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28 Download: 0

네트워크 단위체로서의 유럽연합

Title
네트워크 단위체로서의 유럽연합
Authors
이주영
Issue Date
2004
Department/Major
대학원 지역연구협동과정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
Abstract
본 논문은 1990년대 이후 본격화되고 있는 세계화의 압력에 대응하여 새롭게 거듭나고 있는 유럽연합의 특징에 주목하여 이론적 관점에서 유럽연합의 국제정치적 성격을 재점검하고자 한다. 유럽연합을 초국가적 단위체 혹은 정부간 협의체 등으로 보고자 하는 전통적 시각들은 오늘날에도 타당한 설득력을 지니고 있지만, 근대국가의 주권 및 영토적 속성이라는 전제에 지나치게 얽매인 나머지 유럽연합의 근본적 속성의 변화를 이해하는데 커다란 한계를 보이고 있다. 또한 최근에 들어와 유럽연합을 하나의 거버넌스로서 이해하고자 하는 노력들이 본격화되고 있으나, 통합과정 속에서의 상호작용 패턴 및 정책적 메커니즘의 역학적 관계를 설명하는데 있어서 여전히 미흡한 상황이다. 본 논문은 “유럽연합을 궁극적으로 어떠한 정치체로 보아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답하기 위해서 기존의 시각을 대폭 보완해 줄 수 있는 새로운 틀이 요구된다는 문제의식을 지닌다. 이와 같은 문제의식에 대한 하나의 대안으로서 본 논문에서는 네트워크이론의 관점에서 유럽연합을 이해하려는 시각들을 하나의 틀로 묶어서 소개하고자 한다. 네트워크 국가이론은 지난 몇 년간 다양한 학문영역 간에 활성화되기 시작한 네트워크 패러다임을 그 기반으로 한다. 전통적인 “단위체(node)"보다 그들 사이의 ”연계성(connectivity)"을 강조하는 네트워크 패러다임은 기존의 여러 이론들에서 나타나고 있는 한계점들을 보완해줄 수 있는 새로운 시도이다. 유럽연합을 하나의 네트워크 단위체로서 이해하려는 여러 시각들의 핵심적인 주장들과 그 응용가능성들을 살펴보고자 하는 것이 이 글의 목적이다. 과거의 유럽통합이론들이 유럽연합을 “국가,” “초국가기구,” 또는 “거버넌스”라는 개념으로서 규정하고자 했다면, 본 논문에서 소개하고 있는 이론틀에서는 유럽연합을 하나의 “네트워크 정치체(network polity)"로 이해하려 한다는 점에서 가장 큰 특징을 지닌다. 본 논문에서 다룬 네트워크 국가이론은 크게 마뉴엘 카스텔(Manuel Castell)과 크리스토피 앤젤(Christopher Ansell), 그리고 이후의 확대 논의로 나눌 수 있다. 카스텔은 유럽연합을 세계화와 정체성의 추구라는 양대 추세에 대한 자체적 대안의 모색을 통해 나타난 새로운 유형의 “네트워크 국가(network state)"로 규정짓고 있다. 반면 앤젤의 경우에는 ”네트워크 정치체(networked polity)"라는 추상적 개념을 통해 주권의 단순한 공동소유보다는 분산적 속성을 강조함으로써 행위자들 간의 연계성 강화 및 네트워크 내부에서의 불균등한 측면을 동시에 설명하고자 한다. 유럽연합을 네트워크로 보고자 하는 이러한 시각들은 오늘날 학제적으로 발달하고 있는 네트워크 패러다임의 일환으로 제시되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유럽연합을 하나의 네트워크 단위체라고 판단하게 해주는 하나의 근거로써 최근 들어 유럽연합에서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개방형 조정방식(OMC)을 살펴봄으로써 이러한 정책 메커니즘이 네트워크 국가의 시각과 어떻게 연결될 수 있는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또한 “유럽연합을 궁극적으로 어떠한 정치체로 보아야 할 것인가?”라는 질문과 관련하여 본 논문에서는 끊임없는 갈등과 협력을 통해 스스로 진화해나가는 하나의 “자기조직적(self-organizing)시스템”의 속성을 강조한다. 마지막으로 네트워크이론의 발전된 형태로서 유럽연합이 단순한 정치체 혹은 거버넌스라는 인식 대신에 다양한 거버넌스의 형태들을 모두 포함하는 메타거버넌스(meta-governance)"라는 개념을 제시하고 있는 제솝의 논의를 중심으로 하여 살펴봄으로써 네트워크 이론틀이 유럽연합의 성격 규정에 어느 정도 응용될 수 있는가를 짚어보고자 한다. 유럽통합이 단순히 국가들간의 행위양식의 변화가 아닌 다양한 수준의 정치행위자들을 포함하는 근본적 변화라는 점을 고려할 때, 네트워트 국가이론은 그동안 진행되어온 유럽통합 과정 뿐 아니라 국제관계의 복잡한 현상들을 설명하는데 중요한 보완적 역할을 맡을 것으로 기대된다.;This study discusses political and structural features of the European Union in terms of international relations theory, focusing on its networked properties that has been intensified during the globalization period in the 1990s. Traditional theories on the European integration, either of the supranationalists or of the intergovernmentalists, have revealed their own limitation in explaining the changing nature of the European Union despite their persuasiveness as international theories. In fact, they have been trapped in the myths of sovereignty and territoriality embedded in the tradition of modern states, so that they could not follow up the trend of globalization that have imposed so much pressures on the modern state. Other groups of theories on the European Union considering the new trends have been developed for the last decades--such as the theories of policy networks and multievel governance--but they