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8 Download: 0

金珖燮 詩의 想像力 硏究

Title
金珖燮 詩의 想像力 硏究
Other Titles
(The) Study of Imagination In Kim Kwang-Sub's Poetry
Authors
黃惠敬
Issue Date
1988
Department/Major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Keywords
김광섭상상력국어국문학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金賢子
Abstract
본 연구는 金 珖燮 詩世界의 내적 구조를 작가 의식의 기본범주라고 할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의 분석을 통하여 체제화하고 상상력의 원형의식을 밝히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우선, Ⅱ장에서는 의식이 구분하는 공간을 깊이공간, 開化공간, 그리고 이 두 공간과 상반되는 공간인 '도시`로 나누어 살펴 보았다. 김광섭은 현실에 주체적으로 설 수 없는 자신의 모습을 숨기고자하여 地表밑의 깊이를 지향한다. 그러나 도피성과 휴식성을 지닌 깊이에서의 삶이 진정한 삶이라고 할 수 없는 고체화된 삶, 마비된 삶으로 나타나면서 깊이에서 시작된 시의 공간은 開花의 공간으로 자리를 옮긴다. 開花의 공간은 꽃이 그 중심표상을 이루는데 '천길 깊이' `무덤` `묏골` 등에서 피는 김 광섭의 꽃은 깊이를 토대로 하고 있다. '움직이는 꽃' '둥근 金花(해바라기)'등에 의해 형성되는 개화의 공간에서는 서로 다른 공간이 경계선을 해체하고 합일된다. 이러한 공간은 自我와 세계 사이의 화해가 이루어지는 '사랑'의 공간으로 김 광섭이 지향하는 理想世界를 표상한다. 한편 反깊이 공간으로 나타나는 '도시'는 反개화의 공간이기도 한 것으로 그곳에서는 휴식도 초월도 할 수 없이 죽음으로의 쫓김만 계속된다. Ⅲ장에서는 시간의 개념에 따라 시를 분석하여 운명처럼 부여된 역사의 線的시간질서에서 벗어나 현존재의 상황을 시간적으로 초월하는 과정을 살펴볼 수 있었다. 김광섭은 초과거의 시간으로 회귀하므로써 역사적 시간으로부터 해방되며, 해마다 재생하는 '풀'과 '꽃'을 통해 영원성을 보게 된다. 한편 아니마의 시간인 밤은 내적 영혼을 깨우는 시간이며, 존재전환을 돕는 죽음의 母性을 가지고 있는 시간이다. 이와같은 밤의 어둠 속으로 사라지는 상징적 죽음의 과정을 거쳐 새로 태어난 존재는 영원성의 상징인 별과 만나게 된다. Ⅳ장에서는 <故鄕>의 분석을 통해 앞장에서 살펴보았던 이미지의 움직임을 정리해 보고 김광섭 상상력의 궁극성이 `요나원형`을 지향하고 있음을 밝혔다. 요나원형을 창조적 힘의 원천으로 하고 있는 김 광섭의 시 세계는 시간적으로 초과거에 공간적으로 깊이에 위치한 원형의 고향으로 회귀하여 그곳에서 꽃의세계, 영원성의 세계, 꿈의 세계등 시적 이상향으로 향하는 움직임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이 김 광섭의 전 작품세계를 일정한 방향으로 통합하는 내적 구조를 형성한다.;Kim Kwang-Sub is a poet who has acquired an important position in the history of modern poetry by establishing his unique world of poetry with various themes. This treatise aims at systematizing the internal structure of his poems through t h e analysis of time and space as a basic category of the poet's consciousness and clarifying the archetype of imaginative consciousness. In chapter 2, the author divided poet's concept of space into spaces of' depth, flowering, and city. Kim Kwang-Sub rejects space on the surface of earth in which everyday life is led and plunges into the depth below the surface of earth. But as a life of evasion and repose in the depths causes loneliness and paralysis, it can not be thought of as real life. The poetic space that began in the depths moves into the space of flowering. Flowers are the central symbol in this space. The flowers that bloomed in "With All the Fragrance under the Earth", "Depth of a thousand Fatnoms", "The tomb", "The Valley", spring from the depths. In the space of flowering built up in "Moving Flowers", "Round Gold Flower (Sunflower)", below and above, inside and outside, sky, earth, and sea break their boundaries and are united. These are the space of 'love' in which the separated and severed self and the world are reconciled and they represent the ideal world for which Kim Kwang-Sub seeks. The city, however, is a space of 'anti-depth' and 'anti-flowering' in which the pressure of death continues without respite or trascendence. In Chapter 3 , the author examined the process by which the poet escaped from his destiny in the temporal order of history and transcended the existential situation in time. Kim Kwang- Sub is set free from historical time by returning to primeval past and sees eternity through the 'grass' and 'flower' which revive every year. Night, the time of 'Anima' is a time of awakening of the soul and a time in the womb of death which facilitates the transmigration of existence. Through the process of death symbolized by disappearance in the darkness of night, a new existence is born and comes to meet the star, a symbol of eternity. In Chapter 4, the author arranged the movements of images examined in the former chapters through the analysis of "Home- town" and discovered that Kim Kwang-Sub's imagination is based on "the archetype of Jonah". In the imaginative world of Kim Kwang-Sub that takes "the archetype of Jonah" as a source of creative power, the return to "the archetype of hometown" which is located in primeval past and depth is the basic condition for reaching poetic sublimation. In other words, Kim Kwang-Sub could meet the world of flower when he went down the depths, could see eternity when he returned to the primeval past, and could meet the world of eternal light when he disappeared in the darkness of night. The internal structure that integrates th e whole world of Kim Kwang-Sub's poetry can be built up by these processe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국어국문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