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3 Download: 0

György Ligeti의 Études pour piano, livreⅠ 분석 연구

Title
György Ligeti의 Études pour piano, livreⅠ 분석 연구
Other Titles
A Study and Analysis of György Ligeti's Études pour piano, livreⅠ : Focusing on Rhythm Technics
Authors
남정현
Issue Date
2004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홍인
Abstract
When it comes to Ligeti(Gyorgy Ligeti, 1923~ )'s musical words, a big change appears after the middle of 1980's, which goes in time in gear with the event he contacted African music. Through the disc his disciple Roberto Sierra(1953~ ) brought in the end of 1982, Ligeti came to learn African music first and later he found that through his study of African music the sound effect of the music is similar with the music he attempted before, and analyzed and studied the structural feature of African polyphony, and finally developed it into his new polyphonic composition. The first tune he composed after his encounter with such African music is just Etudes pour piano, livreⅠ(1985), which is the work where he effectively applied the polyrhythm technique, the typical factor out of various changed composing methods newly attempted since 1980's. In the way to develop a new rhythm is this tune, Ligeti was influenced by the technical polyrhythm which Conlin Nancarrow (1912~1997), an American contemporary composer, used in the work for the automatic piano and the rhythm system appearing in the musicof the Middle Africa or Indonesian music, In addition, he was influenced by the theory of science-mathematics such as Chaos-Fractal who were popular at that time and also affected by the motive deviced from the concept of the traditional Hemiola Rhythm. This thesis is the analysis of Etudes pour piano, livre I centered on the rhythmic structure affected by varied materials mentioned above, where we have examined the proper form, rhythm and melody in accordance of the methods of the development of each tune. In the diverse form distribution Piece 1 · 3 · 5 · 6 shows 3 part form, Piece 2 does 4 part form, Piece 4 the Second Rondo Form of A-B-A-C-A etc. In the rhythm Piece 1~4 has its basic beat with an eighth note, Piece 1 presents 32 rhythm forms, Piece 2 presents a bundle of eighth notes and diverse forms of triplet rhythms. Piece 3 shows the cluster by the tone group fixed in the whole tune and the passage of the chromatic scale with eighth notes, Piece 4 represents the ostinato of 3+2+3 non-reverse rhythm and the notes with varied lengths. Piece 5 has a basic neat with ♩(upper sound) · ♩. (bottom sound) totaling 35 and it is the tune which presents the most diverse rhythm forms. Piece 6 has its basic beat with sixteenth notes, the last tone of the phrase is double the length of rhythm value of the first tone where polyrhythm comes out. In the melody Piece 1 is based on the 5-tone scale · 7-tone scale forming a melody group with 3 melodies, Piece 2 manifests itself with a single tone of a quarter note · an eighth note. In contrast, Piece 3, the most distinctive, shows the playing methods of the harmonics of the fixed sound group in a tone part and the small notes on the passage of eighth notes in the chromatic scale of another tone part is silent meaning a eighth rest. Hence, a real melody proceeds as diatonic. Piece 4 has the permutation(the appearing order is different, but the appearing content is the same) of intervals in the methods of composition with melodical intervals of 2 · 3(6) · 