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78 Download: 0

The Australia-Korea Year of Friendship

Title
The Australia-Korea Year of Friendship
Authors
김화정
Issue Date
2012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Heather A. Willoughby
Abstract
The thesis examines the significance of cultural diplomacy, which is a recurring theme in the information age. Cultural exchange projects that promote cultural identity through exchange and dialogue with other cultures, undoubtedly serve to initiate an integration process and mutual connection across borders. Although it could be argued that cultural diplomacy often deploys longer-term, more sustainable international ties than politics, the process of cultural diplomacy provides the soft power of making invisible networks more salient and acting through and within such networks as a way of cross-cultural and international intercourse. In contemporary society, with the use of information technologies to help conduct cultural diplomacy, it is required to have effective information technologies to maximize the idea of cultural policy. In order to validate the effectiveness of various information technological tools, the thesis examines their enhancement and development on the international ties within the example of the Australian Embassy in Seoul during the Year of Friendship, marking the year of 2011 as the 5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Australia and South Korea. It is necessary for cultural policy makers to have strategic frameworks for cultural policies, to develop cultural identity in an era of globalization and to drive cultural diplomacy into cyberspace.;이 논문에서는 정보화 시대에 다시 대두되고 있는 문화외교의 중요성에 대해 논하고자 한다. 문화 교류 프로젝트는 타 문화와의 교류와 대화를 통해 문화 정체성을 고양시키며 국경을 넘어선 통합의 과정과 양자 관계 성립의 초석을 다진다. 비록 문화외교가 국가차원의 정치보다 더욱 오랫동안 국제관계를 지속시키는 반면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에 대해 쟁점이 일고 있기는 하나, 문화외교의 과정에서 획득되는 소프트 파워는 눈에 보이지 않는 네트워크들을 더욱 공고히 하며 문화교류 및 국제교류는 그 네트워크를 통해 더욱 활성화된다. 현대사회에서 문화정책의 아이디어를 극대화하기 위해 보다 효과적인 정보화 기술을 문화외교에 접목하는 것이 요구된다. 정보화 기술을 이용한 문화외교의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이 논문에서는 호주대사관에서 진행한 우정의 해, 한국과 호주 정부의 정식외교관계 수립 50주년을 기념하여 펼친 다양하고 성공적인 문화 교류들을 사례로 들고, 이 문화 교류들이 정보화 기술로 인해 얼마만큼 극대화 되었는지 분석한다. 사례 분석을 통해 효과적인 문화외교를 펼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전략적 문화정책의 틀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이는 세계화 속의 문화 정체성을 발전시킬 수 있어야 하며 또한 문화외교를 사이버 공간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방향성이 제시되어야 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