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5 Download: 0

20세기 프랑스 신고전주의 음악의 특징과 그레고리안 성가의 사용

Title
20세기 프랑스 신고전주의 음악의 특징과 그레고리안 성가의 사용
Other Titles
The characters of Neo-classicism in 20th century of France and the use of the Gregorian chant : Emphasis on Duruflé's 'Veni Creator' Op.4
Authors
박승혜
Issue Date
2004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희성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ntemplate the characteristics of Neo-classicism of 20th century in France and to understand the use of the Gregorian chant, which was often used in Neo-classicism, through the Durufle's organ work, which is Prelude, Adagio and Chorale variations on the theme of "Veni Creator" Op.4. In the early 20th century in France, the Impressionism which was the representative trend of the late 19th century, and Impressionism formality, which combined the trend of art to music was established by C. Debussy and M. Ravel. Also, the Neo-classicism formality which combined the 17th and 18th century music style to modern style in contrary to superfluous emotionalism of Post-Romanticism had appeared. In such a historical background, Durufle, a French organist, composer and educator had worked as a organist after Charles Arnold Tournemire and Louise Viern in St. Clotilde Cathedral and St. Nortre-Dame Cathedral. His organ work had were abundant creativity; especially he composed many works which based on religious subject and catholic belief. One of his representitve work is Prelude, Adagio and Chorale Variations on the theme of "Veni Creator" Op.4, which was dedicated to his teacher Viern. The work has characteristics of all the symphonic formality of the Post Romanticism, Impressionism and Neo-classicism. Specially, this work had used "Veni Creator" of Gregorian chant, this was not just a borrowing but an enlargement and development of motive which formed a new passage and structurally uused through whole passage. The key of the whole movements is in mixolydian. On this mixolydian, the progress of chord in 7th, 9th, 11th degree and equivocally mysterious color of impressionism had appeared well-combined. And the characteristics of frequent sequence, imitation, repetition and structural inversion had been also appealed on basic frame of polyphony. In his work, thus, the use and the formality of Durufle's internal and scrupulosity characters had made perfect balance and harmony with the works, after all, it became a personal and unique characteristic of his own.;본 논문은 20세기 프랑스 신고전주의 음악의 특징에 대해 살펴보고, 신고전주의 음악에서 자주 사용하였던 그레고리안 선율(Gregorian Chant)의 사용을 두루플레(Maurice Durufle´, 1902-1986)의 오르간 작품 Pre´lude, Adagio et Choral Varie´ sur "Veni Creator" Op.4를 통하여 이해하는데 궁극적인 목적을 두고 있다. 20세기 초 프랑스에서는 19세기 후반 미술의 대표적 조류였던 인상주의를 비롯한 주요 예술 사조를 음악에 결합시킨 인상주의라는 양식이 드뷔시(C. Debussy, 1862-1918)와 라벨(M. Ravel, 1875-1937)을 통해 확립되었고, 또한 후기 낭만주의의 과다한 감성주의에 반대하여 17,18세기 음악형식을 부활시켜 현대의 새로운 스타일을 가미시킨 신고전주의 양식이 나타나게 되었다. 이러한 시대적 배경 속에서 작품 활동을 한 20세기의 프랑스의 오르가니스트 및 작곡가, 교육가인 두루플레는 끌로띨드 대성당(St. Clotilde)과 노트르담 대성당(St. Nortre-Dame)에서 뚜나미르(Charles Arnold Tournemire, 1870-1939)와 비에론(Louise Viern, 1870-1937)의 뒤를 이어 오르가니스트로 활동하였다. 그의 오르간 작품은 풍부한 창의성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종교적인 주제와 가톨릭적인 신념을 바탕으로 한 신념을 가진 작품을 많이 작곡하였다. 그의 대표적 작품 중 하나인 Prelude´, Adagio et Choral Varie´ sur "Veni Creator" Op.4는 그의 스승 비에른에게 헌정하는 작품으로서, 후기 낭만주의의 교향악적인 양식과 인상주의, 신고전주의적인 성격을 모두 갖고 있다. 특히, 이 작품은 그레고리안 선율의 "Veni Creator"를 사용하였는데, 이는 단순한 차용이 아니라, 동기를 확대, 발전시켜 새로운 악구를 형성하며 전 악구에 걸쳐서 구조적으로 사용되었다. 모든 조성은 믹소리디안(Mixolydian)이며 이 선법위에서 7,9,11도 등의 화음진행과 모호한 신비성을 보이는 인상주의적 색채들과도 잘 결합되어 나타났다. 그리고 폴리포니(Polyphony)의 기본골격위에 잦은 동형진행(sequence), 모방, 반복, 구조적인 전위 등의 특징도 나타난다. 이와 같은 그의 작품에서는 그레고리안 선율의 사용과 형식에 두루플레 자신의 내면적이고 세심한 성품이 작품 전체에서 완전한 균형과 조화를 이루어 그의 음악에 있어서 독자적인 특성으로 자리 잡고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