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9 Download: 0

조기진통 임부에서 C-reactive Protein검사 결과에 따른 진통억제제의 치료효과에 관한 연구

Title
조기진통 임부에서 C-reactive Protein검사 결과에 따른 진통억제제의 치료효과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Study on effect of tocolytic treatment for pretern labor based on C-reactive protein result
Authors
申璟淳
Issue Date
1990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Keywords
조기진통C-reactive Protein진통억제제치료효과임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田善姬
Abstract
Preterm del ivory Is an Important cause of perinatal morbidity and mortality. Subclinical intrauterine infection without membrane rupture may cause preterm labor and relate to treatment result of tocolytic. Therefore, rapid and noninvasive test is needed for defection of subclinical Intrauterine infection in preterm labor and predict treatment result of tocolytics. The anther reviewed the 39 pregnant women with preterm labor between 24-34 gestational weeks who were admitted to the Department of Obstetrics and Gynecology, Ewha Womans University Hospital from June, 1989 to May, 1990. We compared the 16 cases of CRP positive group with 23 cases of CRP negative group. The results were summerized as follows; 1. In tocolytics treatment success rate, CRP positive group was significantly lower than CRP negative group (18.71% vs 87.0%, p < 0.005). 2. Prolongation of gestation from the start of treatment to del ivory were 4.6±0.9 days in CRP positive group and 20.9±4.0 days in CRP negative group.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wo groups (P < 0.05). 3. Gestatlonal weeks at delivery were 28.6±1.2 weeks in CRP positive group and 35.3±0.8 weeks in CRP negative group.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wo groups (p< 0.05). 4. Mean birth weight were 1320.7±148.3 g In CRP positive group and 2059.9±165.3 in CRP negative group.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wo groups (p<0.005). And, perinatal death was sore common in CRP positive group than CRP negative group. 5. Sensitivity and specificity of CRP as a test to predict failed tocolysis were 81% and 87%. False positive rate and false negative rate were 19% and 13%.;조산은 주산기 이환 및 사망의 주요 원인 중의 하나로, 산과영역에서 해결해야할 중요 과제이다. 최근 양막이 파수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준임상적 감염이 조기진통의 원인으로 제시되었고 특히 진통억제제의 치료에 대한 효과와 관련이 된다고 보고되었다. 따라서 조기 진통이 있는 환자에서 빠르고 비침투적인 방법으로, 준임상적 감염여부 및 진통억제제 치료에 대한 반응을 예측할 수 있는 표식자로서의 검사 방법이 필요하게 되었다. 이에 저자는 1989년 6월부터 1990년 5월까지 1년간, 임신 24주에서 34주 사이의 조기진통을 주소로 입원한 임부 39명을 대상으로 C-reactive protein(CRP)을 검사하여 CRP 양성인 군 (16례)과 CRP 음성인 군 (23례)으로 분류하여 조기진통에서의 진통억제제의 치료 효과와 CRP와의 관계를 비교, 분석하여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1. CRP 양성군에서의 진통억제제 치료에 대한 성공률은 18.7%로, 음성군에서의 87.0%에 비하여 유의성있게 낮았다. (P < 0.005) 2. CRP 양성군에서 진통억제제 치료 시작일부터 분만일까지의 기간은 4.6±0.9일로, CRP음성군의 20.9±4.0일에 비하여 유의성있게 짧았다. (p < 0.05) 3. CRP 양성군에서 분만시의 임신주수는 28.6±1.2주로, CRP 음성군에서의 35.3±0.8주에 비하여 유의성있게 낮았다. (p < 0.05) 4. CRP 양성군에서의 평균 출생체중은 1326.7±148.3g으로, CRP 음성군에서의 2659.9±165.3g에 비하여 유의성 있게 적었으며 (p < 0.005), 주산기에 사망할 경우도 CRP 양성군에서 15례중 9례로, CRP 음성군에서의 18례중 1례에 비하여 유의성있게 많았다(P < 0.01). 5. 진통억제 치료 효과 예측에 대한 CRP 검사의 민감성(sensitivity)은 81%였으며 특이성(specificity)은 87%였고 가양성율과 가음성율은 각각19%, 13% 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