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68 Download: 0

Constancy in Mary Wroth's Urania

Title
Constancy in Mary Wroth's Urania
Other Titles
『유래니어』에 드러난 메리 로쓰의 항심
Authors
고찬미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영어영문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정덕애
Abstract
본 논문은 17세기 초 영국 사회의 주요 논의였던 항심(constancy)과 메리 로쓰의 『몽고메리 백작부인의 유래니어』와의 관계에 초점을 맞추어, 여성 작가 로쓰가 당시 항심 담론 형성에서 차지하는 위치에 관해 고찰하고자 한다. 여성의 정절에 대한 전통적 시각과 시민적 덕성 의미를 지니는 유스투스 립시우스의 항심을 접합하여, 로쓰는 다양한 층위의 의미를 가진 항심을 작품의 주제로 다루면서, 당시 사회에서 여성들 뿐만 아니라 남성들 또한 침묵을 강요받고 있는 위기 상황을 그려내고 있다. 그런데 로쓰의 기존 비평은 로쓰가 영국 여성 최초로 산문 로망스를 출판한 점에 초점을 맞추어, 여성 작가 주체성에 대한 연구에 큰 비중을 두었다. 한편 로쓰의 작품과 항심을 연결하여 이 여성 작가의 정치적 목소리를 드러내는 연구는 드물었기 때문에, 17세기 초 영국 사회에 대한 그녀의 사회적, 정치적 관심이 무엇인지 알기 힘들었다. 하지만 항심에 대한 그녀의 생각을 연구함으로서, 17세기 초 영국 사회 안에서 차지하는 여성으로서 그리고 작가로서 로쓰의 위치를 재확인할 수 있으리라 본다. 로쓰는 남녀의 이분법적 구별을 통해 항심을 다루던 전통적 시각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항심의 의미를 재정의하였고, 그녀 스스로가 시민적 덕성으로서의 항심을 논의할 수 있는 자격을 충분히 지니고 있음을 증명하였고, 그 결과 그녀의 작품, 『유래니어』를 통해서 자신의 정치적 의견을 드러내었다. 본고의 두 번째 장에서는 로쓰가 여성의 목소리를 억누르는 가부장제에 도전하기 위하여, 등장 인물 팸필리아(Pamphilia)를 중심으로 여성의 항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음을 다룬다. 항심이 여성에게는 정절과 유사한 개념으로 성적으로 부과된 덕목으로 통용되는 것을 문제삼기 위하여, 로쓰는 수동성이 강조된 여성의 항심에 의하여 팸필리아가 고통받는 것을 집중적으로 보여준다. 로쓰는 이러한 여성의 항심이 추구해야할 만한 덕목으로서 가치가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정절과 동일한 개념으로 이상화된 채 여성에게 주입되는 것에 반대한다. 더 나아가, 여성의 항심에는 여성 스스로가 자신을 통제하고자 하는 의지가 함축되어 있음을 가리키며, 로쓰는 이 여성 항심과 수동적 정절간의 차이를 보여주면서, 여성이 주체성을 확립해나갈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한다. 로쓰는 남녀 관계의 사랑 이야기에서 주로 다뤄지는 여성의 항심에 대한 논의에 그치지 않고, 공적 담론으로서의 항심에 대한 목소리를 낸다. 즉, 세 번째 장에서는 로쓰가 다른 여성 인물 유래니어(Urania)를 통해서 시민적 덕성으로서의 립시우스 개념의 항심에 대한 논의에 참여하는 것을 연구한다. 로쓰는 이성에 입각하여 훌륭한 조언자 역할을 하는 유래니어와 자신을 동일시하고자 한다. 단순히 친구나 가족에게 충고를 해주는 것만이 아니라 정치적 영역에서도 이성적인 조언을 하는 유래니어가 주장하는 항심은 립시우스가 설파한 항심을 연상시킨다. 17세기 초 영국 사회에서 립시우스의 항심은 영국 의회 안에서 왕에게 조언을 하는 의원들의 의무이자 권리라고 활발히 논의되고 있었다. 유래니어의 충고는 처음에 들을만한 가치가 없다고 무시를 당하지만, 유래니어는 그러한 편견에 굴하지 않고 이성에 입각하여 훌륭하고 실용적인 조언을 할 수 있는 존재임을 입증해 나간다. 이러한 유래니어를 통해서, 로쓰는 항심을 논의하는데 있어서 남녀의 구별을 지우고자 하며, 본인 또한 공적인 논의에 참여하고자 한다. 그녀는 자신의 작품 『유래니어』를 통해 정치적 조언을 공표하고 있는 것이다. 당시 제임스 왕이 가하던 언론의 자유 탄압 하에서, 로쓰는 윌리엄 허버트와의 사적 스캔들을 작품에 드러내면서, 그녀가 다루는 정치적 문제들로부터 시선을 돌린다. 하지만 허버트를 이상적 왕으로 묘사함으로써 작품에 투영된 그녀의 정치적 환상은 실제 왕의 정치와 크게 대조되고, 그 결과 제임스 왕의 실정이 부각된다. 그녀가 자신의 사적인 이야기를 드러낸 이유는 그녀의 정치적 목소리를 전략적으로 감추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자신을 하찮은 여성으로 위장하면서, 로쓰는 공적 이익을 추구하기 위한 시민적 덕성의 논의에 교묘하게 참여하고 왕에게 그녀만의 권리청원을 제시하고 있다. ;This thesis examines the early Stuart female writer, Mary Wroth, and her view on constancy through her work, The Countess of Montgomery’s Urania. The thesis aims to study how Wroth interacts with her society by joining the Jacobean public debate of constancy. Urania is the intersection of female constancy as passive chastity and Lipsian constancy as civic virtue. By using multiple meanings of constancy, Wroth attempts to present her critique of Jacobean culture where women were not allowed to publicize their own voice and men were restricted to politicizing their speech. Earlier studies are devoted to Wroth’s female authorship since this writer is the first English woman to publish her prose romance. On the other hand, critics show little interest in Wroth’s idea of constancy in the context of politics. Wroth’s voice in social and political discussions of her time has been kept out of critical spotlight. Yet, it is possible to relocate Wroth as a woman and a writer in early 17th century England through a study of her own voice about constancy. Wroth redefines the meaning of constancy on her own by criticizing the gender dichotomy in the use of the term constancy, proving her eligibility to discuss constancy as civic virtue, and offering her political advice through her Urania. This investigation makes it possible to place Wroth as a pioneering writer who transcends not only gender boundaries that restricted women to