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1 Download: 0

R. Schumann의 「Fantasiestücke, Op.12」 에 관한 연구

Title
R. Schumann의 「Fantasiestücke, Op.12」 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Fatasiestücke, Op. 12」by R. Schumann
Authors
박윤주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정윤보
Abstract
This thesis is a study on 「Fantasiestücke, Op. 12」 of Robert Schumann(1810-1856), which is one of the graduate recital programs to complete my master’s degree. In the Romantic period, music, art and literature had an influence on one another. Robert Schumann, one of the great Romantic composers, was deeply fascinated and inspired by the novels of Jean Paul Richter and E.T.A. Hoffmann. His works suggest many elements inspired by literary works. As a literary enthusiast Schumann published a music magazine called ‘Musical Press’ and working as a critic for the magazine he discovered many new musical talents. He established a simulated alliance called ‘David Bundler’ and proposed his people such as Florestan, Eusebius and Raro to express his idealism effectively. He also contributed towards finding new musicials by critic writings. Schuman’s works have lots of theme melodies as lyrical as the rhythm of poems. He borrowed some melodies from other composers, such as Beethoven, Paganini and Clara, and even used some of the melodies from folk songs and the French Revolution anthem for his works. One of the most remarkable features of Schuman’s piano music is that it is composed of rich and various harmonic flows. By using varies kinds of melodies than usual, he had listeners expect much richer sounds, while working on harmonic sounds more than any other composer. Particularly, he used complex codes effectively for his works, such as hemiola, affiliated harmony, syncopation, intersection of rhythms and dots. Most of his piano works are in a character-piece form and mostly composed of 2 or 3-part format. It is said that the title, 「Fatasiestücke, Op. 12」 was from ‘Der goldne Topf’, which is one of Hoffman’s short novel collection, 『Fantasiestücke in Callot’s Manier』, and this study aims to review this piano work with its theme, ‘Fantasy’, based on ‘Der goldne Topf’. The short novel, ‘Der goldne Topf’, which had influenced 「Fatasiestücke, Op. 12」 is composed of 12 night views. The term, ‘night view’, in this work implies ‘looking around at night’, and Hoffman used this ‘night view’ as a concept of chapter. 「Fatasiestücke, Op. 12」is composed of a total of 8 character pieces, the first piece, ‘des Abends’, the second one, ‘Ausfschwung’, the third one, ‘Warum?’, the fourth one, ‘Grillen’, the fifth one, ‘In der Nacht’, the sixth one, ‘Fabel’, the seventh one ‘Traumes Wirren’, the eighth one, ‘Ende vol Lied’, and each of them has an expressive title. Most of the songs have a composition of A-B-A, and this composition is divided into two groups of rhythm, texture, mood, and creation contrary to each other. Overall, this study attempted to investigate external factors having deeply influenced Schuman’s music, and further enhance musical performers’ internal understanding of 「Fatasiestücke, Op. 12」.;본 논문은 본인의 석사과정 이수를 위한 석사 연주회의 곡목 중 하나인 슈만(Robert Schumann, 1810-1856)의 「환상소곡집(Fatasiestücke), Op. 12」에 대한 연구이다. 낭만주의시대는 음악, 미술을 비롯해 각기 다른 예술 분야가 서로 영향을 끼치며 서로 결합되는 것이 특징이다. 낭만주의 작곡가 중 슈만은 특히 리히터(Jean Paul Richter)와, 호프만(E.T.A Hoffmann)의 소설과 여러 낭만주의 시에 깊게 매료되었는데, 그의 작품에서 문학작품의 영감을 받은 요소를 잘 표현하고 있다. 그는 당대 문호들의 글을 읽는 것을 즐겨할 뿐 아니라 스스로도 <음악신보(Neue Zeitschrift für Musik)>라는 잡지를 통해 평론활동 하면서. 신인 음악가들의 발굴에도 기여하였다. 그는 ‘다비드동맹(Davidbundler)’이라는 가상의 동맹을 만들고, 그 동맹에 함께하는 인물들로 플로레스탄(Florestan)과 오이제비우스(Eusebius), 라로(Raro)등을 내세워 자신의 생각과 사상을 효과적으로 나타낸다. 슈만의 선율은 시의 운율과 같은 서정적인 성격의 주제 음형이 많다. 또한 그는 베토벤, 파가니니, 클라라 등 다른 작곡가의 선율을 차용하였고, 민요, 프랑스혁명주제가와 같은 선율도 작품에 사용하였다. 슈만의 피아노 음악은 풍부하며 다채로운 화성어법이 특징이다. 그는 많은 음들을 사용함으로 풍부한 음향을 기대하며, 화성에 많은 심혈을 기울인다. 그는 대조되는 부분에 코드진행을 복잡하게 사용하며, 반음계, 부속화음, 딸림화음, 감화음 등 화음의 연속적 사용이 잦다. 또한 슈만은 그의 작품에 다양한 리듬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는데, 헤미올라, 당김음, 교차리듬, 붓점의 사용이 그 예이다. 슈만의 대부분의 피아노곡들은 성격을 지닌 성격소품형식이 많으며, 그 대부분은 2부 형식 혹은 3부 형식으로 구성되어있다. 「환상소곡집(Fatasiestücke), Op. 12」에 표제를 제공해 준 호프만의 소설인 『칼롯풍의 환상적 작품집(Fantasiestücke in Callot’s Manier)』의 3개 단편집 중 ‘금 항아리(Der goldne Topf)’에 근거하여 ‘환상’이라는 소재와 함께 이 곡에 대하여 고찰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환상소곡집(Fatasiestücke), Op. 12」의 영향을 준 단편소설 ‘금 항아리’는 12개의 야경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작품에서 언급되어지는 ‘야경’은 밤중에 살핀다는 의미를 지니고 호프만은 이 ‘야경’을 ‘장(chapter)’의 개념으로 사용하고 있다. 「환상소곡집(Fatasiestücke), Op. 12」은 총 8개로 이루어진 성격소품으로 각 곡은 아래와 같다. 제 1곡 저녁에(des Abends), 제 2곡 비상(Aufschwung), 제 3곡 왜?(Warum), 제 4곡 변덕(Grillen), 제 5곡 밤에(In der Nacht), 제 6곡 우화(Fabel), 제 7곡 뒤숭숭한 꿈(Traumes Wirren), 제 8곡 노래의 결말(Ende vom Lied)로, 묘사적인 제목을 지니고 있다. 각 곡의 구성은 A-B-A의 구성이 많고, 그 안에는 리듬, 텍스쳐, 조성, 분위기 등 대조되는 두 부분으로 나뉜다. 본 논문에서는「환상소곡집(Fatasiestücke), Op. 12」을 분석, 연구 하였다. 이 곡에서 슈만의 음악에 깊은 영향을 준 음악 외적인 요소를 살펴보고 이러한 것들을 바탕으로 궁극적으로는 「환상소곡집(Fatasiestücke), Op. 12」의 더 깊은 내면적 이해로 연주에 도움을 주고자 하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