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2 Download: 0

刺繡의 造型藝術에 있어서의 位置

Title
刺繡의 造型藝術에 있어서의 位置
Authors
嚴丁潤
Issue Date
1963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金元龍
Abstract
그러나 아직 우리나라 刺繡分野에 있어서 指摘되어야 할 問題가 많이 남아 있음을 看過해서는 아니될 것이다. 事實 이 論文은 이러한 問題發見과 解決을 위하여 우리나라 刺繡敎育의 現況과 우리가 當面하고 있는 難問題들을 指摘하고 刺繡敎育의 하나의 새로운 方向을 摸索하기 위하여 計劃되었지마는 이보다 앞서 論究의 基準이 될 前述한 問題들은 取扱하여 究明해 놓지 않을 수 없었으므로 애當初 目的했던 以前의 問題를 不可不 取扱케 된 것을 말하여 둔다 앞으로 지금까지 論究된 內容을 基準으로 하여 우리나라 刺繡敎育의 現況이 좀더 科學的이고 統計的으로 表現되었으면 해서 다음의 몇가지 問題를 結語삼아 附記해 두고자 한다. 첫째 問題一. 刺繡는 女性特有의 裁縫敎育의 延長으로 보아야 할 것인가? 不然이면 넓은 意味에 있어 美術敎育에 屬해야 할 것인가? 卽 刺繡科目은 家政手藝로서 家政科에 所屬 시킬 것인가? 또 이것이 現實的으로 可能한 問題인가? 따라서 우리나라 女子 中高等學校 刺繡敎師의 家政科出身 敎師와 美術科出身 敎師와의 全體 퍼-센테이지. 둘째 問題-女子大學 刺繡敎育에 있어 家政科刺繡 敎育과 美術科 刺繡敎育의 特殊性은 무엇인가? 셋째 問題-成人으로서의 女性 一般 刺繡敎育과 國民學校 女兒들에 對한 刺繡敎育의 特殊性? 以上의 問題는 勿論 그 現況把握과 아울러 現行 文敎部 敎科課程이 同時에 檢討되어야 할 것이며 刺繡家들과 美術評論家에 依해서도 論議되어야 할 것으로 본다. 事實上 우리나라 刺繡의 發展 問題는 우리나라 女子初中等 刺繡敎育 問題와 不可分의 關係에 있으며, 또 刺繡의 造型藝術에 있어서 自己 位置가 確保되고 刺繡의 自己美學이 樹立되기 위하여는 女子大學 刺繡敎育에 있어 보다 現代에 敏感한 造型的 能力과 創作的 個性으로 武裝한 意慾的인 刺繡家들의 輩出이 무엇보다 急先務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