silence but also public ills that prohibited freedom of speech. Chapter 2 investigates Wroth’s view on female constancy in order to show that she challenges patriarchal authority to suppress female voices. In early Stuart England, constancy as gendered virtue is roughly divided into two types: male constancy as civic virtue and female constancy as passive endurance. Wroth’s use of constancy seems consistent with this Jacobean culture as she apparently deals with chastity-like constancy by providing numerous love stories where the relationship between man and woman is explored. However, Wroth strategically presents Pamphilia as a victim of female constancy to resist the traditional view on a gendered concept of constancy. Wroth rejects the idealized notion of chastity-like constancy, questioning whether passive female virtue is worthy of admiration. Wroth instead reveals a gap between chastity as passive endurance and female constancy as the female will. She attempts to replace enforced and passive chastity with constancy as an act of will, emphasizing the female volition. In this sense, she seeks a way for a woman to control her own self, and not to be controlled. Through the criticism of female constancy, Wroth alters the meaning of female constancy to women’s will to be autonomous. Chapter 3 deals with Wroth’s attempt to join the public debate of Lipsian constancy mainly through Urania. The title protagonist is an active and willing woman who desires to dismantle the gendered bias by criticizing the idea that female constancy is the equivalent of chastity. Urania is also preoccupied with the issue of self-identity. Wroth identifies herself—the unknown and unauthorized female writer—with Urania who is ignorant of her own identity. Wroth intentionally alludes to her uncle Philip Sidneys’ Arcadia in the Urania plot. Wroth shows her aspiration to be the only worthy heir of Sidney in a literary sense by using Urania as a link to her uncle’s literary career and reputation. In this way, Wroth tries to acquire an authoritative voice in face of the Jacobean reality where women were not allowed to publicize their voices. Wroth casts Urania, who unmistakably speaks for the author, in the role of a pragmatic counselor with the power of reason. Urania’s advice brings to mind Lipsius’s precepts of constancy. In early Stuart England, Lipsian constancy was sought in the place of English Parliament in order for MPs to preserve their right and duty as a counselor to the King. In this regard, Wroth’s use of the term constancy extends to the public discussion of civic virtue. Urania is initially regarded as an insignificant woman whose advice is not worth listening to. However, Urania proves that she is worthy as a reasonable and great counselor. By demonstrating that women are also eligible as an effective counselor, Wroth herself participates in this public discourse of constancy as civic virtue. Wroth, who could not present petitions to the King, deployed her political advice within her Urania. In the midst of James’s prohibition on freedom of speech, Wroth implicitly criticizes the King’s misrule as she materializes the political fantasy on the stage of Urania through the representation of the idealized king. Wroth tactfully veils her warning against the royal misrule as she averts the attention of readers from her treatment of political matters by publicizing her private story, the scandal with William Herbert. By casting Herbert in the role of an idealized Emperor, however, Wroth brings to the fore the contrast between the pseudo-pacifist King James and the warlike Herbert. Furthermore, Wroth offers her own advice on the best form of government by representing a limited monarchy in Urania. Disguising herself as an ignorant woman to veil her serious political counsel, Wroth tactfully presents Urania as her Petition of Rights to Jame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영어영문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