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5 Download: 0

高麗 中期 南京의 歷史的 意義

Title
高麗 中期 南京의 歷史的 意義
Other Titles
A Historical Significance of Namkyung in the Middle Era of Koryo
Authors
조윤선
Issue Date
2012
Department/Major
대학원 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영미
Abstract
This study is purposing to understand the royal tour (巡幸) during years from King Munjong(文宗) to King Uijong(毅宗), establishment of Namkyung(南京) and its status change as a capital by time period. Namkyung was originally the city called Yangju(楊州), and it was regarded as an important center near Han River from the ancient times. It was not only economically significant center based on concentration of population and development in the early days of Koryo, but also strategically important in King Munjong’s diplomatic policy which is to set Namkyung either as 蒙塵處 in the rear or as place that could replace Dongkyung(東京) in preparation for the political change. The establishment of new capital for King’s regular royal tour has started from the year of King Sookjong(肅宗) 4th(1099). Seeing the capital of Song(宋 汴京[東京]) developed its commercial business using inland water transportation, Namkyung was set up as new capital in similar way purposing the actual use of currency and expanded trade. The establishment of new capital Namkyung was completed in the year of King Sookjong 9th(1104) with massive input of resources, and King’s royal tour became operative. King’s royal tour was done continuously in the years between King Yejong(睿宗) till the years of King Uijong(毅宗). The governmental system(官制) and the bureaucratic payment system(祿俸) of Namkyung(南京) were set under reign of King Munjong. The status of Namkyung in the governmental system was same with Suhkyung(西京) or Dongkyung(東京), but bureaucratic payment for Namkyung was the lowest among three. In the years of King Injong(仁宗), however, Namkyung Yusoo(南京留守) started to get same stipend with Dongkyung Yusoo(東京留守), which means the upward of city status. Namkyung's upwarded status can also be proved by comparison with Suhkyung(西京).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Koryo Dynasty, Suhkyung was the second-most important city after Kaekyung, and the king's royal tour to Suhkyung was one of the basic policy of the dynasty. Namkyung, however, became another important center for King’s royal tour with its political, ideological, and economic significance from the years of King Sookjong. The number of times of King’s royal tour to Namkyung has relatively increased in the years of King Sookjong and King Yejong, and this seems to be influenced by Namkyung’s risen status. Especially, King Munjong took his royal tour to Namkyung whenever it was important moment in his early years aiming the succession of King Sookjong’s policy. King’s royal tour to Namkyung, however, was decreased and King Sookjong’s policy was discontinued in the later years of King Yejong, and its status was lowered again because of the appearance of Suhkyung power and Myochung(妙淸) in the year of Injong 5th(1127). Namkyung was reconsidered when Suhkyung had been lowered after the "Rebellion of Myochung(妙淸)" ended in failure in the year of King Injong(仁宗) 14th(1136). Since then, the public posts of Namkyung Yusoo(南京留守) named as same as the ones of Suhkyung Yusoo(西京留守). Namkyung was developed continuously even after the “Rebellion Of Military Officers(武臣政變)” made King’s royal tour to both Suhkyung and Namkyung stop. Namkyung’s status was reinforced in the middle era of Koryo after its status in local governmental system elevated and King’s royal tour became possible as a way to establish a new capital. This means that Namkyung has historical significance not only as a local center of south of Kaekyung, but also as a new capital of King’s royal tour.;본 논문에서는 문종대부터 의종대까지 南京의 설치와 국왕의 순행, 그리고 이에 따른 시기별 남경의 위상 변화를 살펴보았다. 남경은 고려 전기의 楊州가 승격된 곳으로, 고대부터 한강유역의 요충지로 중시되던 곳이었다. 양주 지역은 고려 전기부터 인구의 집중과 개발이 이루어져 경제적으로 중요한 지역이 되었을 뿐 아니라, 문종대 對遼․對宋 정책의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후방 蒙塵處 내지 東京을 대체할 수 있는 순행지로서 주목되었던 것이다. 숙종은 동왕 4년(1099)부터 국왕이 주기적으로 순행할 수 있는 도성의 건설을 추진하였다. 宋 수도 汴京이 내륙수운을 활용해 상업 발달을 이룩하고 있음을 보고, 이를 남경에도 적용하고자 하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즉, 화폐의 사용과 무역의 확대를 도모한 것이다. 대규모 자원이 투입된 남경 도성은 숙종 9년(1104)에 완성되었고, 본격적인 순행이 실시되었다. 이후 예종에서 의종대까지 왕의 남경 순행이 이어졌다. 南京留守官의 官制와 祿俸은 문종대에 정해졌다. 관제는 서경, 동경과 동일하나 녹봉액은 三京 가운데 최하위였다. 그러나 인종대에 남경유수가 동경유수와 동일한 녹봉액을 지급 받도록 변경된 것에서, 남경의 위상이 상승하였음을 알 수 있다. 남경의 위상 상승은 서경 순행과의 비교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서경은 건국 이래, 개경 다음으로 중시되던 도시였다. 따라서 서경 순행을 가장 중요시하는 것은 고려시대의 기본 방침이었다. 숙종대 남경 도성이 본격적으로 건설된 이후부터, 남경은 정치, 경제, 사상적 기능을 가진 순행지로 중시되기 시작했다. 고려 중기 서경을 중시하고 순행하는 기본적인 구도 속에서, 숙종대와 예종대에 상대적으로 남경 순행의 횟수가 증가하였는데, 이는 남경의 위상강화가 반영된 것이다. 특히 예종은 치세의 전반기에 숙종의 정책 계승을 표방하면서 중요한 시기마다 남경에 순행하였다. 그러나 예종 치세 후반기에는 숙종의 정책이 중단되었고 인종 5년(1127) 서경세력과 묘청이 등장하면서 다시 남경의 위상이 낮아져 국왕의 순행이 줄어들었다. 인종 14년(1136) 묘청의 난 진압 이후에는 반란지역이었기 때문에 서경의 위상이 하락하면서, 남경의 위상이 제고되었다. 이는 묘청의 난 이후, 남경유수의 관직명이 과거 서경유수와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는 점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무신정변 이후에는 국왕들의 남경 및 서경 순행이 모두 중단되었지만, 이후에도 남경의 발전은 지속되고 있었다. 고려 중기 남경은 지방제도상의 승격이 이루어진 이후, 도성건설로 본격적인 국왕의 순행이 가능해지면서 순행지로서의 위상이 강화되었다. 즉, 남경은 고려 중기 개경 이남지역의 지방중심지였던 동시에, 국왕의 순행지로서 위상의 성장을 보였다는 역사적 의의를 갖는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