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5 Download: 0

M. Ravel의 Le Tombeau de Couperin 분석 연구

Title
M. Ravel의 Le Tombeau de Couperin 분석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Maurice Ravel's Le Tombeau de Couperin
Authors
이유화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계명선
Abstract
본 논문은 프랑스 인상주의의 대표적인 작곡가인 모리스 라벨(Maurice Ravel, 1875-1937)의 마지막 피아노 독주곡인 쿠프랭의 무덤『Le Tombeau de Couperin』(1917)에 관한 연구이다. 이 곡은 총 6곡으로 이루어진 모음곡이며, 인상주의 및 신고전주의적 경향을 잘 반영하는 작품이다. 인상주의 음악은 프랑 스 인상주의 회화와 상징주의 문학의 영향을 받았으며, 낭만주의 음악으로부터 현대음악으로 향하는 가장 중요한 전환점을 이룬 음악적 사조이다. 끌로드 드뷔시(Claude Achille Debussy, 1864-1918)를 시작으로 발전한 인상주의 음악은 라벨을 통해 더욱 독자적인 음악 기법으로 발전 하였으나 라벨의 음악은 드뷔시의 음악과 다르게 고전주의 전통적인 음악 양식을 바탕으로 명확하고 뚜렷한 형식과 선명한 선율을 지니고 있으며 자신만의 개성적인 음악 양식 을 확립하였다. 이러한 그의 음악적 특징은 <쿠프랭의 무덤>에서 특히 잘 나타나는데, 바로크 시대에 유행했던 하프시코드 모음곡과 연관되어 형식적인 면에서 엄격하게 18세기적 스타일을 따른 전형적인 신고전주의 곡으로 볼 수 있다. 프렐류드(Prelude), 푸가(Fugue), 프를란(Forlane), 리고동(Rigaudon), 미뉴엣(Menuet), 토카타(Toccata)의 6개의 곡으로 구성되어 있는 이 작품은, 제1차 세계대전 중 조국을 위해 전사한 친구들을 회상하기 위해 쓴 곡으로 6곡에 각각 다른 표제를 붙인 것이다. 프렐류드는 바로크 시대의 프렐류드처럼 2부 형식으로 되어있으며 5음음계로 이루어진 주제를 기초로 16분 음표의 셋잇단음표 리듬형이 곡 전반에 걸쳐 나타나 통일감을 주었다. 푸가는 라벨의 유일한 푸가로 전형적인 3성 푸가이다. 포를란은 바로크 시대에 즐겨 쓰던 2박자 계통의 활기찬 춤곡 형식으로 선법적 선율의 사용과 반음계적 진행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리고동은 2/4박자의 쾌활한 춤곡으로 3부분 형식이며, 미뉴엣 역시 3부분 형식의 3/4박자 무곡으로 이루어졌다. 토카타는 처음부터 끝까지 16분음표의 빠른 음형을 사용하는 무궁동 형태를 이루며, 점점 음역이 확대되면서 역동적인 느낌을 주는 기교적인 곡이다. 본 논문에서는 라벨이 인상주의 작곡가이기는 하지만 작품<쿠프랭의 무덤>은 초기 20세기의 신고전주의(Neo-classicism)와 연관지어 볼 수 있으므로 이러한 역사적 중요성을 논함과 동시에 라벨의 피아노 음악의 특징을 알아봄으로써, 이 곡을 연주 또는 연구하는데 있어 학문적 바탕을 이루게 하는데 목적이 있다.;This thesis studied 『Le Tombeau de Couperin』(1917), the last piano solo work by Maurice Ravel (1875-1937), a major representative French impressionist composer. 『Le Tombeau de Couperin』is a suit of 6 pieces and effectively shows the style of impressionism and neoclassicism. Impressionist music was influenced French impressionistic paintings and symbolic literature and is a key musical trend at the turning point from romantic music to modern music. Impressionist music, starting from Claude Debussy, was further developed as a unique musical technique by Maurice Ravel. He succeeded Debussy’s impressionism but still established his own musical style showing clear structure and melody based on the traditional Classicism he had inherited. Such characteristics of Ravel’s music are exposed especially well in Le Tombeau de Couperin』as the piece is related to harpsichord suits which were a major trend in Baroque period and strictly followed 18th century musical style in its structure. The suit is consisted of 6 pieces of Prelude, Fugue, Forlane, Rigaudon, Menuet, and Toccata. It was composed to remember a friend who perished in battle during the 1stWorld War and different titles were given to each 6 piece. In the Prelude, just as the prelude in the Couperin period, is structured in 2 parts and based on the theme in a pentatonic scale along with sixteenth note triplets appearing throughout the track to maintain consistency. The Fugue is the only fugue of Ravel and a typical tonal fugue. The Forlane is an animated 2-beat piece of dance music, remarkable for its mode melody and chromatic scale. The Rigaudon is a 2-beat lively piece of dance music structured in 3 parts. The Menuet also is a 3-beat dance music in 3 parts. The Toccata is in perpetual motion using quick-patterned sixteenth notes and gives an artful impression of dynamic excitement as its register is gradually widened. In this thesis, we looked at the background and significance in music history of 『Le Tombeau de Couperin』and examined its structure, chord, melody tune, and rhythmic patterns to study Ravel’s musical characteristics of Impressionism and Neo-Classicism.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