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2 Download: 0

Paul Hindemith의 Mathis der Maler에 대한 연구

Title
Paul Hindemith의 Mathis der Maler에 대한 연구
Other Titles
(An) Analysis of Hindemith's : Mathis der Maler"
Authors
윤성희
Issue Date
198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과
Keywords
HindemithMathisMaler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귀자
Abstract
Paul Hindemith is one of the leading composers and a radical theorist in the twentieth century. He asserted the new sounds of order and the reconstructing forms, confornting the disorder of tonality and the destruction of form that appeard in the nineteenth century. So, he wanted to find t h e order of tonality against the atonal tendency and to revive the form of Sonatas, Symphonies and Concertos, and to establish new genre of performance through them. Also he improved the counterpoint system with the mode or the melody used multi-tonality, and tried a creative expression. The symphony "Mathis der Maler" (1934), being dealt with in this study, is Hindemith's work composed when his classical theory was established. This symphony consists of 3 movements; the first movement is sonata form with a n introduction, the second movement in a ternary form and the third movement with an introduction and eight sections. The first movement in the sonata form and the whole composition utilizes contrapuntal techniques, such as augmentation, imitation, sequence and stretto, and several ostinato patterns are frequently used. Most of the melodies in this work are singable like the melodies of the classical music rather than the indiscreate arrangement of dissonances. The interval of fourth and the fifth skip progression appear frequently in melodic line. Also the triads which appear through the imitation or repetition of the third relation make the harmony stable. And most of the chords in the cadence are the perfect triads and the fifth chord. Hindemith connected the modern factors with the medieval elements, by using frequently not only the major and minor scale but also the modes, or quoting medieval folk song or hymn. In the sense that Hindemith used classical formal structure and old melodies techniques, he is often called as a neo-classical composer. Hindemith's unique musical language presents a promising prmpect to the possibility of tonal music in the modern music, and we can presume another side of modern music through it, and it has an important value as a direction for the future music.;Paul Hindemith (1895~1963)는 20세기 독일을 대표하는 작곡가 중의 한사람이며 혁신적인 이론가였다. 그는 19세기가 가져온 조성의 혼란과 형식의 파괴에 대응하여 새로운 음향의 질서와 형식의 재편을 주장하였다. 따라서 무조적 경향에 반대하여 조성의 질서를 찾으려 하였고 소나타나 교향곡, 협주곡등의 형식을 부활시켜 새로운 연주의 장르로 확립시키고자 하였다. 또한 mode나 복조성을 이용한 선율을 통하여 현대적 대위법의 체계를 재정비하여 독창적인 표현을 시도하였다. 본 논문에서 다룬 교향곡는 1934년 작품으로 그의 고전주의적 이론이 확립된 시기의 작품이다. 이 곡은 서주를 갖는 소나타 형식의 제1악장, 3부분 형식의 제2악장, 서주와 8개 부분으로 이루어지는 제3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고전 교향곡의 형식을 따르고 있는 이 작품에는 확대, 모방, 동형진행, stretto와 같은 대위법적 기법과 Ostinato등이 쓰이고 있다. 선율은 불협화음의 무분별한 나열보다는 고전시대의 곡에서와 같이 노래하기 쉬운 선율이 대부분이며, 순차진행하거나, 제1음열의 음정 순위에 따라 4도, 5도 도약진행이 많이 나타난다. 또한 주로 3도 관계로 모방되거나 반복되기 때문에 그에 따라 나타나는 3화음들이 화성에 안정감을 주고 있으며, 종지에서도 완전한 3화음이나 5도 관계로 대부분 이루어진다. 또한 장음계, 단음계 뿐만 아니라 중세의 민요 선율이나 hymn의 인용으로, 특히 중세 음악의 특징인 mode를 많이 사용함으로써, 현대와 중세의 요소를 결합시키고 있다. 이상 몇 가지 사실로 음악적인 새로운 발견을 전통 속에 흡수시키고자 노력하였던 Hindemith의 신고전적인 경향을 살펴볼 수 있다. 이러한 Hindemith의 독특한 음악 어법은 현대 음악의 조성적 가능성에 대한 전망을 어느 정도 긍정적으로 제시해 주며, 나아가 현대 음악의 또다른 일면을 짐작케 하고, 다가오는 다음 시대 음악의 한 지침으로써 더욱 그 가치가 있는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