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62 Download: 0

전교통동맥류파열 환자에서 CT 소견에 의한 주유입 A1동맥의 결정에 관한 연구

Title
전교통동맥류파열 환자에서 CT 소견에 의한 주유입 A1동맥의 결정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Determination of main feeding A1 artery with CT findings in cases of ruptered aneurysm of anterior communicating artery
Authors
안은주
Issue Date
1992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Keywords
전교통동맥류파열CTA1동맥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정은철
Abstract
뇌동맥류 파열에 의한 지주막하출혈은 중요한 뇌혈관질환의 하나로, 이 중 전교통동맥의 동맥류의 빈도가 가장 높다. 뇌동맥류파열 환자에서 부득이한 경우 경동맥천자에 의한 뇌혈관조영술을 시행하는데, 임상적이나 방사선학적으로 천자 방향을 결정하는 방법은 알려져 있지 않다. 저자는 전교통동맥의 동맥류 파열로 수술을 받은 75명의 환자에서 전산화단층촬영(CT)소견과 뇌혈관조영술검사 소견을 분석하여 CT소견상 혈종의 유무와 위치, 뇌혈관조영검사상 동맥류의 방향, 주유입 Al동맥을 관찰하여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1. CT상 전두엽 혈종은 48례(64%)에서 관찰되었고, 이 중 우측 전두엽 혈종이 32례(67%), 좌측이 16례(33%)였다. 투명중격혈종을 보인 경우는 27례(36%)였다. 2. 전두엽 혈종을 보인 48례 중, 동맥류의 방향은 혈종의 방향과 일치하는 경우가 32례(67%)로 많았고, 주유입 Al동맥의 방향은 혈종과 반대방향인 경우가 36례(75%)로 많았다. 3. 전두엽 혈종 없이 투명중격 혈종만 관찰되었던 27례 가운데, 동맥류의 방향이 중앙이고 주유입 Al동맥의 방향이 좌측인 경우가 가장 많아 15례(55%)였다. 4. 전체적으로 동맥류의 방향은 우측이 31례(41%)로 많았고, Al동맥의 방향은 좌측인 경우가 53례(70%)로 많았다. 5. 동맥류의 방향이 좌측 혹은 우측인 경우 44례(90%), 중앙인 경우는 23례(88%)에서 반대측 Al동맥의 비형성, 형성부전이 관찰되었다. 이상과 같은 결과로, 전교통동맥의 동맥류 파열 환자에서 경동맥 천자에 의한 뇌혈관조영검사를 시행하고자 할 때, CT상 전두엽의 출혈이 보이면 반대측 경동맥을 천자하고, 투명중격의 혈종만 관찰되는 경우에는 좌측 경동맥을 천자하는 것이 불필요한 합병증을 줄이고 동맥류를 쉽게 관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된다.;Rupture of anterior communicating artery aneurysm is the most important cause of subarachnoid hemorrhage. Subarachnoid hemorrhage due to ruptured anterior communicating artery aneurysm shows characteristic CT findings, such as frontal hematoma or septum pellucidum hematoma. Seventy-five cases of anterior communicating artery aneurysm confirmed by operation from May 1988 to April 1992, were analyzed according to direction of hematoma in CT findings, direction of aneurysm and Al artery in angiography. The results are as follows : 1. On CT, frontal lobar hematoma was more prevalent than septal hematoma(64%). Among them, right side was 67%, and left side was 33%. 2. In cases of right lobar hematoma, aneurysm directed to ipsilateral side to hematoma (67%), feeded by contralateral Al artery(75%) was most common. 3. There was 36% of septal hematoma, and among them, middle directed aneurysm, feeded by left Al artery was 55%. 4. As a whole, there was 43% of right directed aneurysm. And there was 70% of aneurysm feeded by left Al artery. 5. There was hypoplasia or aplasia of contralateral Al artery in 90% of aneurysm directed to right or left, and 88% of aneurysm directed to middle. In conclusion, when performing direct carotid angiography in patients with anterior communicating artery aneurysm, if frontal hematoma is observed on CT, it is wise to puncture contralateral carotid artery and hemorrhage of septum pellucidum is observed, it is wise to puncture left carotid arter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