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9 Download: 0

A Rationalist Assessment of Sino-American Relations after the Cold War

Title
A Rationalist Assessment of Sino-American Relations after the Cold War
Authors
김지연
Issue Date
2002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Assess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may differ depending on whether we approach the issue from the point of view of realism, liberalism or rationalism. This thesis will argue that among these three perspectiv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after the Cold War is most consistent with the rationalist view. It will also discuss how both sides manage their differences and improve their relationship in the 21 st century. Among three theoretical frameworks, realism stresses the endless competition for power and security in the world of states. Realists said conflict between states was inevitable in an international system because there was no higher authority regulating relations between them. A number of realists tend to consider the U.S. as a declining power while regarding China as a rising power in world politics of the 21st century. Some predict a hegemonic war between two nations in the mid-21st century. However, despite the ups and downs in the bilateral relationship,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tentatively building a constructive strategic partnership in a wide range of areas, including international politics and trade. From the liberalist view,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China are evolving gradually and peace, welfare, and justice are realized significantly through bilateral cooperation. Rationalism is often described as the mid-point between the polar extremes of realism and liberalism. Like realism, rationalism begins with anarchy but unlike realism it acknowledges the need of belonging to international society. Rationalism believes that a limited progressivist account of international relations is possible. From the rationalist point of view, since the end of the Cold War, the U.S. and China have sought a compromise on every issue while developing their relations functionally.;냉전 후 미·중 관계를 고찰함에 있어 현실주의와 자유주의, 그리고 이성주의의 관점은 각기 다른 입장을 견지한다. 본 연구는 국제정치학의 주요이론 가운데 하나인 이성주의의 관점으로 냉전 후 미·중 관계를 고찰하고자 한다. 특히 현실주의, 자유주의 입장과의 비교 분석을 통해 냉전 후 미·중 관계의 이성주의적 고찰의 타당성을 입증하고 또한 이성주의의 입장에서 21세기 양국 관계의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하고자 한다. 국제정치학의 주요이론 가운데 하나인 현실주의는 국가이익의 조화에 개념을 둔 이상주의와는 달리 국가이익의 충돌과 국가간 권력 투쟁을 강조한다. 현실주의는 개별 국가들을 통제할 만한 범세계적인 정부가 존재하지 않는 상황에서 국가들 사이의 권력 투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이상주의는 국가이익의 자연적 조화와 국가간 윤리를 강조하면서 국제관계의 발전방향에 대한 낙관적인 입장을 견지한다. 한편 이성주의는 현실주의와 이상주의의 극단적 입장을 지양하고 국가간 권력 투쟁을 조율하는 국제사회의 존재를 강조한다. 이성주의는 또한 국가간 갈등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개별 국가들이 국제사회의 공동의 이익과 가치를 추구함으로써 기본적인 국제질서 유지가 가능하다고 본다. 이성주의적 관점에서 볼 때, 냉전 후 미국과 중국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국제적 규범과 가치를 존중하는 가운데 양국간 갈등을 지양하고 힘의 조화와 균형을 위해 노력해 왔다. 앞으로 양국관계가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하기 위해서는 서로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존중이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