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4 Download: 0

Mega-Pet

Title
Mega-Pet
Other Titles
A study on Mega-Pet as mechanical living things
Authors
박나현
Issue Date
2009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학부회화·판화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강애란
Abstract
Man's search for high technology is making what could have existed in imagination into a reality. In a virtual space we break into other's domain, and, conversely, sometimes we find ourselves broken into by others, and in other times we occupy the same domain in common with many others. In a virtual reality, many things that have been split apart come together in disorder, and the body is deformed and fragmented, thereby being transformed into a mutational being. This paper proposes to view a living thing fused with a machine as anew living thing and define it a mechanical living thing, a new species of living thing. This paper proposes to include all the man-made living things closely related with machines now in the limelight as well as robots and cyborgs under the heading of mechanical living things. Man, who had been dreaming of creating new beings, tried to realize their dream while applying biological structures to mechanical ones. Naturalists in the revolutionary period of science in the 17th century saw machine as an extension of the body, and Leonard Da Vinci as an artist and scientist extended biological functions and built machines. These studies led to the advent of automata, which in turn contributed to the emergence of robots. Contrary to the fact that a robot as a mechanical living thing is developing in the direction that enables it to exercise decision-making ability as a living things do, a cyborg means a living thing combined with a machine. In other words, a cyborg is a hybrid of an organic being and a machine with the border in between obscured. Progress in technological power exert much influence the artists' way of expressing. Artists expressed the world of their artistic work by delineating the image of a machine, expressing objects by means of geometrical images inspired by machines and making an actual machine an instrument of expression. The mechanical living thing existed as images of symbolic meaning has found expression in a manner much more sophisticated and realistic by means of image composition with the turn of a digital age, and has found itself coming into existence as a real living thing in a virtual reality. More and more artists are applying artificial life technology to creating artistic work in a variety of contexts and for a variety of purposes. Besides, artists are not satisfied with mere symbolism or controlling living beings but are seeking to exert influence on the evolution of mechanical living thing. My work is related to mechanical living thing that appears as a life of new meaning in a virtual reality. When I was a little child, I used to make simulated stories and play myself with virtual mates in it. Pet as a mate appeared in my imaginary story that cannot achieved in real life, that was continued to desire for making supernatural living thing. Ultimately this desire resulted in new living thing that is combined with living thing and machine in my works. ‘Mega-Pet’, the current work is about a mechanical living thing that has come into