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39 Download: 0

감사파트너의 피감사회사에 대한 상대적인 경제적 의존도가 감사파트너의 독립성에 미치는 영향

Title
감사파트너의 피감사회사에 대한 상대적인 경제적 의존도가 감사파트너의 독립성에 미치는 영향
Other Titles
Client importance and its impact on audit partner’s independence
Authors
박선영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경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한종수
Abstract
This paper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auditor’s economic dependence on clients and its impact on audit quality. While precious studies focused on the relationship at the firm or office level, this study differs by analyzing it at the partner level. Specifically, an audit partner signs contracts with the auditees directly, performs audits (collecting evidence and providing interpretations), decides on proper audit opinions and issues finalized audit reports. Thus, the audit partner’s effect on the independence is greater at the partner level than at the firm or office level. Also, an auditee could be an important client to the audit partner although its significance might not be too great at the firm or office level, and is all the more so since an audit on an ‘important’ client could provide such private benefits as job security, promotion opportunities and intra-organizational power. Most previous studies analyze the effect on auditor independence by non-audit services. However, audit services also can affect audit quality by the level of audit fees influencing the auditor independence, so this study performs analysis on three separate fees; the audit & non-audit fees and the total fee combining these two fees. Also, this study tries to find out whether an abnormal fee, which refers to an inappropriately high or low level of fee considering the nature of the client, can form an economic dependence between a client and the auditor. Furthermore, the relationship between an important client and the auditor’s independence can have varying effects depending on the audit firm size, so the ‘Big 4’ and ‘Non-big 4’ audit partners are used separately for the analysis. To verify the point, the accrual quality formulated by using Dechow & Dichev(2002) and Francis et al.(2005)’s models are used, and the Inverse Mill’s Ratio(IMR) is controlled sinc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audit quality and the auditor could be endogenous. Using a Korean sample of firms listed on the KOSPI and KOSDAQ between 2000 and 2009 (total sample of 4,719),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audit partners’ important clients who have relatively high magnitude in terms of total fee or audit fee tend to reduce estimation error and improve accrual quality. This means audit fees and total fees reflect audit efforts, implying that higher audit efforts and audit quality improve accrual quality. On the other hand, the higher the proportion of the non-audit fee from a specific client in an audit partner’s total revenue, the more significantly negative the accrual quality’s association to the relative magnitude of non-audit fee is. This means that a manager is more inclined and likely to exercise certain influence to the audit partner including excessive rents in the non-audit fee, and the audit partner might become lax enough to allow more(and larger) estimation errors than he would allow otherwise resulting in the decrease in the audit quality. Second, for those clients whose proportions of the abnormal total and audit fees are high, the accrual quality is not improved or even marginally reduced. Also, the relative proportion of an abnormal non-audit fee significantly decreases the accrual quality. This implies that an abnormal fee in relation to the total or audit fee is not likely to cause serious economic bonding between an audit partner and the client, whereas an abnormal non-audit fee, likely an excessive rent, could potentially influence the independence of audit partners and cause economic bonding. Third, these results have different impacts in the Big 4 and the non-Big 4 partners. For those clients who generate high proportions of total or audit fees, both the Big 4 and non-Big 4 improve their audit qualities. In terms of the dependency on non-audit fees, however, the Big 4 partners are not affected whereas it results in decreased audit qualities for the non-Big 4 partners. Furthermore, dependency on abnormal fees does not affect the audit qualities of the Big 4, whereas the audit qualities of the non-Big 4 are negatively affected. This may be so because the Big-4 partners value their personal reputations whereas the non-Big 4 are more sensitive to economic values, resulting in compromised audit qualities with important clients, and this may also be the result of the weak governance in the Non-Big 4. For the sake of robustness and providing differentiating values compared to the previous studies, a number of additional analyses are performed (including one using discretionary accrual quality as the dependent variable, a sensitivity test on non-audit service, a study on revenue ranking of the partners within the firm, a replication of the prior studies at the firm level, a replication of the Chi et al.