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2 Download: 0

흥보가 중 ‘놀보 박타는 대목’ 비교 연구

Title
흥보가 중 ‘놀보 박타는 대목’ 비교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Nolbo, sawing a gourd’in Heungbo-ga : mainly in comparison of Yeon-su Kim's and Dong-sin Park's version
Authors
윤상미
Issue Date
2013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강영근
Abstract
‘Nolbo, sawing a gourd’ in Heungbo-ga, one of the 5 parts of Pansori, is a part which takes humor, comedy, and popularity as its major characteristics. The part has been more frequently sung recently, while many singers avoided singing the part regarding it as ‘joking sound’ in the past. Among several versions including this part, in particular, Yeon-su Kim and Dong-jin Park’s have a lot in common in respect to the narrations, since both are composed on the basis of Jae-hyo Shin’s narration. Accordingly, this paper explores ‘Nolbo, sawing a gourd’ part in depth, focusing on the two versions of Yeon-su Kim and Dong-jin Park. Kim and Park’s versions have 27 and 28 parts respectively. Among them were total 7 parts with common narrations, where the 4 parts are finally selected for the same rhythm: ‘appearance of an old man’, ‘Nolbo, begging to the old man’, ‘appearance of beggars’, ‘beggar’s song (related to marketplaces)’ parts. The key findings through the research on the narrative and musical features of the 4 parts are as below: First, as for the narration, Kim and Park’s versions both include a number of common narrations. Besides, in ‘appearance of an old man’ part, Park’s version has more extended type of narration while in ‘appearance of beggars’ and ‘beggar’s song (related to marketplaces)’ parts, the narration of Kim’s version is longer than that of Park’s. ‘Nolbo, begging to the old man’ part shows little difference in the length of the narration. Secondly, looking into the melody, 4 parts are composed 2 musical features(‘Pyeong-jo’, ‘Gyemyeon-jo’). ‘Appearance of an old man’ and ‘Nolbo, begging to the old man’ parts in Park’s version, and ‘appearance of beggars’ part in Kim’s version show wider range of register and more appearing sound respectively. In ‘beggar’s song (related to marketplaces)’, however, both show similar range of register, while Kim uses upper register and Park uses one more appearing sound than their counterpart. Kim prefers to use more Si-gim-sae and Kkeok-neun-eum than Park. Especially, both sounds (Si-gim-sae and Kkeok-neun-eum) more apparently appear in ‘beggar’s song (related to marketplaces)’ part of Kim’s and ‘Nolbo, begging to the old man’ part of Kim and Park’s version. In addition, their common narrations show more vertical progress than horizontal one, while ‘Nolbo, begging to the old man’ part has similar degree of vertical and horizontal progress. Thirdly, Park introduced more various Butimsae in ‘appearance of an old man’, ‘appearance of beggars’ and ‘beggar’s song (related to marketplaces)’ parts, whereas Kim uses more Butimsae in ‘Nolbo, begging to the old man’ part. And lastly, out of all 4 parts with the same rhythm, these 3 parts - ‘appearance of an old man’, ‘Nolbo, begging to the old man’, ‘appearance of beggars’ – progress faster in Kim’s version, while Park shows faster progress in ‘beggar’s song (related to marketplaces)’ part than Kim. Same narrations with the same Butimsae appear more frequently in order of ‘appearance of beggars’ – ‘appearance of an old man’ –‘Nolbo, begging to the old man’ – ‘beggar’s song (related to marketplaces)’ parts. I hope the key findings in this study can help better understand both Kim and Pakr’s versions of ‘Nolbo, sawing a gourd’ part.;흥보가는 판소리 5바탕 중 하나로, 흥보가 중 ‘놀보 박타는 대목’은 해학성과 희극성, 민중성의 특징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과거에는 ‘놀보 박타는 대목’을 ‘재담소리’라 하여 기피하였으나, 최근에는 창자들에 의해 활발히 불리고 있다. ‘놀보 박타는 대목’이 있는 여러 바디 중 김연수와 박동진은 신재효 사설을 토대로 구성하였다는 공통점을 갖는다. 이에 따라 김연수와 박동진의 창을 중심으로 ‘놀보 박타는 대목’에 대한 연구를 하게 되었다.김연수는 ‘놀보 박타는 대목’을 27개 부분으로 구성하고, 박동진은 28개 부분으로 구성하고 있다. 그 중 공통사설인 부분은 총 7개이고, 공통사설과 동일 장단을 갖는 부분은 총 4개로, ‘노인이 나오는 데’ㆍ‘놀보가 비는 데’ㆍ‘걸인이 나오는 데’ㆍ‘장타령’이다.위 4개 부분을 연구 범위로 하여 김연수와 박동진의 사설과 음악적 특징을 살펴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사설을 살펴본 결과 김연수와 박동진이 공통사설을 다수 포함한다. ‘노인이 나오는 데’에서는 박동진의 사설이 김연수의 사설보다 확장된 반면, ‘걸인이 나오는 데’와 ‘장타령’에서는 김연수의 사설이 박동진의 사설보다 확장되었다. ‘놀보가 비는 데’의 사설양은 두 창자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둘째, 음악적 특징 중 선율을 살펴본 결과, 두 창자의 ‘놀보가 비는 데’ㆍ박동진의 ‘걸인이 나오는 데’ㆍ김연수의 ‘장타령’은 계면조이고, 나머지 부분은 평조로 구성되어 있다. ‘노인이 나오는 데’와 ‘놀보가 비는 데’는 박동진이 김연수보다 넓은 음역과 많은 출현음을 사용하고, ‘걸인이 나오는 데’는 김연수가 박동진보다 넓은 음역과 많은 출현음을 사용한다. ‘장타령’은 두 창자의 음역 너비는 동일하나, 김연수가 박동진과 비교해 고음역을 사용하고, 박동진은 김연수보다 출현음이 1개 더 나타난다. 시김새 및 꺾는 음은 김연수가 박동진보다 즐겨 사용하고, 두 창자의 ‘놀보가 비는 데’와 김연수의 ‘장타령’에서 사용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공통사설에서 두 창자 모두 수평적 진행을 위주로 하나, ‘놀보가 비는 데’는 수평적 진행과 수직적 진행이 비슷하게 나타난다. 셋째, 음악적 특징 중 붙임새를 살펴본 결과 ‘노인이 나오는 데’와 ‘걸인이 나오는 데’, ‘장타령’에는 박동진이 김연수보다 붙임새 운용이 다양하게 나타나고, ‘놀보가 비는 데’에는 김연수가 박동진보다 여러 형태의 붙임새를 사용하고 있다. 또, 동일 장단으로 구성된 4개 부분 중 ‘노인이 나오는 데’ㆍ‘놀보가 비는 데’ㆍ‘걸인이 나오는 데’의 3개 부분은 김연수가 박동진보다 빠르게 진행하고, ‘장타령’은 박동진이 김연수보다 빠르게 진행한다. 공통사설에 동일 붙임새를 사용하는 것은 ‘걸인이 나오는 데’, ‘노인이 나오는 데’, ‘놀보가 비는 데’, ‘장타령’ 순으로 높게 나타난다. 이와 같은 본고의 연구 결과를 통해 김연수와 박동진의 ‘놀보 박타는 대목’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길 바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