposed to loving the people [qinmin (親民)]. In addition, the unconstrained capability of setting knowledge in motion is more evident in the debate in relation with Four Dicta[sijujiao (四句敎)], and the lunatic (狂者) as the embodiment of Wang Yang-ming’s teachings, which showed the socio-historical context of the audacious practicability and drastic changes incurred by Wang Yang-ming’s theories. By proving the aforementioned, this study aims to redefine the meaning and significance of Wang Yang-ming’s philosophy as offering a driving force in the notion of dynamic practicability, which enables individuals to resist the systems and authorities of the establishment, thereby removing the widespread preconception of Confucianism as a suppressive ideology that dominates and forces normative principles. Especially, Wang Yang-ming’s philosophy of enabling man to reach its moral potential retains relevance in contemporary society where self-estrangement and social isolation prevail. Dynamic practicability encourages individuals to pursue self-mastery beginning with personal and specific agendas in order to induce direct changes in intimate connection to the world. After all, resistance and changes to irrational authority or wrongful power structures can only be brought by individuals with liang-chih. Furthermore, this study aims to demonstrate that the concept of practicability as espoused by Wang Yang-ming is proven by his system of thought itself. His philosophy evolved by challenging and overcoming the existing orthodoxy, and as his ideas underwent changes, the doctrine of Wang Yang-ming also saw its rise. His philosophy itself is proof that the dynamic aspect of practicability is manifest in reality as well.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철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