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73 Download: 0

채권자대위권 요건으로서의 채권의 보전필요성

Title
채권자대위권 요건으로서의 채권의 보전필요성
Other Titles
(The) Necessity of Credit Preservation as A Requisite of Creditor's right of Subrogation
Authors
金炳眞
Issue Date
1993
Department/Major
대학원 법학과
Keywords
채권자대위권요건보전필요성채권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宋德洙
Abstract
(1) Article 404 of Korean Civil Law prescribes that a creditor is entitled to exercise a debtor's right to preserve his credit. Accordingly if it is required for a creditor to exercise a debtor's right for the purpose of preserving his credit, he is entitled to do so. Here arises a problem of defining reasonable cases to accept the necessity of creditor's preservation of his credit. Precedent and common view differenciate money credit and specification credit. The former case requires' a lack of means' of the debtor whereas the latter doesn't, However since the concept of a lack of means is considerably obscure and cannot be proven easily, it is a unjust restriction of the creditor's right to subrogate the debtor's to require a lack of means of the debtor. In addition, the process of investigating and evaluating a debtor's financial status and business transactions to fulfill the requirement of a lack of means can result in the invasion of one's privacy. Hence it is more reasonable not to require a lack of means for the interest of both a debtor and a creditor when the right of the debtor to the third debtor has a meaning of security to the creditor's credit or direct relevancy. (2) While precedents have been recognizing the exercise of the creditor's right to subrogate to preserve specification credit regardless of debtor's means, theory is against precedents' interpretation which theory regards as a diversion of the right of subrogation system for other purposes. Considering the interpretation given by precedents plays a major role to fulfill social demands, we cannot evaluate precedents as being unreasonable. Precedents and common view define different requirement to exercise a creditor's right of subrogation with distinction between money credit and specification credit. In the case of 'impossibility of performance', all the credit including specification credit eventually turns into the credit of compensation for damages and even money credit can be regarded as specification credit when examined in terms of its individual content, Therefore, there is no reason to differenciate money credit and specification credit. It is necessary to have a united interpretation. As mentioned earlier, if we interpret with no requirement of a lack of means when the right of the debtor to the third debtor has a meaning of security to the creditor's credit or direct relevancy, precedent to preserve specification credit is not an exceptional interpretation, but can be in the scope of normal exercise of the right of subrogation. (3) Precedent has been quite resonable in terms of resulting in rational effect in interpreting the Civil Law. However, precedent which recognized the exercise the right of subrogation for specific purposes even when it can't be allolwed on the basis of legal doctrine should be corrected. Examining precedent associated with the necessity of credit preservation, there has been a precedent which didn't require a lack of means of a debtor even in the case of money credit preservation. Also, we can figure that precedent has been recognizing the exercise the right of subrogation to a large extend. Therefore, it is important to restrict a boundary reasonably. First of all, in terms of preservation of money credit the requirement that the right of the debtor to the third debtor has a meaning of security to the creditor's credit and has to have direct relevancy should be reinforced. Secondly, with regard of preservation of specification credit, the exercise of the right of subrogation has to be recognized when the right of the creditor to the debtor and the right of the debtor to the third debtor exist and those rights must have a close connection to each other.;民法 제404조 제1항 本文은 「債權者는 자기의 債權을 保全하기 위하여 債務者의 권리를 行使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을 근거로 하여 채권자가 채무자에게 속하는 진리를 대신 행사할 수 있는 권리를 債權者代位權이라고 한다. 이러한 채권자대위권은 强制執行의 準備로서의 작용을 함과 동시에 채무자의 責任財産을 保全하는 작용을 하는 점에 그 存在意義가 있다. 그런데 판례는 종래 特定債權의 保全을 위하여 이 제도를 이용하고 있으므로 이 점에서도 채권자대위권은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다. 債權者代位權의 要件으로서는 일반적으로 ⅰ) 채권자가 자기의 債權을 保全할 必要가 있을 것 ⅱ) 채권자의 채권이 履行期에 있을 것 ⅲ) 채권자의 권리가 채무자의 一身에 專屬한 權利가 아닐 것 ⅳ) 채무자가 스스로 그의 권리를 행사하지 않을 것 등을 들 수 있다. 그런데 本論文에서는 그 첫번째 요건인 「債權의 保全必要性」에 관하여 판례를 중심으로 고찰하고자 한다. 本論責은 다음과 같은 내용으로 構成되어 있다. 먼저 제1장에서는 債權者代位權의 要件에 관하여 개괄적인 설명을 하였다. 그리고 제2장에서는 債權의 保全必要性이 債務者의 無資力을 의미하는가에 관하여 살펴보았다. 판례는 채권자가 보전하려는 채권이 金錢債權의 경우에는 채무자의 무자력을 요건으로 하지만 그 채권이 特定債權인 경우에는 채무자의 무자력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고 하였으며, 학설도 여러 가지 입장으로 나누어지고 있다. 이처럼 판례는 종래 금전채권을 보전하려는 경우에 채무자의 무자력을 요건으로 한다고 하였는데, 金錢債權保全의 경우에도 債務者의 無資力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는 판례도 나타나고 있어 제3장에서 그 내용을 정리하고, 無資力 理論을 검토하였다. 제4장에서는 판례가 금전채권 이외의 特定債權을 保全하기 위하여 채권자대위권의 행사를 인정하는 구체적인 사례들을 검토하였다. 판례에서 특정채권의 보전을 위해 債權者代位權의 行使를 허용하는 경우를 크게 登記請求權의 代位行使와 妨害排除請求權의 代位行使로 나누고, 등기청구권의 대위행사는 다시 移轉登記請求權의 代位行使와 抹消登記請求權의 代位行使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이와 같이 판례가 債務者의 資力과 관계없이 특정채권의 보전을 위해서도 代位權의 行使를 인정하는 것에 관하여, 학설은 판례의 이러한 해석은 제도 본래의 목적을 벗어난 것으로서 다른 목적을 위하여 代位權制度를 轉用한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러한 제도의 전용을 인정할 것인가에 관하여 대립하고 있다. 따라서 債權者代位權의 制度的 轉用理論에 관하여도 검토하였다. 판례와 통설은 金錢債權과 特定債權을 구별하여 대위권행사의 요건을 달리 하고 있으므로, 本論文의 결론에서는 金錢債權保全의 경우와 特定債權保全의 경우를 모두 정상적인 代位權行使의 範圍에 包括시킬 수 있는 이론을 구성해 보았다. 또한 판례는 債權者代位權行使의 認定範圍를 擴大해 가고 있는 경향이 있으므로, 債權者代位權의 行使要件이 强化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하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법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