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6 Download: 0

M. Ravel의 Le Tombeau de Couperin, A. Ginastera의 Sonata No 1, Op 22에 관한 연구

Title
M. Ravel의 Le Tombeau de Couperin, A. Ginastera의 Sonata No 1, Op 22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M. Ravel's Le Tombeau de Couperin and A. Ginadtera's Sonata No. 1, Op. 22
Authors
이정선
Issue Date
1992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과
Keywords
RavelGinasteraSonataTombeau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함영림
Abstract
This paper suggests the studies & analyses on M. Ravel's "Le Tombeau de Couperin" & A. Ginastera's ''Sonata No. 1 op. 22" played at the recital for completing the master's course in Ewha Womens University. In the early 20th century the renaissance of French music M. Ravel played on active role as a compaser. The factors of classicism that emphasizes form are in good harmony with impressionistic color sensations in his work. Furthermore his works includes exotic moods as well as features of the folk music. His Last work, "Le Tombeau de Couperin", composed in neo-classical technology on 191 7 consist of Prelude, Fugue, Forlane, Rigandon, Menuet and Toccata. The composition of the movements and ornaments used in "Le Tombeau de Couperin" are similar to those of the dance-music in F.Couperin's (1668- 1733) Age. A. Ginastera from Argentine is a representative composer in the 20th century. His melody, rhythm and harmony not stick to the tendencies of any one age are presented as a synthesis of tradtional formalties and modernism. And the folk music peculiar to South-America makes these more effective. A. Ginastera's musical characteristics are showed in his representative work, "Sonata No.1, op.22". This is sonata which consists of 4 movements. In the 1st movement he adds excessive chord to Sonata form, in the 2nd, Rondo form, we have a colorful Feeling of impressionism. In the 3rd movement, Three-part form, and then it is atonal harmory. In the 4th movement, structure of enlargement Three-part form he adds ostinato & folk music in Argentine.;본 연구는 필자의 석사과정 이수를 위한 졸업연주회 곡목 중 M. Ravel의 Le Tombeau de Couperin과 A. Ginastera의 Sonata No. 1, Op. 22를 분석 고찰한 것이다. M. Ravel은 20세기 초반 프랑스의 음악적 부흥기에 활약한 작곡가이다. 그의 작품들은 형식이 명확한 고전주의적인 요소와 인상주의적인 색채감이 잘 조화되어 있으며, 이국적인 요소와 민속음악적인 요소도 포함한다. 1917년에 작곡된 Le Tombeau de Couperin은 신고전주의 기법이 사용된 그의 마지막 작품으로 Prelude, Fugue, Forlane, Rigaudon, Menuet, Toccata의 전체 6곡으로 이루어지며, 악장의 구성이나 장식음 등에서 Couperin(1668~1733) 시대 무곡의 영향을 보인다. A. Ginastera는 20세기 대표적인 아르헨티나의 작곡가이다. 그의 선율, 리듬, 화성은 어느 한 시대에 치우치지 않고 전통적인 격식과 현대적인 감각을 종합하며, 여기에 남미 특유의 민속음악이 더해져서 효과적으로 표출된다. 1952년에 작곡된 Sonata No. 1, Op. 22는 Ginastera 음악의 특징이 잘 나타나는 그의 대표적 작품이며 4악장 구성의 소나타로, 1악장은 소나타 형식에 과다한 코드의 사용이 특징적이며, 2악장은 론도 형식 (ABACABA)으로 인상주의적인 색채감을 느끼게 한다. 3악장은 3부분 형식으로 무조적인 화성, 4악장은 확대 3부분형식으로 오스티나토와 아르헨터나의 민속화성이 나타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