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0 Download: 0

명제태도에 관한 연구

Title
명제태도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propositional attitudes
Authors
이선희
Issue Date
1988
Department/Major
대학원 철학과
Keywords
명제태도태도문맥동일성대치율문제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정대현
Abstract
본 논문은 명제태도 문제를 다루고 있다. 명제태도 문제는 태도문맥에서 동일성 대치율이 지켜지지 않는 형태로 나타난다. 이 문제에 대해 지금까지 여러 해소책들이 제시되어 왔다. 그러나 필자는 태도 문맥에서의 동일성 대치율 문제에 대한 해소책들이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생각한다. 필자는 그 이유가 심리언어의 자율성 때문이라는 견해를 갖고 논문을 전개하고 있다. 본 논문은 위의 견해를 주장하기 위해 지금까지 행해진 몇몇 해소책들을 비판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우선 의미론에 의해 세 부분으로 나누어 태도문맥에서의 동일성 대치율 문제에 대한 해소책들을 비판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Ⅱ장은 외연논리 의미론에서의 해소책들을 비판적으로 고찰하였다. 프레게와 럿셀 그리고 콰인은 외연논리를 고수하면서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프레게는 금성의 역설로 문제를 제기한 후 뜻과 지시체의 구별에 의한 해소책을 제안했다. 그러나 프레게는 배중률을 위반하였다고 럿셀이 비판한다. 럿셀은 한정기술어귀를 생략하여 술어로 환원시켜 일차술어로 번역이 가능하게 하여 배중률을 고수하고 동일성 대치율 문제를 해소시킨다. 그러나 럿셀은 자연언어를 너무 손상시켰다. 콰인은 지칭불투명에 의해 태도문맥과 양상문맥에서 동일성 대치율과 존재 일반화가 지켜지지 않음을 지적한다. 그는 믿음의 세 자리 관계로 지칭불투명 극복을 시도하지만 회의주의와 같은 상황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시인한다. Ⅲ장에서는 내포논리에서 시도되는 명제태도에 대한 해명이다. 양상논리를 받아들이는 카플란과 크바르트는 콰인이 지적한 지칭불투명을 극복하려고 시도한다. 카플란은 신선지시어에 의해de dicto 믿음에서 de re 믿음에로의 지향전출을 시도하고 크바르트는 의도지칭함수를 결손전제로 취하여 de dicto 믿음에서 de re 믿음에로의 지향전출을 시도한다. 그러나 이들 해소책은 다 모호하며 시원스럽지 못하다. Ⅳ장에서는 심성적 의미론에서의 명제태도에 대한 해명이다. 기능주의자인 포도는 언어철학의두 논리체계에 의한 태도문맥에서의 동일성 대치율 문제에 대한 해소책들을 비판하고 경험심리학에 근거를 두어 내적표상체계와 관계하여 명제태도를 규명하고자 한다. 그러나 포도의 해석은자기내적이며 볼완전하다. 따라서 지금까지 시도된 태도문맥에서의 동일성 대치율 문제에 대한 해소책들은 불완전하다. 이러한 태도문맥에서의 동일성 대치율 문제에 대한 해소책들의 불완전함은 심리언어가 자율성을가지기 때문에 태도문맥이 논리적 규칙이나 경험심리학에 의존한 형식으로 파악되거나 규제 될수 없다는 본 논문의 견해를 유지하게 한다.;I think that the formal analysis of the propositional attitude which have been attempted until now is not satisfactory, because the language of mentality has the autonomy which is not subject to the formal analysis. In order to argue for this view, I intend to examine the formal analysis of propositional attitudes which were offered by Frege, Russell, Quine, Kaplan, Kvart and Fodor. The term 'propositional attitudes' is used for a certain general class of sentences with specific logical properties. Substitutivity of identicals, which allow valid inferences in usual context, gives rise to problems when applied to propositional attitude contexts. This problem referred as that of 'propositional attitudes' by Russell, 'ungerade rede' by Frege, 'referential opaque' by Quine, and 'intermediate contexts' by Kaplan. This essay is divided into three parts. Chapter II deals with theories of extensional logicians - Frege, Russell, Quine. Noticing that substitution of co-referring terms was not generally possible in indirect speech contexts, Frege concluded that in such contexts, an expression does not have its usual reference (Bedeutung) but rather what he called 'indirect (ungerade) reference, which he identifies with the sense (sinn) of the expression. Russell criticized that Frege's solution violated the law of excluded middle. Russell as extensional logician could not violate the law of excluded middle. So he reduced proper names into definite descriptions and then he treated definite descriptions as a set of predicates. Russell persisted in the law of excluded middle through dissolution of definite descriptions. To modal logicians the theory of Russell is not acceptable, because it tried to reform ordinary language. In Quine's view, referential opacity afflicts not only the attitude contexts but also the so-called modal contexts. In order to solve the referential opacity, Quine suggested the three place relation of belief. But Quine approves that his solution can not get out of the near contraries. Chapter III deals with intensional logicians' theories - kaplan and kvart. Kaplan and kvart didn't agree with Quine's theory and they suggested another solutions for the referential opacity. Kaplan suggested an exportation inference from de dicto belief to de re belief by a vivid designator. But the concept of vivid designator is ambiguous. Kvart attempted to find a rule for exportation inference from de dicto belief to de re belief through locating some missing premise. Kvart's missing premise is to be regarded as the intended referential function. But his suggestion is also restricted. Chapter IV deals with psychological philosopher's theory-Fsdor. Fodor indicated that solutions of referential opacity are not satisfactory as long as the language of mentality is logically analyzed. Thus Fodor's solution is not related to logic but related to the representational theory of the mind. However his solution is problematic because it is based on the self-evidence. Through such analyses as those above I intended to support my view that formal analyses of the propositional attitude offered so far are not satisfactory, perhaps because I conjecture that the language of mentality has such an autonomy that can not be logically analyzed.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철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