5(4) degrees. Piece 5 presents the downward four-degree interval in the chromatic scale. And the figure ⓐ (after 3-degree upward, minor 2-degree downward) is the most important melodical material in this tune and has the permutation of the intervals as in Piece 4 and shows the style of cantilena (the lyric melody of a vocal song). In Piece 6 three melodies makes one melodical group as in Piece 1 with the Lamento melody generally in the downward chromatic scale to describe the title 'Autumn in Warsaw.' As it is examined above, Ligeti's Etudes pour piano, livre I which was first composed since he was influenced by African rhythm, introduced the time system of African music and shows varied new complicated rhythm words and the breakaway of the bar system by polyrhythm etc. And this work got over the Nancarrow's automatic piano technique realized Polyrhythm, Polytempo, Polymeter etc. with both hands really available in playing. On the other hand, he applied traditional techniques such as hemiola, concord, polyphonic materials and cantilena tune etc. harmoniously in such an experimental attempt in the work, which can be valued as the most typical work of Ligeti's in 1980's.;리게티(Gyorgy Ligeti, 1923~ )의 음악어법에는 1980년대 중반 이후부터 큰 변화가 나타나는데 그 변화는 그가 아프리카 음악을 접하게 된 사건과 시기적으로 맞물려있다. 1982년 말 그의 제자인 로베르토 시에라(Roberto Sierra, 1953~ )가 가져온 음반을 통해 아프리카 음악을 처음 알게 된 리게티는 그 후 아프리카 음악에 대한 연구를 통해 그 음악이 만들어내는 음향적 결과가 자신이 이전에 시도했던 음악과 유사함을 발견함과 동시에, 아프리카 폴리포니(Polyphony)의 구조적 특징을 분석 · 연구하여 자신의 새로운 폴리포니 작법으로 발전시킨다. 이러한 아프리카 음악과의 만남 이후 작곡된 첫 번째 곡이 바로 Etudes pour piano, livreⅠ(1985)인데, 이 곡은 1980년대 이후 새로 시도하고 있는 여러 변화된 작법들 중 대표적인 요소인 폴리리듬(Polyrythm) 기법이 효과적으로 적용된 작품이다. 리게티는 이 곡의 새로운 리듬전개 방법에 있어 미국 현대 작곡가인 낸캐로우(Conlin Nancarrow, 1912~1997)의 자동 피아노를 위한 작품에 사용된 기교적인 폴리리듬과 중앙 아프리카나 인도네시아 음악에 나타나는 리듬 체계로부터 영향을 받았다. 또한 당시 유행하던 카오스(Chaos) · 프랙탈(Fractal)과 같은 과학 · 수학이론과 전통적인 헤미올라 리듬(Hemiola Rythm) 개념으로부터 파생된 동기에서도 영향을 받았다. 이 논문은 위에서 언급한 여러 소재들에 의해 영향을 받은 리듬구조를 중심으로 Etudes pour piano, livreⅠ을 분석한 것으로써, 각 곡의 전개방식에 따른 특징적인 형식(Form), 리듬(Rythm), 선율(Melody)을 알아보았다. 형식은 제 1 · 3 · 5 · 6곡은 3부분(3 Part Form), 제 2곡은 4부분(4 Part Form), 제 4곡은 A-B-A-C-A의 제 2 론도 형식(The Second Rondo Form)으로 다양한 형식 분포를 보여준다. 리듬은 제 1~4곡에서는 8분음표가 기본박동으로서 제 1곡은 32개의 리듬형, 제 2곡은 8분음표 묶음과 다양한 형태의 셋잇단음표(Triplet) 리듬이 제시된다. 제 3곡은 곡 전체에 고정된 음군에 의한 음송이(Cluster)와 8분음표의 반음계 패세지가 제 4곡은 3+2+3 비역행 리듬의 오스티나토(Ostinato)와 다양한 길이의 음표(Note)가 나타난다. 제 5곡은 ♩(상성부) · ♩. (하성부)가 기본박동이고 총 35개로 가장 다양한 리듬형이 제시되는 곡이다. 제 6곡은 16분음표가 기본박동으로 각 프레이즈(Phrase)의 마지막 음이 첫 음 리듬시가의 2배 길이가 되고 폴리리듬이 발생한다. 선율은 제 1곡이 5음음계 · 7음음계를 기본으로 3개 선율이 하나의 선율그룹을 이루며 제 2곡은 4 · 8분음표의 단일음으로 제시된다. 한편 가장 특징적인 제 3곡은 어느 한 성부의 고정된 음군의 하모닉스(Harmonics) 주법에 의해 다른 성부의 반음계 8분음표 패세지상의 작은 음표는 소리가 나지 않는 것으로 8분쉼표를 의미한다. 따라서 실제 선율은 온음계(Diatonic)로 진행한다. 제 4곡은 2 · 3(6) · 5(4)도 선율음정이 구성방법에 있어 음정의 재배열(Permutation, 등장순서는 다르나 음정내용은 같다)을 이루며 제 5곡은 반음계적 하행 4도 음정이 제시된다. 또한 figure ⓐ (3도 상행 후 단 2도 하행)는 이 곡에서 가장 중요한 선율재료이고 제 4곡과 마찬가지로 음정의 재배열을 이루며 칸틸레나 스타일(Cantilena, 성악곡의 서정적 선율)도 나타난다. 제 6곡은 제목 ‘바르샤바의 가을’을 표현하기 위해 전체가 하행 반음계적인 라멘토(Lamento) 선율로 제 1곡과 같이 3개 선율이 하나의 선율그룹을 이룬다.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아프리카 리듬의 영향을 받은 이후 처음으로 작곡된 리게티의 Etudes pour piano, livreⅠ은 아프리카 음악의 시간적 체계가 도입도어 여러 가지 새로운 매우 복잡한 리듬어법과 폴리리듬에 의한 마디체계의 이탈 등이 나타난다. 또한 낸캐로우의 자동 피아노 기법을 극복하여 폴리리듬, 폴리템포(Polytempo), 폴리메터(Polymeter) 등을 실제 연주 가능한 양손으로 실현한 작품이다. 한편 이와 같은 실험적인 시도에 헤미올라, 협화음, 대위적 소재, 칸틸레나 선율 등과 같은 전통적인 기법들은 조화롭게 사용하여 1980년대 리게티의 가장 대표적인 작품으로 볼 수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