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24 Download: 0

안토니 곰리(Antony Gormley)의 작품에 나타난 인간개념에 대한 연구

Title
안토니 곰리(Antony Gormley)의 작품에 나타난 인간개념에 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the Notions of Humanity Embodied in the Works of Antony Gormley
Authors
김소정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윤난지
Abstract
This paper examines the diverse notions of humanity expressed in the works of Antony Gormley(1950-). From the Classical era to the modern age, human figure sculptures have changed, both in image and meaning, to accommodate social needs of the times. In ancient Greece, for example, these sculptures symbolized the ideal human being; during the Middle Ages, the art form was adopted by Christianity to serve as an icon; even later, during the Renaissance when a human-centered world view emerged, human figure sculptures reflected the growing interest in humanism. Moreover, the modern era witnessed the role of human figures sculptures educating the public and encouraging civic mindedness. Beginning in the late 1960s, the human figure sculpture, as an art form, started to disappear as Modernism stressed both literality of material and self-referentiality. In the midst of this artistic movement, Gormley, who used to process material-analytical works in the late 1970s, shifted his art's direction to focus on human figure sculpture molded using the life-casting method. The fact that he chose casting as his method and human figure as a form of sculpture may seem to infer Gormley's return to pre-Modernist conventions. But Gormley's works clearly depart from traditional human figure sculptures that either replicate the human body or imply certain social narratives. Gormley selected the human figure first as a medium to convey his physical experience, and then to inspire communication by the audience, thereby encapsulating human life and its real-world experiences. As Gormley is widely known for his successful public sculptures, large-scale collaboration work, and public performance, the existing studies of his works are mainly conducted through the lens of public art. Besides, the fact he uses his own body for sculptures has allowed discussions that consider his works autobiographical. Therefore, this paper seeks to examine the diverse notions of humanity, and their various aspects, conveyed in Gormley's works. First, Gormley's sculptures embody the notion of humanity where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ubject and the object invites the audience to connect with the form as his or her own body, and then distinguish his or herself in awareness of existence. Specifically, the works in which identical human figure sculptures appear repeatedly or the concrete works entomb human figures provide various perspectives through which the audience can perceive the human figure, and even further, themselves. This relationship of the subject and the object moreover expands to allow the audience to both observe themselves and to become observed by others, such as in Gormley's installation works where the human figure is noticeably absent. Gormely's works also create meaning of the notion of humanity in terms of social relationships in the public space and natural environments; specifically, the sculptures adopt and reflect their locations, mirroring character, circumstance, and historical context. These works represent a given area's society and economy, in addition to drawing forth the human communities sustained in and transformed by the space. The human figure sculptures