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6 Download: 0

지분법손익이 별도재무제표의 이익조정에 미치는 영향

Title
지분법손익이 별도재무제표의 이익조정에 미치는 영향
Other Titles
A Study on the Effect of Gains and Losses on Equity Method Accounting on Earnings Management in K-IFRS Separate Financial Statements
Authors
김한주
Issue Date
2013
Department/Major
대학원 경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한종수
Abstract
Since the adoption of K-IFRS, a company preparing consolidated financial statements should disclose separate F/S reflecting the relational and the subsidiary companies' performances either by the cost method or the fair-value method instead of K-GAAP separate F/S using the equity method. Thus there is the gap in the level of earnings for controlled companies’ performances that were counted as a part of net income of the parent company during the term by equity method in K-GAAP separate F/S have been excluded in separate F/S. According to the income smoothing hypothesis, the managers have an incentive to manage their income to be close to the target earnings for preventing the reported income from fluctuating every accounting periods. Therefore, a parent company whose net income has been greatly affected by the performances of relational and subsidiary companies might attempt to manage the earnings upward in new ways other than equity method so as to reduce the income gap on between K-GAAP and K-IFRS separate F/Ss. In this study, the effect of gains and losses on equity method on earnings management(hereafter EM) before and after the adoption of K-IFRS was investigated by dividing the total EM of a parent company estimated by discretionary accruals(DA) into subsidiaries’ EM by equity method and parents' EM(DAEQ) that subtract the part come out from equity method from total EM, in order to observe behavioral changes in earnings management in separate F/S on which the gains and losses on equity method are not included in the parent earnings according to K-IFRS. The study aimed to verify the income smoothing hypothesis that a company would attempt to maintain the income level of post K-IFRS equivalent to that of pre K-IFRS, furthermore, to investigate if they will increase the EM of parent company on K-IFRS separate F/S for income smoothing. The results shows that there is no difference in total EM(DA) before(year 2010) and after(year 2011) the adoption of K-IFRS due to income smoothing motivation, while larger amount of gains and losses on equity method increased the EM of parent company on separate F/S(DAEQ). It seemed that managers want to keep up the income level on former individual F/S under K-GAAP to on current separate F/S under K-IFRS, since which the subsidiaries’ performance are not included in. And they seemed to use the EM of parent company(DAEQ) for earnings upward management because the gains and losses on equity method is no more available. The results were same when it comes to the effect of gain and losses on equity method during former period(t-1) on current EM(DAEQ). And under another model in which the year variable was controlled, K-GAAP separate F/S prior to K-IFRS reconciliation adjustments and K-IFRS separate F/S posterior to the reconciliation adjustments in the year 2010 were used, and the results were same as those under the model in which the data of different accounting periods were used. Thus the hypothesis concerning the gains and losses on equity method and EM was strongly verified. This study has a meaning of well-timed research that predicting the earnings management behavior in the face of accounting standards change at the very first year of K-IFRS implementation. The verification of the hypothesis was conducted in a differentiated way from former studies by dividing the EM, the dependent variable, into total EM(DA) and parent companies' EM(DAEQ). Through the additional analysis for year 2010, the only time when both K-GAAP separate F/S and K-IFRS separate F/S were disclosed, it could be observed that if the earnings management behavior changed under the accounting standards alteration even in the very same year. ;K-IFRS 도입으로 연결재무제표를 작성하는 기업은 관계기업 및 종속기업의 순자산의 성과를 지분법을 적용하여 반영하는 개별재무제표 대신 지배기업의 경영성과만을 반영하는 별도재무제표를 작성하기 시작하였다. 그로 인하여 개별재무제표에서는 지분법손익을 통하여 당기순이익에 반영되었던 피지배기업의 성과가 별도재무제표의 경우 배제되므로 이익수준에 변동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이익유연화 가설에 의하면 경영자들은 보고이익의 회계기간별 변동을 방지하기 위하여 당기이익을 목표이익에 근접하도록 조정할 유인을 가진다. 따라서 당기순이익에 대한 관계 및 종속기업의 경영성과의 영향이 컸던 기업은 개별재무제표에서의 이익 수준과 별도재무제표에서의 이익 수준을 맞추기 위하여 지분법손익을 이용하였던 이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이익조정을 시도할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K-IFRS 도입 후 지분법손익이 반영되지 않는 별도재무제표에서의 기업의 이익조정행태의 변화를 관찰하기 위하여 기업의 전체 이익조정(DA)을 종속·관계기업의 이익조정, 즉 지분법손익을 통한 이익조정과 전체 이익조정에서 지분법손익을 통한 부분을 제외한 지배기업의 이익조정(DAEQ)으로 나누어 봄으로써 K-IFRS 도입 전후 지분법손익이 이익조정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였다. 이를 통하여 K-IFRS 도입 전후 기업이 전반적인 이익의 수준을 비슷하게 유지하고자 할 것이라는 이익유연화 가설을 검증하고, 기업이 이익유연화를 위해 별도재무제표에서 지배기업의 이익조정을 증가시키는지 연구하였다. 연구 결과, K-IFRS 도입연도인 2011년과 그 전년도 2010년을 대상으로 비교하였을 때 경영자의 이익평준화 동기 때문에 기업의 전체적인 이익조정(DA)은 K-IFRS 도입 전후 차이가 나지 않지만, 당기 지분법손익이 클수록 별도재무제표에서의 지배기업의 이익조정(DAEQ)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K-IFRS 도입 이후 지배기업의 당기손익에 더 이상 종속 및 관계기업의 경영성과가 반영되지 않는 만큼, 경영자들이 K-GAAP이 적용되던 전기 개별재무제표에서의 이익수준을 K-IFRS가 적용되는 당기 별도재무제표에서도 유지하기 위한 목적에서,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지분법손익을 대신하여 지배기업의 이익조정(DAEQ)을 이용하여 상향이익조정을 할 것이라는 본 연구의 가설을 지지하는 결과이다. 당기 이익조정(DAEQ)에 대한 전기(t-1기)의 지분법손익의 영향에 관한 검증에서도 동일한 결과가 도출되어 앞의 결과를 뒷받침하였다. 또한 연도효과를 통제하기 위한 목적에서 추가적으로 2010년의 조정전 개별재무제표와 조정후 별도재무제표를 이용하여 당기 지분법손익과 이익조정에 관한 검증을 실시한 결과, 회계기준이 서로 다른 두 기간을 대상으로 검증한 경우와 동일한 결과가 나타나는 것을 확인하였다. 이를 통해 당기 지분법손익과 이익조정에 관한 가설을 강건하게 검정할 수 있었다. 본 연구는 K-IFRS의 도입 첫해, 회계기준 변경과 그로 인한 경영자의 이익조정행태의 변화 여부를 검증하는 시의적절한 연구라는 점에 가장 큰 의의가 있다. 이를 위해 종속변수인 이익조정을 전체 이익조정(DA)과 지배기업의 이익조정(DAEQ)으로 구분하여 지분법손익의 영향을 검증하였다는 점에서 이익조정에 관한 선행연구들과도 차별화된다. 또한 유일하게 개별재무제표와 K-IFRS 전환조정 후 별도재무제표가 함께 공시되는 시점인 2010년에 대한 추가분석을 실행함으로써 동일연도에도 회계기준의 변경으로 인하여 경영자들의 이익조정행태가 변화하는지를 검증할 수 있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경영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