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8 Download: 0

Alberto Ginastera 피아노 음악에 나타난 아르헨티나 민속음악적 요소 연구

Title
Alberto Ginastera 피아노 음악에 나타난 아르헨티나 민속음악적 요소 연구
Authors
이주현
Issue Date
2003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음악교육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오희숙
Abstract
본 논문은 히나스테라 피아노 음악에 나타난 아르헨티나 민속음악적 요소에 관한 연구이다. 히나스테라(Alberto Ginastera)는 아르헨티나를 대표하는 20세기 국민주의 작곡가로, 그의 작품은 전통적인 형식과 현대적인 감각을 모두 갖추었을 뿐 아니라 아르헨티나 민속음악적인 요소를 그 바탕으로 하고 있다. 히나스테라가 사용한 민속음악적인 요소는 그의 피아노 작품에서 효과적으로 표현되고 있는데 특히, 아르헨티나가 정치적으로 페론(Peron) 독재정부 치하에 있었던 '국민주의 시기' 의 작품에서 많이 나타난다. 자유가 억압된 상황에서 그는 민속음악적 요소에 국한된 작품 활동을 할 수 밖에 없었고, 그 결과 특히 '국민주의 시기' 의 작품들에서 민속음악적 요소가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국민주의 시기' 에 작곡된 피아노 작품을 연구의 대상으로 삼았다. 히나스테라의 작품 양식에 따른 시기 구분 중 '국민주의 시기' 는 '객관적 국민주의' 와 '주관적 국민주의' 로 분류되는데 각 시기의 특징과 두 시기의 관련성을 살펴보기 위해서 각각의 시기에 작곡된 대표적 피아노 작품을 선택하였다. '객관적 국민주의' 에 작곡된 「아르헨티나 춤곡(Danzas Argentinas)」과 '주관적 국민주의' 에 작곡된 「피아노 소나타 제 1번(Piano Sonata No. 1, op.22)」을 중심으로 히나스테라 음악에 나타난 민속음악적 요소를 살펴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아르헨티나 춤곡」은 '객관적 국민주의'인 1937년에 작곡된 곡으로 3개의 춤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시기에는 아르헨티나 민속 음악적 요소들이 직설적이고 명백한 방법으로 표현된 것이 특징인데, 당김음, 군집화음, 가우초의 기타코드, 마람보 리듬, 5음음계의 사용 등이 이 작품에 나타나는 민속적인 음악요소이다. 「피아노 소나타 제1번」은 '주관적 국민주의'인 1952년에 작곡된 곡으로 총 4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시기에 작곡된 작품들에는 아르헨티나 민속음악적 요소의 표현과 함께 현대적인 음악어법이 자주 등장하고 있다. 이 작품 또한 잉카음악의 5음음계, 크리올라 음악의 병행 3도, 마람보 리듬, 기타코드, 오스티나토 음형, 헤미올라 등의 민속적 요소와 함께 복조성, 12음렬의 사용과 같은 현대적인 요소들이 나타난다. 즉, 이 소나타는 전통적인 소나타의 틀을 토대로 민속적인 요소와 현대적 음악어법이 조화를 이루며 나타나 있는 작품이다. 본 연구를 통해 히나스테라가 고전적인 형식과 현대기법, 그리고 민속적인 음악요소를 적절하게 통합시킨 20세기 남미의 국민주의를 잘 표현하는 작곡가임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연구를 통하여 히나스테라의 음악세계에 대해 보다 깊이 있게 접근하고자 하며 더 나아가 피아노 작품「아르헨티나 춤곡」과「피아노 소나타 제 1번」에 나타난 아르헨티나 민속음악적 요소의 이해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 ;This thesis is designed to analyze the elements of Argentine folk music in the piano works of Alberto Ginastera. Alberto Ginastera is on of the leading nationalistic composers of Argentina in the 20th century. His works not only represent the mixture of traditional music forms and modern music sense but also are based on Argentine folk music. The elements of folk music that Ginastera employed are effectively demonstrated in his piano works, especially in the works during the Nationalist Period under the Peron dictatorship. When freedom was oppressed, he had no choice but to compose works characterized by the elements of folk music. As a result, the element of folk music stand out in the works created during the Nationalist Period. Thus, this thesis focuses on his piano works composed during the Nationalist Period. The Nationalist Period is divided into the Period of Objective Nationalism and the Period of Subjective Nationalism according to the way Ginastera composed his piano works. In order to look into the characteristics of each period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periods, the author selected two piano works representing each period. Based on the study concentrating on Danzas Argentinas composed during the Period of Objective Nationalism and Piano Sonata No. 1, op. 22 composed during the Period of Subjective Nationalism, the author found as follows. Danzas Argentinas was composed in 1937 during the Period of Objective Nationalism, comprised of three pieces. The work created during this period expresses the elements of folk music in a straightforward and obvious way with the use of Syncopated rhythm, cluster chords, guitar chord of gaucho, malamob rhythm and pentatonic scale. On the other hand, Piano Sonata No. 1, op. 22 was composed in 1952 during the Period of Subjective Nationalism, comprised of four movements. Modern music expression along with folk music elements are detected frequently in the work written during this period. Consequently, the work is composed with the use of the elements of folk music, such as pentatonic scale of Inca music, paralled third form criolla music, malambo rhythm, guitar chord, ostinato bass and hemiola rhythm. And at the same time, the elements of modern music, such as bitonality and Twelve tone Serie are found in the work. In other words, this sonata shows a proper musical harmony between folk music elements and modern music expression on the basis of traditional sonata form. This study shows that Alberto Ginastera is the composer who expressed Latin Nationalism in the 20th century in his works through a proper combination of classical forms, modern techniques and elements of folk music. The author hopes that this thesis provides a more profound approach to Ginastera's music and helps to gain an better understanding of the elements of Argentine folk music in the piano works, Danzas Argentinas and Piano Sonata No. 1, op. 22.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음악교육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