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1 Download: 0

D. Scarlatti, L. van Beethoven, J. Brahms, C. Debussy에 대한 소고

Title
D. Scarlatti, L. van Beethoven, J. Brahms, C. Debussy에 대한 소고
Other Titles
(A) Study on D. Scarlatti, L. van Beethoven, J. Brahms, C. Debussy : Centering on author's graduate recital repertoire
Authors
鄭旭鈴
Issue Date
198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과
Keywords
D. ScarlattiL. van BeethovenJ. BrahmsC. Debussy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성복
Abstract
This thesis is based on the study on each of the repertoire performed by the writer at the graduate recital required as a partial fulment for the degree of master of art. The repertoire is consisted of Domenico Scarlatti Sonata L.442 and L.415, Ludwig van Beetheven sonata Op. 111, Johannes Barhms sonata Op. 1, Claude Debussy preludes- and . Each of this repertoire has been studied in terms of the periodical background, form, harmony, melody, rhythm, etc. to get a better view and understanding of this repertoire. Domenico Scarlatti (1685-1757) is the composer between the Barogue and Pre-Classical period. Most of his sonatas are a single movement compositions constructed in binary forms. They are characterized by the tonal structure which modulation from tonic to dominant and return to tonic, which affected the formation of classical sonata form. Both Sonatas, L.442, L.415 are a single movement compositions, which are constructed in binary forms. Melody is short mainly two or four measures, and it is varied and repeated. Technical skills such as arpeggio, wide leaps, cross hands are used frequently, and dotted notes as well as syncopations are also used. Harmony is composed of fundamental chords and inverted chords. Ludwig van Beethoven (1770-1827) is the composer who has completed the classical music and opened the romantic music. His sonata Op. 111 is composed of two movements. The first movement is constructed in sonata form. But sonata Op. 111 is deviated from typical tonal relationship of classical sonata. The reason is as follows. The tonality of the first theme is c minor and that of the second theme is A^(b) major which is Submediant of c minor. On the other hand, in the recapitulation, the second theme appears as C major which is parallel key of C minor. The length of development is twenty measures, which is short as compared with the other compositions. Developing method mainly uses counterpoint technique. The second movement is constructed in theme and five variations and each variation reveals the theme truely. Long trill appears troughout twelve measures in the second movement, which implies the lyricism of romantic music. Johannes Brahms (1833-1897) is not only a romancist but also a conservative composer who has sticked to both classical form and barougue's technique. Sonata Op. 1 is composed of four movements and is constructed in classical sonata. Each movement uses chord made up of third, sixth or octave, broken chord, rhythms made up of triplet, septuple, and syncopation. Counterpoint techniques such as imitation and sequence are also used in each movement. Claude Debussy (1862-1918) is the Impressionistic composer. His music is characterized by the colorful effect of harmony arising from liberal use of dissonance chord and obscure tonality. His prelude- uses paralle motion of chord which combined fourth and octave, together with consecutive octave and added second. Prelude- uses pentatonic scale and mixolydian mode. The traditional tonality, however, can not found because of his liberal use of dissonance. Theme is appeared with short motive which is composed of fifth interval. Such theme appears in coda along with the molody of French national anthem-.;본 연구는 필자의 석사과정 이수를 위한 졸업연주회 (1987년 10월 5일)의 연주곡목인 스칼라티 (D. Scarlatti)의 소나타 L. 442 와 L. 415, 베토벤 (L. van Beethoven)의 소나타 Op. 111, 브람스 (J. Brahms)의 소나타 Op. 1, 드비시 (C. Debussy)의 전주곡 가라앉은 사원(La Cathe´drale engloutie)과 불꽃(Feux d'Artifice)을 올바르게 해석하고 이해하여 참된 연주에 도움을 얻고자 각 작품의 시대적 배경, 형식, 화성, 선율, 리듬 등에 대해 알아보았다. 스칼라티 (Domenico Scarlatti 1685~1757)는 바로크와 전 고전주의시대의 경계에 위치한 작곡가이다. 그의 소나타는 일반적으로 2부분형식(binary form)으로된 단악장으로 되어 있으며 Ⅰ에서 시작하여 Ⅴ로 전조되었다가 다시 Ⅰ으로 돌아오는 조성구조를 갖는다. 이러한 조성구조는 고전소나타형식의 형성에 영향을 미쳤다. 소나타 L.442와 L.415는 2부분형식의 단악장으로 되어 있으며 선율은 2~4마디로 짧게 구성되어 변형, 반복된다. 또한 아르페지오, 넓은 도약, 양손의 교차 등 기교적인 기법이 사용되며, 붓점음표, 당김을 사용한 리듬이 나타난다. 화성은 기본3화음과 그의 전위화음을 주로 사용하였다.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 1770-1827)은 고전주의의 완성과 함께 낭만주의 음악을 문을 연 작곡가이다. 그의 소나타 Op. 111은 2개의 악장으로 되어 있다. 1악장은 소나타 형식이다. 그러나 제2주제가 제1주제 C단조의 Ⅵ인 A^(b)장조로 나타나고 재현부에서는 평행조(parallel key)인 C장조로 나타나 고전소나타의 일반적 조성관계에서 벗어난다. 발전부는 그 길이가 20마디로 다른 곡들에 비해 짧으며 전개기법은 대위법적 기법을 주로 사용하였다. 2악장은 변주형식으로서 각 변주는 주제를 충실하게 나타내준다. 2악장에는 12마디에 걸쳐 나타나는 긴 트릴이 사용되는데 이것은 낭만주의의 lyricism을 예견케 한다. 브람스(Johannes Brahms 1833-1897)는 낭만주의 작곡가이면서 고전형식과 바로크의 기법을 고수하는 보수파이다. 소나타 Op. 1은 고전시대의 소나타형식을 사용하였으며 4악장으로 구성되었다. 각 악장은 3, 6, 8도로 결합된 화음, 분산화음, 3연음부, 7연음부, 당김음 등의 다양한 리듬, 그리고 모방, 동형진행(sequence) 등의 대위법적 기법을 주로 사용하였다. 드비시(Claude Debussy 1862-1918)는 인상주의 작곡가로서 그의 음악은 자유롭게 사용된 불협화음, 모호한 조성등으로 인한 화성의 색체적 효과에서 그 특징이 두드러진다. 그의 전주곡 가라앉은 사원(La Cathe´drale engloutie)은 4도와 8도로 결합된 화음의 병진행, 병행 8도, 2도 부가화음을 사용하였다. 전주곡 불꽃(Feux d'Aritifice)에서는 5음음계, Mixolydian 선법을 사용하였으며 자유롭게 사용된 불협화음으로 인해 전통적 조성은 찾아볼 수 없다. 주제는 5도 음정으로 구성된 짧은 동기로 나타나며 종결구에서는 이 주제가 프랑스 국가 <마르세이유 Mareilaise>의 선율과 함께 나타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