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3 Download: 0

존재론적 사유를 통한 삶과 죽음의 표상

Title
존재론적 사유를 통한 삶과 죽음의 표상
Other Titles
Symbol of Life and Death through Ontological Reasons
Authors
이선아
Issue Date
2013
Department/Major
대학원 조형예술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박일순
Abstract
죽음은 흔하다. 하지만 인간은 경험할 수 없는 자신의 죽음은 망각하며 산다. 숱한 죽음을 보고 듣지만 그것은 타인의 죽음으로, 자신은 관찰자의 시점에서 바라볼 뿐이다. 죽음은 한계가 아닌 ‘던져져 있음’으로 야기되는 실존적 사태이며 삶의 징표이자 본질이다. 죽음이야말로 절대 타인이 대신할 수 없는 각자의 실존에 가장 깊이 연관된 일회적인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죽음만은 당장 자신과 먼 이야기라고 회피한다. 실체를 가늠하거나 대비할 수 없고 존재의 부재 뒤에 따라오는 것이 무엇인지 불투명하기에 인간에게 있어 죽음은 실존을 뒤흔드는 근본적인 '불안'이다. 하지만 이러한 유한성의 자각은 살아있는 나 자신과 이 세상을 애틋하게 바라보도록 하고 삶에 의미를 부여하여 삶을 삶답게 만들 뿐만 아니라, 관성화된 삶의 익숙함에 머물러 존재 의미를 망각하고 무의미한 일상을 반복하는 자신의 존재를 의식하게 한다. 본 연구는 죽음을 연상시키는 오브제를 모티브로 삼아 시각화함으로써 당장의 일이 아니라고 미루어두었던 죽음의 '불안'을 직시하고, 내면으로 침잠함으로써 순수한 주체로서 자신을 관조 할 수 있는 ‘순간’의 경험을 제안한다. 그저 덧없이 흘러가는 고정된 시간을 탈피하는 그 ‘순간’은 등속도로 흐르는 시간이 가지는 단일성 혹은 통일성의 무의미한 파편이 아니라 내면의 시간을 주시하고 포착함으로써만 가능하다. 삶과 죽음 모두를 아우르는 이러한 감각적 충돌은 망치질 소리가 피워내는 꽃의 이울음에서, 시지프의 형벌처럼 끝도 없이 못을 박는 사운드와 삶의 목적을 죽음이라 하는 텍스트가 당착하는 지점에서, 저마다의 방식으로 찰나를 사는 생의 소란스러움에서, 못에 붙들린 호흡이 사라지고 다시 차오르게 하는 시선에서, 의식하지 않았던 시계 초침이 나를 겨누는 그 순간에, 나를 비추는 거울과 나자빠진 의자 그리고 서 있는 의자의 공간-거기-에 존재함으로써, 심장의 파형이 이끄는 화음과 불협화음을 통해서 드러난다. 이러한 표현을 통해 소리 없는 삶의 비명 속에서 ‘나의 고유한 울림’을 바로 들을 수 있는 지평을 마련하고자 하였다. 일상의 관습적인 울을 뚫고 반복과 반복 사이에 드러나는 차이로부터 의미를 묻는 '순간'이야말로 의미 없이 반복하는 일상의 침묵을 깰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순간’은 잠시 시간을 지배한 후 다시 일상에 매몰 될 테지만, 왜곡됨 없이 ‘나’를 만날 수 있는 본래적 시간의 경험이 내던져져 있음으로 비본래적 시간을 견디는 현존재의 일상에 온기를 불어 넣길 바란다.;Death is common. However, humans are oblivious to their own deaths, unable to be experienced. We can only see and hear of abundant deaths of others from our own perspectives. Death is an existential state that causes not a limitation but rather a ‘thrown away’ state. Death is the most closely linked temporary event to the survival of each individual that can never be replaced by others. Yet, we speak of it as if we are not a part of it. True nature cannot be guessed nor prepared for and what follows after the absence of existence is unclear. Therefore, to a human being, death is a fundamental ‘anxiety’ that agitates the existence. However, self-awareness of these finitude not only makes ourselves look at this world and ourselves with greater fondness and grants meaning to our lives to make life worthy but also makes us become aware of our existence of remaining in familiarity and forgetting the existence as well as repeating meaningless daily lives. This study modeled the objects associated with death as motives and visualized them to face up to the ‘anxiety’ of death, postponed due to our ignorance, withdraw to our inner selves to observe ourselves as a pure subject. The ‘moment’ of breaking away from the fixed time just fleeting by pointlessly is possible not by the meaningless unity or unicity that of the uniformly flowing time but only by watching and carefully capturing the inner time. These sensible collisions that embrace both life and death are exposed through withering of flowers blossomed by the sound of hammering, point of collision between the endless nailing sound like Sisyphe’s punishment and text, referred to as the life’s purpose and death, noisiness of life lived by each individual way, sight of breath detained by a nail diminishing and arising again, at the time of an unaware clock’s second hand pointing at me, existence of the mirror reflecting myself and the space-there- between the fallen chair and the standing chair, through harmony and dissonance led by heart waves. Through these expressions, this study aimed to provide a prospect that enables us to hear “My intrinsic echoes” immediately within the soundless life’s screams. The ‘moment’ of piercing through the daily life’s conventional fence and asking the meaning of the difference between daily repetitions are truly the answer to breaking the meaningless silence of everyday life. These ‘moments’ will govern the time momentarily then be buried in everyday life again, but an authentic time to meet an undistorted ‘self’ is thrown out there, therefore the hope is to blow warmth and heat into the current existence of enduring an inauthentic tim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