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9 Download: 0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우울, 공격성과 개인, 가족, 학교 요인간의 관계

Title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우울, 공격성과 개인, 가족, 학교 요인간의 관계
Other Titles
The depression, aggression, and individual, family, and school factors between relationship Of multi-cultural families Adolescents
Authors
Jiang, hailan
Issue Date
2013
Department/Major
대학원 심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승연
Abstract
본 연구에서는 개인요인, 가족요인, 학교요인으로 나눠서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우울과 공격성에 각각에 미치는 각 요인들의 영향력과 상대적인 영향력을 살펴보았다. 본 연구의 조사 대상자는 서울, 충천, 강원지역의 중,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13∼19세 학생 중 모(母)가 외국인인 다문화가정 청소년 92명의 ,우울, 공격성, 차별경험, 자존감, 이중언어사용, 부부갈등, 부모-자녀관계, 모의 국적에 따른 호감정도, 또래관계, 교사와의 관계를 측정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18.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독립표본 독립표본 t검증, pearson의 상관분석, 동시투입(enter방식)에 의한 중다회귀분석(multiple regression analysis)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공격성, 차별경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모(母)의 국적에 따른 호감정도는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둘째, 주요 변인들 간의 상관 분석을 실시 한 결과 우울은 공격성, 차별경험, 부부갈등과 정적인 상관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울과 공격성이 높은 정적 상관이 나타났고, 반면 우울은 이중언어사용, 부모-자녀관계, 모(母)의 국적에 대한 호감, 또래관계, 교사와의 관계와 부적인 상관을 가졌다. 반면, 공격성은 차별경험, 부부갈등과 정적 상관을, 이중언어사용, 부모-자녀관계, 모(母)의 국적에 대한 호감정도, 또래관계, 교사와의 관계와는 부적 상관이 나타났다. 셋째, 개인요인 중 차별경험이 많은 청소년의 경우, 우울, 공격성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 가족요인 가운데 부부갈등, 부모-자녀관계만 우울 및 공격성을 각각 부적으로 예측하였으며, 특히, 여학생의 경우 우울을 더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모(母)의 국적에 대한 호감정도는 우울과 공격성을 예측하는데 유의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학교요인 중 또래관계가 좋지 않을수록 우울, 공격성 또한 높아졌다. 특히 여학생의 경우 또래들과의 관계가 좋지 않을수록, 우울, 공격성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개인요인, 가족요인, 학교요인에 대한 회귀분석 결과 유의하였던 차별경험, 부모-자녀관계, 또래관계가 우울에 미치는 상대적 설명력을 확인한 결과, 부모-자녀관계가 가장 높은 부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또래관계가 우울을 부적으로 예측하였고, 마지막으로 차별경험이 우울을 정적으로 예측하였다. 다섯째, 성별, 차별경험, 부부갈등, 부모-자녀관계, 또래관계가 공격성에 미치는 상대적 설명력을 확인한 결과 차별경험은 공격성을 정적으로 가장 잘 예측하였으며, 다음으로 부모-자녀관계는 공격성을 부적으로 예측하였다. 마지막으로 부부갈등이 공격성을 정적으로 예측 하였다. 그러나 성별과 또래관계는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공격성을 예측하지 못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multi-cultural families adolescent's individual, family and school factors, about depression, aggression, the respective relative influence. The subjects in this study were 91 middle and high school multi-cultural students in Seoul, Chungcheong-do and Gangwon-do. According to the purpose of the study, the students are draw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involving foreign mothers. The students were asked to fill out questionnaires after school in private. The questionnaires consisted of Depression Scale(CED-S), Aggression Questionnaire(AQ), Major and Everyday Discrimination Question(MIDUS), Self-Esteem Scale(SES), Bilingual Scale , The Children's Perception of Interparental Conflict(CPCT), Parental Bonding Instrument(PBI), Degree of a crush on the nationality of the mother Scale and Peer & Teacher relationship Scale. The data were analyzed with Independent sample t-test, Person's correlation,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by SPSS 18.0. The result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First. There were significant gender differences among main variables. The result showed that the girls experience more aggression, more discrimination. On the other hand, the boys showed higher nationality of the mother crush the degree than girls. Second. The results showed that depression had positive correlations with aggression, experienced discrimination and marital conflict. Especially, there was a significantly high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depression and aggression. On the other hand, depression had a negative correlation with bilingual, parent-child relationship, mother's nationality, peer relationships and the relationship with teacher. Aggression had positive correlations with experienced discrimination and marital conflict, but negative correlations with parent-child relationship, mother's nationality, peer relationships and the relationship with teacher. Third. The results showed that experienced discrimination, one of individual factors, increased depression and aggression. Also, only marital conflict and parent-child relationship in family factors negatively predict depression and aggression. specially, the girls experience more depression than the boys do. However, the degree of crush on the mother's nationality did not predict depression and aggression significantly. Also, the poor peer relationships increased depression and aggression, especially to the girls. Finally, bed peer relationships, also increased depression and aggression. particularly, poor relationships with peers of girls Was found to increase depression and aggression. Fourth. Factors of individuals, families, schools, and depression regression analysis confirmed the discrimination, the parent-child relationship, peer relationships which most described parentage predict with positive is the companion relationship negative n forecast, finally discrimination experience predict with positive. Fifth. Gender, discrimination, marital conflicts, parent-child relationship, peer relations offensive generated relative influence which discrimination is most strongly predict with positive, the second is the parent-child relationship predict with positive, the last marital conflicts predict with positive. The sex, peer relationships there is no effect of forecast.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심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