existence as a lot more powerful and perfect living thing by being fused with a machine. I also propose to express a utopia where animals, plants and man-made objects and many other entities that defy identifying the species. The nature surrounding such mechanical living thing along with Mega-Pet will convey a meaning quite different from the nature as we currently understand. In this relation, while Roy A scott suggested ‘the second nature’ as a artificial nature, I gave the name the Mega-Pet's peripheral world as ‘Mega-Eden.’I hereby present Mega-Pet and Mega-Eden by means of a technique which reveals both two and three dimensions simultaneously by compounding images and a semi-relief concept. This enables me to arouse mysteriousness of, and interest in, the Mega-Pet's world by bringing the mall together on to a canvas, thus transcending the border between time and space, living and non-living beings. I expect that this study will develop into a work that may provide a footing whereby to usher a new bright future effectively through co-existence with mechanical living thing, by exploring mechanical living thing that have emerged as a living thing from a new meaning, centering around Mega-Pet that appeals in a virtual story that I set up through these works.;첨단과학에 대한 인류의 연구는 상상 속에서나 존재하던 것들을 현실로 만들고 있다. 가상공간에서 우리는 다른 사람의 영역에 침범하고 다른 사람에게 우리의 영역을 침범당하며 많은 사람들과 한 영역을 공유하기도 한다. 가상현실에서는 어떠한 경계로 인해 분리되었던 것들이 무질서하게 혼재할 뿐 아니라 신체 또한 탈 신체화 되어 돌연변이적 존재로 변화한다. 본 논문에서는 생물과 기계가 혼합된 결과 또한 새로운 생명체로 보고 이것을 기계생명체로 정의하고자 하였다. 기계생명체에는 생물과 기계의 두 항이 경계 없이 하나로 합쳐져 단일생명체가 되는 모든 경우를 포함한다. 따라서 로봇, 사이보그는 물론 최근 주목받고 있는 인공생명에 이르기까지 기계와깊이 관련된 생명체 모두를 기계생명체 안에 포함시키고자 하였다. 생명창조를 꿈꾸었던 인간은 생물학적 구조를 기계적 구조로 응용하면서 그들의 꿈을 실현하고자 하였다. 17세기 과학혁명기의 자연주의 철학자들은 기계가 신체의 연장이라 생각하였으며, 예술가이자 과학자인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생물의 기능을 확장하여 기계를 구성하였다. 이러한 연구는 자동기계인형의 등장으로 이어졌으며, 자동기계인형의 기술은 오늘날 로봇을 탄생시키는데 영향을 주었다. 로봇이 기계생명체로서 인간과 같이 스스로 판단하는 능력을 갖춰가고 있는 것과 반대로 사이보그는 생명체에 기계가 결합한 것을 의미한다. 즉 사이보그는 양자의 경계가 모호해진 유기체와 기계의 잡종이다. 기술력의 발전은 예술가의 표현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그들은 기계 이미지를 그려내거나, 기계에서 영감을 얻은 기하학적 이미지로 사물을 표현하거나, 실제 기계를 표현의 도구로 삼아 자신들의 작품세계를 표현하였다. 상징적 이미지로 나타났던 기계생명체는 디지털 시대를 맞이하면서 가상현실 안에서 실제 생명체 형태로 나타나게 되었다. 점차 많은 예술가들이 인공생명 기술을 다양한 맥락에서, 다양한 목적으로 예술창작에 활용하고 있으며 단순히생명체를 제어하는 데에 만족하지 못하고, 기계생명체의 진화에 영향력을 발휘하려 하고 있다. 본인의 작업은 가상현실에서 새로운 의미의 생명체로 나타나는 기계생명체와 관련되어 이루어졌다. 어린 시절 본인은 혼자서 가상의 이야기를 만들고 가상의 대상들과의 놀이를 즐기곤 하였다. 가상의 이야기 속에는 본인이 원하는 대상으로서의 애완동물이 등장하였고 이러한 것은 원하는 모든 것을 이루어줄 수 있는 초능력의 생명체에 대한 갈망으로 이어졌다. 이러한 갈망은 본인의 작업에서 '생명체'와 '기계'가 하나로 합쳐진 형상의 생명체로 나타났다. 'Mega-Pet'이라 명명한 이러한 작업은 기계와 결합함으로써 더욱 강력하고 완벽한 존재로 다시 태어나는 기계생명체에 대한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 등장하게 될 지도 모르는 동·식물, 인간에 의해 만들어진 것과 종을 규정할 수 없는 것들이 뒤섞인 잡종공동체에 대한 유토피아를 표현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기계생명체들을 둘러싸고 있는 자연 또한 지금의 자연과는 다른 의미를 갖게 될 것이다. 이에 대하여 로이 애스콧은 인공적 자연으로서 '제 2의 자연'을 제시하였는데, 본인은 Mega-Pet의 주변세계를 'Mega-Eden'이라 명명하였다. 본인은 이러한 Mega-Pet과 Mega-Eden을 이미지 혼성 기법과 2차원과 3차원을 함께 드러내는 반 부조적 작업방식을 통해 제시하였다. 이를 통하여시간과 공간, 생물과 비생물의 경계를 초월하여 복잡한 이미지를 한 화면에 혼재하게 함으로써 Mega-Pet의 세계에 신비로움과 흥미를 부여하였다. 본인이 설정한 가상의 이야기에 등장하는 Mega-Pet작업을 통해 새로운 의미의 생명체로 등장한 기계생명체에 대하여 탐구하는 이러한 작업은 기계사회에 대한 보다 긍정적인 개념을 제시할 뿐 아니라 기계생명체와의 교감과 공존으로 인한 밝은 미래를 제시해줄 수 있을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