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2 Download: 0

소포클레스硏究

Title
소포클레스硏究
Authors
박희선
Issue Date
1959
Department/Major
대학원 사회생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희랍文學史는 에우리피데스 뒤로 많은 悲劇人의 이름을 이옹 아가에우스 아가톤 레토스 아리스토테레스 네오푸론 즈네테로 等?을 들고있지만 悲劇의 眞實한 힘있는 長은 에우리피데스의 죽음과함께 停止되고었다 그리고 그 傳統은 “세네카” 等 討人에 해서 로-마에 移植되었다 그러나 로-마에는희랍 本土와같은 香氣는 잃고있었다 그로 中世를 지나서 文藝復興期의 이태리에서 다 피긴 하였지만 그때는 이미 많은時代를 經過해었기 때문에 原作과는 別個의것이 되고 말았던 것이다 머리말에서 悲劇의 두가지對立的 타잎으로서 클라식한것과 로만틱한것을 들었다 이둘은 무가 樣式만은 相達하였지만 自然을 理想化 시키는데 目的을두고 成長하여갔다는것을 말였다 희랍精神은 元來 理性的이며 現實的이어서 非合理性을 排斥하기는하나 그러나 이것을 包攝 할만한 관用性을 갖이고있다 여기에 희랍 古典精神의 特色이 있는것이다 희랍비극은 古代人의 生活 그 自體가 갖인 感情이나 道德 法律觀念이나 國家思想等이 內容으로 되어있으므로 우리가 소포클레스를 中心으로한 희랍의비극을 考察하는데에 意義가 있는 것이다 古代의 희랍비극은 무엇이라 하드라도 世界의 劇의 最初이라 볼수있다 희랍의 藝術家들은 그들의 藝術作品을 個人의것으로 보다 國家의 向한것이다 그런고로 一方으로는 國家의敎育은 藝術作品을 愛用하여 敎育하는 方向으로 取扱하였던것이다 文學에 뿐만아니라 造形美術 建築等 美的諸藝術等의 모든 偉大한 創造物은 國家에의하여 育成하였며 偉大한 民族感情에 注意를 두었던것이다 特히 悲劇은 每年 國家的으로 엄숙히 準備어 全民族을 統一하는 國家的인行事였다 國家는 藝術實存의 必須인 手段이었다 소포클레의 悲劇은 아이스큘레스와 比하여 아이스큘레가 남긴 道德上의 進步를 하나도 벗어나지 않었으나 倫理的이라기보다 人間的이며 眞實이었다 소포클레스는 그의 불타는 情熱을 다음世 헬레니즘에 比해서 폴리스의 德治的인 都市家의 채두리를 벗어나지는 못하였다 소포클레스의 悲劇作品 “Oidepus at Coloneys"에있어서 그가 The bar에 어느한곳 신성한 바위로 갔다는點은 一種의 도피는 니며 여기에서도 그가 폴리스的인 思想에서 完全히 벗어나지는 못하였던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사회과교육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