installed in natural environments additionally reflect human life's diversity as a result of certain environments. Therefore, Gormley's public sculptures retain greater breadth of meaning than simply standing as public sculptures installed in public sites to draw the public's attention alone. Aspects of the aforementioned social relationship are also demonstrated by Gormely's collaborative works and participant-based performances. The physical activities of producing human figure terracotta figurines, recognizing others through touch, and coordinated volunteer performance can all constitute part of a work's content. Through this, both human relationship and communication's various meanings exhibit a practical, rather than conceptual, quality. Therefore, Gormley's works seek out the meaning of humanity and its process of formation. From the human figure sculptures drawing forth the audience's inner self, to the public sculptures communicating with human groups, to the collaborative works produced by the local community and the open performance by the public, Gormley's works develop upon the broad spectrum previously established in contemporary sculpture. Thus, Gormley's works, expressing the varied notions of humanity in contemporary art while transmitting traditions of the human figure sculptures in the milieu of art history at the same time, are able to expand the possibilities of sculpture.;본 논문은 안토니 곰리(Antony Gormley, 1950-)의 조각 작품에 나타난 인간개념에 대한 연구이다. 인간 형상을 주제로 하는 조각 작품은 고대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시대적 맥락과 사회적 필요에 따라 그 형태와 의미가 변모하여 왔다. 고대 그리스 시대에는 인간의 이상을 상징하는 대상으로, 중세에는 기독교적 도상의 역할을 하였으며, 인간중심적인 세계관이 고조되었던 르네상스 시대에는 독립적인 인간존재에 대한 관심이 반영되었다. 근대에서는 대중을 교육하고 시민의식을 고취시키는 수단이 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1960년대 이후의 모더니즘 미술이 재료의 물성 및 자기지시성을 강조함에 따라 조각에서도 인체의 형상이 사라지게 되었다. 이러한 예술적 토대 위에서 1970년대 후반에 재료분석적 성격 위주의 작업을 진행하던 곰리는 라이프캐스팅 인체조각으로 작업의 방향을 전환하였다. 캐스팅 방식으로 인체라는 주제를 선택한 것은 당시 미술계에서 전통 미술로의 회귀로 읽혀질 소지가 있으나, 곰리의 조각은 인체의 재현이나 특정한 내러티브를 표방하는 전통적인 인체조각과 뚜렷이 구별된다. 그는 자신의 신체적 경험을 전달하고 관람자로부터의 상호소통을 이끌어 내며 실제 인간의 삶과 경험을 담는 매체로 인체를 선택하였던 것이다. 그러나 그간 곰리의 작업에 대한 논의는 성공적인 공공조각과 대규모 협업 프로젝트 및 공공 퍼포먼스 작업 등에 의거하여 대부분 공공미술의 범주 내에서 이루어졌다. 이외에도 곰리의 자신의 몸으로 인체조각을 제작하는 것에 의거하여 그의 작품을 자전적인 내러티브를 담은 자아실현의 결과물로 파악하는 논의들도 발견된다. 이에 본 연구는 곰리 작업에 나타나는 인간개념을 다양한 국면에서 살펴보고자 했다. 우선, 곰리의 조각은 일대일로 대면하는 관람자가 이를 자신의 몸으로 인식하고 자신의 존재를 구별해내는 주체와 객체의 상호관계 속의 인간개념을 구현한다. 특히 동일한 인체조각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작업이나, 내부의 인체가 형상화된 콘크리트 입방체 작업은 인간 형상, 나아가 자기 자신을 지각하는 다양한 시점을 제시한다. 아울러 인체 형상이 완전히 사라진 설치작품에서는 관람자가 신체를 전제로 자신과 타인을 관찰하며 또 관찰되는 양상으로 그 의미가 확장된다. 또한, 공공 공간 및 자연환경에 설치된 곰리의 조각은 장소의 특성, 환경, 역사적 맥락을 반영함으로써 사회적 관계 속 인간의 의미를 창출한다. 이러한 작업은 특정 지역이 처해있는 사회적, 경제적인 상태를 보여주면서, 그 속에서 지속되거나 또는 변화되는 인간 공동체를 부각시킨다. 사막, 바닷가 등의 자연환경에 설치된 인체조각 역시 특수한 환경 속의 인간의 삶을 반영하고 있다. 따라서 곰리의 공공 작품은 단순히 공공장소에 설치되어 공공의 관심을 이끌어내는 미술조형물의 의미를 뛰어 넘는다고 볼 수 있다. 한편, 곰리와 참여자들과의 협업 및 퍼포먼스 작업을 통해서 이러한 사회적 인간관계가 실천되는 양상을 발견할 수 있다. 여기서는 대규모 인체 토기 공동제작, 타인의 존재를 인식하기 위한 관람자들의 신체 접촉, 대중의 자발적인 퍼포먼스와 같은 실질적인 행위 자체가 작품의 내용이 된다. 이를 통해 인간관계와 상호소통의 다양한 의미가 개념적 도상이 아닌 실천적인 차원에서 조명될 수 있다. 이와 같이 곰리의 작업은 결국 ‘인간’의 의미가 무엇이며, 그것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를 탐구해 온 과정이었다고 볼 수 있다. 즉, 관람자와 대면하며 내적 자아를 이끌어 내는 인체조각에서 지역적 특성을 반영하며 인간 사회와 소통하는 공공 조각, 그리고 지역민들의 참여로 이루어진 협업 작업과 대중이 만드는 공동 퍼포먼스에 이르기까지, 그의 조각은 현대조각에서 넓은 스펙트럼을 확보하고 있다. 이처럼 미술사적으로는 인체조각의 역사를 계승하는 동시에, 동시대 인간개념을 다층적인 의미로 구현하고 있다는 점에서 곰리 작업은 조각의 가능성을 확장하였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미술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