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4 Download: 0

신경과 질환의 복약상담 국내 가이드라인 제시

Title
신경과 질환의 복약상담 국내 가이드라인 제시
Authors
정현숙
Issue Date
2007
Department/Major
임상보건과학대학원 임상보건학과임상약학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임상보건과학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곽혜선
Abstract
배경 : 복약상담은 환자에게 약물요법의 중요성을 인식시켜 복약동기를 유발하고, 올바른 복용법과 개개 환자에게 있어서 약물복용에 문제 요인을 파악하여 설명함으로써 기대하는 최대의 치료효과를 얻도록 하는 것이다. 2005년 국내 약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정신-신경계 질환과 파킨슨씨병에 투약되는 약물’에 대한 복약상담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으며, 신경과 질환 중 간질은 복약순응도가 낮은 질환으로 주기적인 복약상담이 반드시 필요한 질환이다. 그러나 국내 신경과 질환에 대한 표준화된 복약상담 가이드라인 제시가 미비한 상황이다. 목적 : 국내/외의 복약지도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간질, 파킨슨씨병, 편두통에 있어서 표준화된 복약상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자 한다. 연구방법 : 국내 논문 및 책자, 신문, 전화 상담을 통해 현재 국내 복약상담 실태를 파악했다. 외국의 복약상담 실태는 관련 인터넷 사이트, 논문 등을 통해서 알 수 있었다. 또한 관련 복약상담 규정과 지침은 국내/외 논문, 인터넷 사이트, 질환 관련 3차 문헌 및 각 병원 내 복약지침서 등을 수집, 분석하였다. 결과 : 복약상담의 공통적인 내용을 비롯해서 질환별로 중요한 점을 제시하였다. 간질은 질환에 대한 이해를 강화함으로써 복약순응도 향상에 힘써야 한다. 그리고 항전간제의 약물 상호작용 등을 파악하고 안내함으로써 약물의 이상반응은 줄이고 약물의 효과는 증대시킬 수 있다. 또한 여성 간질 환자에 있어 계획적인 임신과 출산이 가능하도록 상담한다. 파킨슨씨병은 환자의 질환 상태나 생활 패턴에 따라 약물 복용시간이 다양할 수 있다. 약물 복용 시간표 작성 등을 통해 환자의 복약 순응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약물의 이상반응을 악화시키는 요인을 제거하거나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마지막으로 편두통에 있어서 약사의 역할은 약물 선택에서부터 개입될 수 있다. 약물 선택, 약물 복용방법, 편두통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키는 요인을 제거하는 데까지 복약상담에 포함되어야 한다. 결론 : 신경과 질환의 국내 복약상담 가이드라인을 표준화하였다. 이를 통해 병원 및 개국 약사, 약대 학생들이 환자의 복약상담 과정에서 표준화된 방향으로 더욱 쉽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후 환자의 복약순응도 향상 및 치료효과 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다.;Background: Medication counseling aims at attaining the expected maximum treatment effect by motivating patients to take medicines properly through convincing them of the importance of medication and by explaining the correct use of medicines and problems in individual patients’ medicine taking. In a questionnaire survey of pharmacists in 2005, the respondents were most interested in medication counseling for ‘medicines applied to neuropsychiatric diseases and Parkinson’s disease.’ Among neurological diseases, epilepsy shows particularly low compliance to prescription and therefore its patients strongly need to have regular medication counseling. Despite the need, there have been few standardized guidelines for medication counseling for neurological diseases in Korea. Objective: The present study proposed standardized guidelines for medication counseling for epilepsy, Parkinson’s disease and migraine patients based on domestic and foreign guidelines for medication guidance. Method: We first surveyed the current state of medication counseling in Korea using research papers, books, newspapers, and telephone interviews. Medication counseling in foreign countries was studied through Internet sites, dissertations, etc. In addition, regulations and rules on medication counseling were collected from domestic and foreign research papers, Internet sites, tertiary literature on disease and guidelines for medication at hospitals, etc. Results: We extracted common contents of medication counseling and important points for each disease. Epilepsy patients should be induced to raise their compliance to prescriptions by strengthening their understanding of the disease. In addition, explaining the medicinal interaction of anticonvulsants, we can reduce the adverse reaction of medicines and increase their effect. What is more, for female epilepsy patients, counseling should be provided for planned pregnancy and delivery. Time to take medicines for Parkinson’s disease may be different according to the patient’s condition or lifestyle. Thus, the patients’ compliance to prescriptions can be improved by making a timetable for medicine taking. In addition, factors worsening the adverse reactions of medicines should be removed or prevented. Lastly, in migraine patients, the pharmacist may be involved early in the choice of medicines. Medication counseling should cover the choice of medicines, the method of medicine taking, and the removal of factors inducing or worsening migraine. Conclusions: The present study standardized guidelines for medication counseling for neurological disease patients in Korea. Through the guidelines, pharmacists at hospitals and drugstores and pharmaceutical students will approach medication counseling more easily in a standardized direction. In addition, we expect improvement in patients’ compliances to prescriptions and the rise of treatment effect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임상보건융합대학원 > 임상약학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