also could not explain the diverse and complex patterns of the Union. This thesis asks a theoretical question upon these contexts: "How should we understand the European Union?" In order to answer this question, I would like to argue that we need a brand-new approach to the topic. The thesis suggests that the theory of network is a promising theoretical framework for the puzzle presented above. It must be an umbrella that comprehends a range of theories regarding the dynamic mechanisms of the Union. I would temporarily call this approach as the "Network State Theory(NST)." The Nst has been based upon the recent developments in interdisciplinary research on the nature and structure of networks across diverse fields. This broad paradigm of network concentrates on the functions of the links(connectivities) rather than the traditional nodes. The thesis argues that this new paradigm and its application on the understanding of the European Union (and on any other social science topics) contributes much more than we have expected. Previous theories on the Union have depicted it as a kind of "state," "supranational entity," or "governance," the theoretical framework stressed in this thesis regards the Union as a networked polity or as a networked state. Two branches of the NST, of Manuel Castells and of Christopher Ansell, and their extensive applications are introduced in Chapter 3 of this thesis. Castells delineates the changing shapes of globalization and the search for identities in the current world, and explains the movement in the European Union as a responsive strategy. He calls the Union a "network state" in this context. On the other hand, Ansell presents a more abstract concept--the "networked polity"--upon the discussion of sophisticated dynamics in the region such as the dispersion of sovereignty, intensive connections among diverse actors, asymmetric powers among them. These branches of the NST has been developed under the interdisciplinary paradigm of networks. This thesis extends these arguments to broader areas regarding the properties of the European Union in order to answer the puzzle articulated above. First of the extension of the NST is the introduction of the "open method of coordination(OMC)." which has been agreed and intensified since 2000 among the Union member states. It is understood as a practical mechanism of the networked polity in terms of implementing diverse policy coordination. Secondly, I would like to discuss the "self-organizing" nature of the Union by focusing on its evolutionary dynamics. Several theoretical concepts, such as autopoiesis and collibration, are discussed in this section. Thirdly, the notion of meta-governance by Bob Jessop is introduced in order to emphasize the composite nature of the Union. Actually, the Union is not a type of governance anymore, nut a pool of governance types. In this sense, it is not so much a governance as a meta-goverance. considering the complex combination of diverse actors within the Union, I would like to expect that the NST take a complementary role in developing the explanatory potential of existing theories on the European Union.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지역연구협동과정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