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6 Download: 0

Heinrich von Kleist의 作品에 나타난 죽음의 問題

Title
Heinrich von Kleist의 作品에 나타난 죽음의 問題
Other Titles
The Question of Death in the Work of Heinrich Von Kleists : the point of Prinz Friedrich von Homburg
Authors
金善淑
Issue Date
1981
Department/Major
대학원 독어독문학과
Publisher
梨花女子大學校 大學院
Degree
Master
Advisors
姜熙英
Abstract
Though Kleist belongs to the Era when Klassik and Romantik coexisted. He was the poet who had pursued after his own individual world. Judging by the fact that the elements of anxiety appeared on his work of art has later time come to have the characteristics of existentialism. Having always failed to fuse Self and Real world into one. Kleist had the Hero, prince Homburg of his work "Prince Friedrich von Homburg" to live in a dreamy world isolated from this actual one, uniting his unique self and real world into one, eventually to reach his best goal "Absolute Self". Although the Hero prince Homburg lives in an isolated self, he can't help having the correlation with actual world as a human-being. Study has been emphasized on, by observing the essence of death, the fact that self would face the extreme situation called "Death" if the hero prince Homburg's self neglected real world, and on the course in which he overcomes the death by means of self. As a result of it, prince Homburg suffers from sever emotional confusion (Gof□hlsverwirrung) caused by the inavitable problem called "Death" which is attached to living bodies, himself, when neglecting real world as a human-being having the correlation with this actual world. And, he realizes that "Death" is not the end of our living but is another world which wouldn't vanish forever. (Unsterblichkeit) only when self approves of real world, and eventually, he reaches Absolute Self (das absolute Ich) by overcoming the emotional confusion. It may be possible for modern men, seemingly living along without any firm will of self in the flow of actual situation of outside world; highly developed today's civilization, to establish their new viewpoint of world and life by way of grasping the true nature of "Death" which Kleist used to seek after.;Kleist는 Klassik과 Romantik이 공존하던 시대에 작품활동을 하였으나 고정주의 작가도 아니고 낭만주의 작가도 아니었다. 그의 작품에 나타나고 있는 불안과 고민의 요소는 오히려 후일의 실존주의적 특성을 지닐만큼 독특 독목적인 세계를 구축한 작가이다. 그는 항상 정신세계와 외부세계와의 융합을 이루지 못했었지만, 그의 최대의 걸작품이라 할 수 있는 「Prinz Frifdrich von Homburg」에서 작가는 주인공 Homburg 왕자로 하여금 현실과 격리된 꿈의 세계를 통하여 특유한 상황속의 내면세계(자아)와 그가 속한 현실세계인 외부세계를 융합시키고 있다. 이것은 Kleist 자신이 추구했었던 최상목표인 절대적 자아(das absolute Ich)에 도달하는 것이다. 그러나 주인공 Homburg 왕자의 자아가 죽음이라는 실존적이고 극단적인 상황에 접함으로써 그는 극도의 감정의 혼란에 빠지게 된다. 본인은 논문에서 왕자가 감정의 혼란에서 극복하여 죽음의 공포를 극복할 수 있는 과정을 고찰 하였다. Homburg 왕자는 현실과 불가분의 관계를 맺고 있는 인간존재이다. 그는 현실을 오인할 때 생명체인 자신에게 부착된 죽음이라는 필연적인 과제에 의해 감정의 혼란(die Gefuhlsverwirrung)을 겪게 된다. 그러나 그가 속한 현실의 법을 인정하고 받아들임으로서 죽음이 생의 종말이 아닌 영원불멸(die Unsterblichkeit)한 것임을 자각하고 죽음을 통한 영원히 존속하는 자기를 깨달을 때 그는 오히려 죽음에 대한 공포에서 탈피하여 절대적 자아에 도달하게 된다. 극도로 발달한 현대문명속에서 외부세계인 현실 상황의 흐름에 따라 자아를 망각하고 사는 현대인들은, 이 작품을 통하여 Kleist가 추구했었던 죽음의 본질을 파악함으로써 새로운 인생관과 세계관을 확립할 수 있다는데 이 논문의 의의를 두고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독어독문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