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9 Download: 0

The relationship between anxiety symptoms and suicidal ideation in psychiatric outpatients

Title
The relationship between anxiety symptoms and suicidal ideation in psychiatric outpatients
Other Titles
불안증상과 자살사고의 연관성
Authors
최희연
Issue Date
2012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수인
Abstract
Object In South Korea, the number of deaths from suicide has increased in the last two decades, and suicide has become both a social and political problem. In this study, after controlling the variables influencing suicidal ideation, it was expected that it would be determined if anxiety is independently related to suicidal ideation. Methods Data were obtained from 327 psychiatric outpatients accomplished a self-reported questionnaire that included sociodemographic characteristics and clinical variables as well as self-rating scales for measuring the severity of one’s anxiety, depression, and suicidal ideation. Logistic-regression analyses were used to determine the correlation between anxiety and significant suicidal ideation, adjusting for covariates. Results The patients with significant suicidal ideation were shown to be less educated, unemployed, never married, divorced, or separated by death, or living alone, and were shown to have a lower income, a drinking habit, a higher number of past suicide attempts, and more family members who committed suicide, than the patients without significant suicidal ideation. After adjusting the covariates influencing significant suicidal ideation, anxiety was associated with significant suicidal ideation. However, after adjusting for depressive symptoms, only the trait of anxiety was associated with significant suicidal ideation. Conclusion These findings suggest that anxiety symptoms are an independent risk factor for suicidal ideation. Clinicians may thus use anxiety for the screening examination when evaluating suicidal ideation and risk, and will have to actively evaluate and treat the anxiety of patients with suicidal tendencies.;연구 배경 및 목적: 지난 20년 간 한국에서 자살로 인한 사망자는 점차 증가하여 자살은 의학적인 문제 뿐 아니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자살 사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인을 통제한 후, 불안이 자살 사고에 독립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지를 평가하였다. 방법: 일 대학병원 정신과 외래를 내원한 327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자가 보고식 설문지로 사회인구학적 특성, 병력 및 가족력을 조사하였고, 불안 증상, 우울 증상, 자살 사고를 평가하였다.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이용하여 자살사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인을 통제하여 불안과 자살사고의 상관 관계를 분석하였다. 결과: 나이가 어리고, 교육 수준이 낮고, 무직이고, 미혼이거나, 이혼, 사별인 경우, 독거인 경우에 의미 있는 자살 사고를 보였다. 또한 자살 사고가 높은 군에서는 소득이 적고, 음주가 더 많이 동반되어 있었고, 과거 자살 시도력이 많았고, 가족 중 자살로 사망한 사람도 더 많았다. 자살 사고가 증가할수록 우울 증상, 불안증상의 정도도 증가했다. 자살 사고 증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회인구학적 요인을 보정한 후에도 불안 증상은 자살 사고와 연관성이 있었으나, 우울증상을 같이 보정했을 경우에는 불안 중에서 특성 불안만 자살 사고와 의미 있는 연관성을 보였다. 결론: 불안 증상은 자살 사고에 독립적인 위험 요인이다. 불안 증상은 흔히 나타나는 증상이고 비교적 쉽게 측정될 수 있기 때문에 자살 위험성에 대한 평가 시에 불안 증상을 중요한 선별 검사로 사용할 수 있겠으며, 자살의 위험성이 있는 환자에서는 불안 증상을 적극적으로 평가하고 치료해야 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