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69 Download: 0

20, 30대의 여가 소비 연구

Title
20, 30대의 여가 소비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leisure consumption of 20’s and 30’s
Authors
한재민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소비자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최혜경
Abstract
Former studies have confirmed that leisure can be an opportunity for relieving stress, being mentally and physically healthy. Also leisure improves the quality of life and productivity, with all the beneficial rewards leisure may bring, it may be regarded as a valuable culture itself. This study intends to find the relations between leisure activity and consumption needs as a motive to leisure activity, serious leisure as a concept of leisure attitude. In this context, the main purpose is to find out how Koreans in 20’s and 30’s(mentioned as ‘earlier adult’ below) are spending their leisure activity in general and their important leisure activity, delineate need and serious leisure, as a leisure motive and attitude, are associated with leisure activity. Another objective of this research would be seeking sociological factor, leisure consumption need and serious leisure attitude with eisure activity would give any significant influence. Furthermore, sorting out important leisure activities whether they differ in consumption needs and serious leisure would give implication of consumption in leisure studies. In advance, the survey used in this research was implemented during May 18th, 2013 to May 24th, 2013, towards 600 consumers who were born in 1974~1994, currently living in Korea. 425 respondents’ data were used and as for the data analysis, the Frequency analysis, Factor analysis, Reliability analysis, Chi-square analysis, One-way ANOVA and Multi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Through verifying factors of all variables, the factors of leisure activity were classified into 6 types: sports, hobby & refinement, relaxing & entertainment, arts & cultural, social, traveling activities. Leisure consumption needs were divided into 5 factors which consist needs of accomplishment, ostentation, conformity, esthetic and differentiation. Serious leisure attitude was composed of 5 factors which refer to career, internal reward, unique ethos, identification and persevere. The major findings were as follows: First of all, consumers in the early adult stage from age 20 to 39 were sought to participate most in watching movies which was subdivided in arts & cultural activities. Following order of leisure activity participation percentage, as from high to low, was relaxing & entertainment, social, hobby & refinement, traveling and sports activity. Earlier adults were found to be high in accomplishment need and conformity need. Followed by differentiation, esthetic and ostentation. The serious leisure attitude of respondents’ characteristic resulted in psychological rewards of 5.47 points at the highest, by following unique ethos, persevere, identification and career. Second, most of 20’s and 30’s chose traveling activities as their important activity. The following important leisure activities were sports, art & cultural, social, relaxing & entertainment and hobby & refinement activity. Leisure consumption need factors that have significance were found to be accomplishment and conformity. Also, every factor in serious leisure attitude had a significant influence on important leisure activities. Lastly, multi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was used to see which factor influenced on important leisure activities. As a result, occupation of sociological factor, career and perseverance of serious leisure attitude were found to be factors that could explain significant influence on various types of leisure activities.;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의 20, 30대의 여가 실태 전반을 파악하고 그들에게 중요한 여가는 무엇이며 여가 활동과 여가 동기로서의 욕구 및 여가태도 차원의 진지한 여가의 관계를 분석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다음의 문제를 가지고 논의를 진행하였다. 20, 30대의 여가는 어떠한 특성을 지니고 있고 이들의 여가 소비욕구과 진지한 여가태도는 어떻게 나타나는지 파악하고자 하였으며, 여가활동 유형에 따라 소비욕구와 진지한 여가태도가 어떠한 차이를 나타내는지 살펴보고자 하였고, 마지막으로 20, 30대의 사회·인구학적 특성과 소비욕구 및 진지한 여가태도가 여가활동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하고자 하였다. 먼저 연구대상을 바탕으로 한 설문조사는 2013년 5월 18일부터 5월 24일까지 실시되었다. 설문지는 전국에 거주 중인 1974년부터 1994년 출생자를 대상으로 진행하였으며 총 425부를 분석에 사용하였다. 분석 방법으로는 빈도분석(Frequency Analysis), 기술통계, 요인분석(Factor Analysis), 신뢰도분석(Cronbach’s α value, Reliability Analysis), 분산분석(One-Way ANOVA), 교차분석(Cross Tab Analysis), 다항로지스틱회귀분석(Multinominal Regression Analysis)을 사용하였다. 20, 30대가 참여 중인 여가는 크게 6가지로 분류할 수 있으며 여기에는 스포츠 활동, 취미교양활동, 오락 및 휴식 활동, 관 감상활동, 친목활동 과 여행관광활동이 포함되어 있다. 여가 소비욕구는 총 5가지 욕구로 분류되어 성취, 과시, 동조, 심미, 차별화로 구분되었다. 진지한 여가태도는 총 5가지 요인으로 추출되었고, 각 요인명은 전문성, 심리적 보상, 고유 감정, 자아동일시, 인내로 정하였다. 첫째, 20~30대가 가장 많이 하는 여가는 관람·감상활동>오락휴식활동>친목활동>취미교양활동>여행관광활동>스포츠 활동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나났다. 연구 대상자들의 여가 소비욕구 특성은 성취와 동조 욕구가 각각 5.54점, 5.13점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차별화 욕구 4.83점과 심미 욕구 4.73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적은 점수를 기록한 과시욕구의 점수는 3.93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의 진지한 여가태도 특성에 관한 결과 심리적 보상이 5.47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다음으로 고유 감정 4.57, 인내 4.47, 동일시 4.37, 전문성 4.355로 나타났다. 둘째, 20, 30대가 중요하게 여기는 여가활동은 여행관광활동으로 가장 많은 응답수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스포츠 활동과 관람감상활동에서 같은 응답률을 나타냈으며 친목활동, 휴식활동, 취미교양활동 순으로 중요한 여가활동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 소비욕구 및 진지한 여가태도와의 분산분석을 실시한 결과, 소비욕구의 경우 성취 욕구와 동조 욕구에서 유형 간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지한 여가태도를 분산분석 한 결과 모든 요인에서 유형 간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 결과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중요한 여가 유형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를 파악하기 위해 사회인구학적 특성과 여가 소비욕구 및 진지한 여가태도 변인을 회귀분석을 통하여 알아보았다. 분석 결과 사회적 특성 중 유의미하게 나타난 변수는 직업이며 여가 소비욕구 요인에서 유의미한 변수로 설명된 요인은 나타나지 않았고, 진지한 여가태도 요인의 경우 전문성과 인내에서 유의미한 결과가 나타났다. 여행관광대비 스포츠 활동 및 취미교양활동에 대한 예측확률을 살펴보면 무직일 경우, 친목활동>오락휴식활동 및 관람감상활동>스포츠 활동 및 취미교양활동>여행관광활동 순으로 중요한 여가를 선택할 확률이 유의미하게 높게 나타났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소비자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