(2010) and Chen et al. (2011)) and the results in the additional analysis strengthen that of the main. The main result could differ in other countries where information on audit partners is officially disclosed, meaning that the audit partners’ incentives from the information disclosure in those countries could differ from those of the audit partners in Korea. Also, audit partners are legally responsible on audit failures in Taiwan, whereas in Korea the responsibilities land on audit firms, implying that there could be differences in personal incentives due to institutional regulations. Therefore, the analysis in this study based on empirical data on audit partners which are non-disclosure information, is expected to provide policy implications regarding information disclosure on audit partners and audit firms’ governance. Furthermore, this study hopes to provide useful information for the Financial Supervisory Board to carry out its decision making on accounting policies, as well as for the Professional Society of Certified Public Accountants, academic community and other participants in the capital market. ;본 연구는 피감사회사에 대한 감사인의 경제적 의존도가 피감사기업의 감사품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선행연구들은 회계법인(firm-level 또는 office-level)의 관점에서 분석을 한 반면 본 논문은 감사파트너(partner-level)의 입장에서 분석을 하여 개인의 영향력을 살펴보았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다. 구체적으로 감사파트너는 피감사기업과 직접적으로 감사계약을 맺고, 감사를 수행하며(감사 증거수집 및 해석), 적절한 감사의견을 결정하여 최종적으로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는 주체이기 때문에 기존의 선행연구에서 분석한 회계법인차원보다 더 적합한 분석대상이라 할 수 있다 (Francis et al., 1999; Reynolds and Francis, 2001). 또한 특정 피감사기업은 전체 회계법인 차원에서는 중요하지 않아도 감사파트너에게는 중요한 고객일 수 있으며, 중요한 고객에 대한 감사는 감사파트너에게 직장 내에서의 고용안정성, 승진기회, 내부조직에서의 권력부여 등과 같은 사적이익(private benefits)을 제공하기 때문에 더욱 중요할 것이다 (Chen et al., 2010; Chi et al., 2012). 한편 기존의 연구들에서는 비감사서비스를 중심으로 감사인의 독립성이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았다. 그러나 감사보수도 금액의 크기에 따라서 감사인의 독립성에 영향을 주어 감사품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본 연구에서는 감사보수와 비감사보수, 그리고 감사보수와 비감사보수를 포함한 총보수를 모두 포괄하여 분석하였다. 그리고 고객기업의 본질보다 비정상적으로 높은 보수를 받는 것이 고객기업과 감사인간에 경제적 유대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지 살펴보았다. 나아가 중요고객과 감사파트너의 독립성간의 관계는 회계법인의 규모에 따라 상이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Big 4와 Non-Big 4 감사인으로 구분하여 검증하였다. 이를 검증하기 위하여 본 연구는 감사품질의 대용치로 Dechow and Dichev(2002)와 Francis et al.(2005)의 모형에 따라 추정한 발생액의 질을 사용하였으며, 감사품질과 감사인간의 관계가 내생적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Inverse Mill’s Ratio(IMR)를 통제하였다. 분석 대상은 2005년부터 2009년까지 유가증권 및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기업(총 4,719 기업-연도 샘플)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감사파트너에게 총보수나 감사보수 비중이 높은 중요고객기업의 발생액 오차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감사보수 및 총보수는 감사노력을 반영하는 것을 암시하며, 따라서 높은 감사노력과 감사품질은 발생액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인다. 한편 감사파트너의 총수입에서 개별 피감사기업으로부터의 비감사수임료에 대한 상대적인 비중이 클수록 발생액 오차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해석하자면 경영자는 비감사수임료에 지대를 포함하여 감사파트너에게 영향력을 행사하고자 하는 유인과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결국 감사품질의 하락으로 나타나게 되는 것을 제시한다. 둘째, 비정상 총보수와 감사보수 비중이 높은 고객기업에 대해서는 발생액의 질을 향상시키지 못하거나 유의성이 낮은 수준에서 발생액의 질을 하락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비정상 비감사보수에 대한 상대적인 비중은 감사품질을 하락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총보수나 감사보수에 대한 비정상수임료는 경제적 유착관계를 형성할 가능성이 낮은 반면 비정상 비감사보수는 추가적인 지대로서 감사인과 피감사기업의 경제적 유착관계를 형성하여 감사파트너의 독립성이 훼손될 수 있음을 암시하는 결과이다. 셋째, 앞서 제시한 결과는 Big 4와 Non-big 4에서 차별적인 영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총보수나 감사보수 비중이 높은 중요고객에 대해서 Big 4와 Non-big 4 파트너 모두 감사품질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비감사서비스 의존도에 있어서는 Big 4 파트너는 영향을 주지 않지만, Non-big 4 파트너는 감사품질을 하락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비정상보수에 대한 의존도 또한 Big 4 파트너는 감사품질에 영향을 주지 않지만 Non-big 4 파트너는 감사품질을 하락 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예상과 같이 Non-big 4 파트너의 경우 명성과 같은 외적 가치보다는 경제적 가치에 더욱 민감할 수 있으며 이러한 개인적인 유인을 통제하는 회계법인 차원에서의 지배구조가 취약하여 나타난 결과로 보여진다. 본 논문은 연구 결과의 강건함과 선행연구와의 차별성을 제시하고자 다양한 추가분석(재량적 발생액 요소를 종속변수로 한 분석; 비감사서비스에 대한 민감도 분석; 법인내에서의 파트너 수입순위에 따른 분석; 회계법인차원에서의 선행연구 재검증; 개인파트너차원에서의 선행연구 재검증)을 수행하였으며 전반적으로 분문의 결과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본 연구의 결과는 감사파트너에 대한 정보 공시가 있는 외국의 연구와 상이할 가능성이 있다. 즉 정보공시에 따른 감사파트너의 유인이 우리나라와는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대만의 경우 감사실패에 대한 책임이 담당 감사파트너에게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회계법인에게 있기 때문에 제도적인 규제에 의한 개인적인 유인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따라서 비공개 정보인 감사파트너의 실증자료에 기초한 본 연구의 분석은 감사파트너 정보공시에 대한 정책적인 시사점 및 회계법인의 지배구조에 대한 시사점을 제시할 것이라 예상된다. 나아가 규제당국인 금융감독원이 회계정책결정을 수행하는데 구체적인 도움이 되며, 공인회계사회 및 학계, 자본시장 참여자들 에게도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경영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