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2 Download: 0

후천성 양측성 Ota 모반양반의 임상 및 조직학적 관찰

Title
후천성 양측성 Ota 모반양반의 임상 및 조직학적 관찰
Other Titles
ACQUIRED, BILATERAL NEVUS OF OTA-LIKE MACULES : A CLINICAL AND HISTOPATHOLOGIC OBSERVATION
Authors
조미형
Issue Date
1986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Keywords
후천성양측성Ota 모반양반임상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鞠泓一
Abstract
Acquired, bilateral nevus of Ota-like macules are blue-brown macules of the face occurring symmetrically on both sides of the forehead, temples, eyelids, malar areas, alae nasi, and root of the nose without ocular and mucosal involvement and appear to be a new entity of dermal melano-cytosis which are observed in middle-aged women. In the present study, the clinical and histopathologic characteristics of acquired, bilateral nevus of Ota-like macules were examined. The results were as follows: 1. All patients were female and peak age of onset was third decade with an average age of 27.4 years. 2. The colors of lesions were slate, brown, dark brown, and blue black in order of frequency, and alae nasi characteristically showed slate or blue black colored lesions. 3. The lesions were most commonly observed in the malar area and alae nasi. Other involved anatomical sites were lateral side of forehead temple, eyelid, and nasal root. 4. Three patients had family history of acquired, bilateral nevus of Ota-like macules. 5. Histopathologically pigment-bearing cells, bipolar or irregular in shape, were found mostly in the upper- and mid-portion of the dermis. The melanocytes showed weakly positive dopa reaction. 6. Mostly, the brown or dark brown colored lesions showed upper- and mid-dermal melanocytes and the slate or bule black colored Lesions showed mid- and lower-dermal melanocytes. 7. In electron microscopic observation, these pigment-bearing cells contained many singly dispersed melanosomes in stage Ⅲ and Ⅳ of melanization and were surrounded by an extracellular sheath.;후천성 양측성 Ota 모반양반(Acquired, bilateral nevus of Ota-like macules)은 양측성 Ota 모반과는 달리 ,후천적으로 주로 중년여성의 안면 특히 전두부, 측두부, 협골부, 안검, 비근 및 비익에 청갈색반이 대칭적으로 발생하고 점막은 침범하지 않는 진피멜라닌세포증으로, 임상 및 조직학적으로 양측성 Ota 모반, 여자안면흑피증 및 기미와 감별해야 한다. 이에 저자는 후천성 양측성 Ota 모반양반의 임상 및 조직학적 특성을 알아보고 다른 진피멜라닌세포증을 포함한 색소성 질환과의 차이점을 비교해 보고자, 임상적으로 후천성 양측성 Ota 모반양반으로 진단된 환자 80명을 대상으로 임상 및 조직소견을 관찰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모든 환자는 여성이었으며, 평균 발병연령은 27.4세로 20대 후반에서 빈발하였다. 2. 병소의 색깔은 청회색, 갈색, 암갈색 및 흑청색 순으로 많았으며, 특히 비익의 병소는 특징적으로 청회색 내지 흑청색을 나타냈다. 3. 병소의 부위별 발생빈도는 협골부, 비익, 전두부, 측두부, 안검 및 비근의 순으로 높았다. 4. 3예에서 후천성 양측성 Ota 모반양반의 가족력이 있었다. 5. 광학현미경적 소견상, 양극성 혹은 불규칙한 모양의 멜라닌세포가 주로 진피의 중·상부에서 관찰되었으며, 이들 멜라닌세포는 약양성의 dopa 반응을 보였다. 6. 병소가 갈색이나 암갈색인 경우, 멜라닌세포는 주로 진피의 중·상부에 국한되어 있었고, 청회색이나 혹청색인 경우, 진피의 중·하부에서 관찰되었다. 7. 전자현미경적 소견상, 진피내 멜라닌세포내의 멜라닌소체는 stage III, IV로 거의 완전히 멜라닌화되어 있었고, 멜라닌세포는 세포외초로 싸여 있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