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0 Download: 0

江戸時代 遊女 圖像 硏究

Title
江戸時代 遊女 圖像 硏究
Other Titles
A Study on Prostitute(遊女) Images of the Painting in the Edo Period: Focused on Tayu(太夫)·Oiran(花魁)
Authors
이세영
Issue Date
2012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홍선표
Abstract
In Japanese history, men had the privilege and this tradition has been contributed to the modern society. During this era, the prostitutes (遊女) belonged to the lowest social status. Among them, Tayu(太夫) and Oiran(花魁), who belonged to the lowest class in the prostitutes,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others. They were allowed to get along with men who were in the high social status. Moreover, those women had special talents in poetry, writing, painting, instrument playing, dance, go(Asian chess game) and other entertaining activities. Also they were the only low-class, who were allowed to put luxurious clothes and accessories on. Sometimes, women in high-class admired their fashion and it became a trend. In this paper, I focused on examining images of Tayu and Oiran who had the highest position in the prostitutes at Edo period that bloomed the licensed quarters(遊廓) culture. In the history of painting, the prostitutes were popular subjects in Ukiyoe(浮世繪) era and they also had fame as Kabuki actors(歌舞伎役者) in Edo period. Therefore, the prostitutes’ images are very important in the history of painting. Especially, those prostitutes were wearing special dress and they decorated their hair with various styles. It was found that they had changed their style with the times. Each image on paintings has its own identity and it is a key to analyze the history of painting. Those high-class prostitute were portrayed in solo or with Kamuro(禿), young prostitutes, in the ‘licensed quarters folk art’. There are several types of paintings. Dochu(道中) depicted the prostitutes wearing fancy dress while walking to the Cha-ya(茶屋) that was located in the licensed quarters to escort important customers. It demonstrated their authorities or power in images. Some images pictured them as educated women and others portrayed them as mother-daughter figures with Kamuro. Those images showed intimacy between them and other colleagues. From those several types of images, we can see how high-class prostitutes wanted to be portrayed to the public. At the same time, we can identify how audience perceived them. Those high-class prostitute images had been changed through the history. Their images in ‘hand-drawing painting ukiyoe’(肉筆 浮世繪) and ‘wood-print making ukiyoe’(木版 浮世繪) that could make mass production possible were different. Also, after mid of 18c, Tayu was no longer exist and the prostitutes who used to be low-class became Oiran. As a result, those images were transformed into new style and settled to one format. The prostitutes in the highest class let painters draw their portraits. When the portrait was completed, they wrote waka(和歌) or poetry. They made this portrait into wood-print making ukiyoe, and gave it to their customers. This painting was played the same role as celebrities’ posters in modern society and we can find it from Tokyo's souvenirs and other objects. High-class prostitutes were not easy to reach even someone had power or money. They were just images that people cannot easily approach or objects that were in the veil rather than realistic figures. Those images were consumed by people. If high-class prostitutes were pictured in the painting, they must be different than other mid-class prostitutes or beautiful girls. Also it would bring a big impact on the painting history. Therefore, high-class prostitutes’ image in Edo period is a very interesting subject and it is worthy to research this for art historians.;일본에서 남성이 중심이었던 신분제 사회가 근대까지 계속 되는 동안 여성으로서 제일 낮은 계급은 유녀(遊女)였다. 하지만 이러한 유녀들 중에서 최상위에 속하는 유녀인 타유(太夫)와 오이란(花魁)은 다른 하위 계층과는 다른 독특한 특성을 가지고 있었다. 일반 남성뿐만 아니라 높은 신분의 남성과도 직접 어울리는 것이 가능했고, 시·서·화와 악기 연주 · 춤 · 바둑 등 각종 교양과 예능에 능하였다. 또한 고급 의복이나 장신구 등이 허락된 유일한 하위 계층으로, 그들보다 높은 신분의 여성들에게마저 그녀들이 가지고 있던 것이 유행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본 논문에서는 유곽 문화가 꽃을 피웠던 에도시대 유녀 중 가장 높은 지위였던 타유와 오이란 도상을 연구의 대상으로 하였다. 가부키 배우(歌舞伎役者)와 함께 에도시대 문화의 중심이었던 유녀는 당시의 우키요에(浮世繪) 등에서 인기 있는 주제였으므로, 회화사에서 그 의미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할 수 있다. 특히 그 중 고급 유녀들은 시대에 따라 작품 속에서 여러 가지 머리 모양과 복식으로 나름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으며 각 도상의 유형이 분명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하여, 이를 통해 회화사적 의미를 파악하고자 하였다. 에도시대의 고급 유녀는 크게 단독상과 카무로(禿)라고 하는 어린 유녀와 함께 나타나는 도상, 유곽 풍속도 등에서 묘사되고 있다. 유형별로는 단독상이나 도중(道中: 단골손님이나 중요한 손님을 맞이하러 유곽 내에 있는 챠야(茶屋)로 가거나 특정한 날에 아름답게 치장을 하고 유곽 안을 팔자걸음으로 천천히 걸어 다니며 일종의 퍼레이드를 하는 것)을 하는 모습 등 그들이 가진 권위를 보여주는 도상과 교양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도상, 모녀나 자매처럼 카무로와 함께 묘사되거나 다른 유녀와 함께 어울리는 친밀한 느낌을 주는 도상으로 나눌 수 있다. 이러한 분류를 통해 당시 고급 유녀가 그림을 감상하는 감상자들에게 어떠한 모습으로 보이기를 원하였는지, 혹은 감상자 자신이 고급 유녀를 어떤 시각으로 봤는지를 알 수 있다. 고급 유녀의 도상은 육필화 우키요에가 인기 있던 시대와 이후 대량생산이 가능했던 목판화 우키요에가 주류를 이루던 시대가 다르게 나타나고, 이러한 변화가 일어난 때와 비슷한 시기인 18세기 중기 이후 타유가 사라지고 그 아래 등급이었던 유녀들을 오이란이라고 칭하는 시점이 맞물리며 도상의 특징이 하나로 정착되는 등의 변화를 겪었다. 고급 유녀가 등장하는 작품은 초기에는 유녀 자신이 화가에게 돈을 주어 자신을 그리게 하고, 그 위에 와카(和歌)나 시를 써서 손님에게 주거나 목판 우키요에로 제작되어 지금의 브로마이드와 같은 성격의 매체로 도쿄의 기념품과 같은 역할 등 다양한 목적의 작품 속에서 등장하였다. 고급 유녀는 많은 돈이 있고 권력이 있어도 만나기 힘든 존재였다. 이미 이들은 작품 속의 도상으로 나타나기 이전에 격자창 안이나 도중을 할 때 ‘바라본다’라는 과정을 통해 image化 되어 관람하는 사람들에게 소비되는 이미지 그 자체였다. 이러한 고급 유녀가 회화 속에 나타난다면 분명 다른 유녀나 미인상과는 달랐을 것이며, 그 파급효과 또한 컸을 것이라고 여겨진다. 그렇기에 에도시대의 고급 유녀 도상은 매우 흥미롭고 미술사적으로 충분히 연구할 가치가 있는 주제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미술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